복음 사색

'달마야 놀자'

by 후박나무 posted Jul 0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이 처한 근본적인 상황을 석가모니는 dukkah로 파악했다. 둑카는 솜씨가 좋지 않은 목수가 어설프게 깍은 바퀴를 낀 수레처럼 뒤뚱거리며 불안정하게 가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석가모니는 인간이 처한 상황도 이와 비슷하여 삶은 늘 불안정하고 불완전하니 고통이라고 보았다. 이것이 삼법인 일체개고(一切皆苦 · Dukkha) · 제행무상(諸行無常 · Anicca) · 제법무아(諸法無我 · Anatta) 중 첫째인 일체개고다. 그리스도교가 인간이 처한 상황을 논할 때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인간에게는 원죄라고 불리울 만한 어떤 결함 혹은 경향성이 있어 구원받아야 할 불완전한 존재다. 이점이 강조될 때 세상은 하와의 후손들이 눈물을 흘리며 애원하는 눈물의 골짜기가 된다.

 

한때 인기를 끌었던 “달마야 놀자” 라는 영화는 산사를 배경으로 원래 그곳에 있던 수도자 집단과 일시적인 도피를 위해 산으로 스며든 조폭들이 한 공간에 거주하게 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하찮은 일에도 사사건건 부딪혀 난장판이 되기 쉬운 이질적인 두 집단에 질서를 부여하고 중심을 잡아주시는 분은 큰 스님, 말하자면 조실스님이다.

 

조실스님은 두 집단을 모아놓고 ‘화두’ 라 할 수 있는 문제를 하나 내신다. 스님이 내신 숙제는 화두가 늘 그렇듯 상식은 물론 합리성도 일찌감치 찜 쪄 먹은 문제다. 그들에게 주어진 과업은 “밑 빠진 독에 물을 가득 채우기” 다. 두 집단은 문자 그대로 밑 빠진 독에 물을 채우려 경쟁적으로 더욱 빨리 물을 길어다 붓지만 결과는 헛수고다. 이 불가능한 과업을 해결하기 위해 발상의 전환을 한 팀은 수도생활이라는 틀에 갇혀 어느 정도 박제 화된 수도자 집단이 아니라, 몰상식과 무모함으로 무장한 조폭집단이었다. 그들은 물을 길어다 붓는 대신, 밑 빠진 독을 연못에 던져 넣어 이 문제를 해결한 것이다. 비슷한 이야기가 가톨릭에도 있다. 자신의 그림자로부터 벗어나려 도망치지만, 더 빨리 뛸수록 그림자도 빨리 쫒아와 끝내 벗어나지 못하고 지쳐 죽었다는 이야기. 밑 빠진 독을 연못에 던져 물을 가득 채우듯, 그도 나무그늘속에 들면 그림자는 사라졌을 것이다.

 

여기서 연못이나 나무그늘에 듦은 하느님의 현존 속으로 듦을 가리키는 손가락이다. 심재와 좌망을 거쳐 들게 되는 조철의 상태, 혹은 불교식으로 적정, 적멸 혹은 시간이 정지되고 과거와 현재, 미래가 하나가 되어 흐르거나, 집으로 돌아와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자비로운 아버지를 만나는 체험이다. 이렇듯 하느님의 현존에 드는 체험(부활체험)이 없거나 거기에 이르는 길을 가르치지 않는 종교나 영성은 필연적으로 누가 더 깨끗하냐. 혹은 누가 더 세세히 율법을 지키는가. 등의 불필요한 경쟁을 일으켜 종교 안에서도 우월감 혹은 열등감을 불러일으키고 분열케 한다. 하느님과 함께 ‘나’ 라는 옹기를 빚으며 걸어갈수록 어쩔 수 없이 옹기에는 금이 가게 마련임을 깨닫고 또 그런 금을 통해서만 빛이 스며들며, 이런 빛은 자신과 이웃과 세상을 단죄하지 않고 이해케 하여 화해시키는 빛임을 수긍하게 된다. 우리 보통사람들이 조폭집단에게 무엇을 기대하지 않듯이 예수의 고향사람들도 그랬을 것 같다.


  1. 바리사이와 헤로데 당원의 의기투합

      마태오와 루카가 기초한 마르코 복음을 기준으로 오늘 복음을 대조해 보자.   마르코 3:6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곧바로 헤로데 당원들과 더불어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하였다.   마태오 12: 14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
    Date2018.07.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1
    Read More
  2. 바리사이

      오늘의 복음을 신문과 같이 읽어보니 바리사이들이 예수의 제자들을 비판했던 일이 무슨 짓인지 어떤 의도를 갖고 행한 것인지 자명해진다. 그들은 오늘도 똑같은 일을 반복한다. 그러니 바리사이들에 대한 예수의 질타는 오늘의 바리사이들에게도 꼭 들어맞...
    Date2018.07.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6
    Read More
  3.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은 다 내게로 오라. 내가 편히 쉬게 하리라” 7월 8일자 복음사색에서 진정으로 쉬는 것을 다뤘다. ‘달마야 놀자’에서 밑 빠진 독에 물채우기와 그늘로 들어가 그림자로부터 해방되는 이야기를 통해서.   http://www.passionists.or...
    Date2018.07.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3
    Read More
  4. Pink elephant in the room.

    오늘은 수도회 창립자 십자가의 성. 바오로 기념미사를 드렸다. 복음은 루카의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원로들과 수석사제들과 율법학자들에게 배척을 받고...” “나를 따르려는 사람은 자기 십자가를 지고....” 이었다.   20세기 최고 신학자중 하...
    Date2018.07.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2
    Read More
  5. 일물일어설(一物一語說)

    이태준은 자신의 저서 <문장강화(講話)>에서 주장한 일물일어설(一物一語說)에 따라 소설을 썼다. 사실 최초의 일물일어론자는 플로베르다. <보바리부인>은 여기에 입각해 쓰인 리얼리즘 소설이다. 하나의 사물과 개념을 가리키는데는 오직 하나의 명사, 움직...
    Date2018.07.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6. 성소수자 인권을 위한 국내 최대 행사인 서울 퀴어 퍼레이드가 14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퀴어 퍼레이드는 2000년 9월 서울 대학로에 50여 명이 모인 행사로 시작해 지난해 7월 서울광장에 주최 측 추산 5만 명(경찰 추산 9000명)이 집결한 대규모 ...
    Date2018.07.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7. 하느님 체험

        시대나 문화에 따라 또 각 개인의 성정이나 처한 상황에 따라 하느님이랄까 초월 혹은 'r거룩함'을 만나는 양상은 참 다양하다. 그런 다양성을 인정하면서도 구약성서의 문서예언자 혹은 대예언자들의 소명사화를 보면 종교학자 미르치아 엘리아데가 “두렵...
    Date2018.07.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37
    Read More
  8. ‘노심초사(勞心焦思) 와 무위(無爲)

    예비총회로 매달 첫 번째 금요일 하던 개방의 날이 두 번째 금요일인 오늘로 연기 되었다. 날자가 변경되고 날도 더워 참석자가 적을 줄 알았는데 보통 때와 다름없이 많이들 오셨다. 날이 더워지고 오른쪽 다리가 무거워져 그런지 아침에 우이령 오르는 길이 ...
    Date2018.07.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9. Traditional irish blessing

    평화를 빌어주는 아이리쉬 블레싱!     Traditional irish blessing   May the road rise to meet you, May the wind be always at your back. May the sun shine warm upon your face, The rains fall soft upon your fields. And until we meet again, May G...
    Date2018.07.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8
    Read More
  10. 한 겨울

    일 년에 사계가 있듯이 인생에도 4계가 있다. 나름대로 내심 인생의 가을 혹은 늦가을을 지나고 있으리라 간주하다 예상치 못했던 파킨슨 증후군이란 병이 드는 바람에 갑자기 삶의 모든 환경이 가을에서 한 겨울로 변하고 말았다. 그리 힘을 들이지 않고 일상...
    Date2018.07.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9
    Read More
  11. 일엽지추(一葉知秋).

    새벽에 우이령을 오르다 때 이르게 색이 바래가는 이파리를 만나다. '나뭇잎 하나 떨어짐에 천하가 가을인 것을 안다'는 '일엽낙지천하추(一葉落知天下秋)'라는 말도 떠오르고. 일엽지추(一葉知秋).   흡사 남들보다 노화가 빨리 진행되는 병이 든 내 모습 같...
    Date2018.07.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5
    Read More
  12. '달마야 놀자'

      인간이 처한 근본적인 상황을 석가모니는 dukkah로 파악했다. 둑카는 솜씨가 좋지 않은 목수가 어설프게 깍은 바퀴를 낀 수레처럼 뒤뚱거리며 불안정하게 가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석가모니는 인간이 처한 상황도 이와 비슷하여 삶은 늘 불안정하고 불완전...
    Date2018.07.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2
    Read More
  13. Finalmente Tornato!

    한주일간 계속되던 예비총회 마지막 날이다. 점심때쯤 인도네시아의 총 참사위원 사비누스가 도착했다. 로마유학시절 내 방이 casa 24 였고 사비누스 신부의 방이 바로 옆 casa 25 였었다. 2006년 로마총회 관련 문건을 찾다가 오래된 메일에서 아직도 삭제되...
    Date2018.07.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14. 김대건, 최양업 신부님!

    어제 송기호 신부와 염천기 신부가 서품 25주년을 맞아 조촐하게 은경축을 지냈다. 축하 미사중 송기호 신부는 양성기를 회상하며 잠깐 지난날의 양성지도자를 언급했다. 그러고 보니 송 신부와 염신부가 첫 서원을 한 후 종신서원을 할 때까지 나는 양성을 책...
    Date2018.07.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15. 은경축

    예비총회 3일째 날이다. 오늘은 오전중 2회기만 하고 12시에 송기호 신부와 염천기 신부의 은경축 미사를 드리다. 일부러 오신 양가 가족들에게 민망할 정도로 간소한 축하식이었다. 미사와 점심식사!   마티아 수사와 나의 은경축은 2009년 관구장 재임 때였...
    Date2018.07.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7
    Read More
  16. 하느님의 손가락(la bussola - 나침반))

      갑자기 성령께서 독수리 날개에 태워 40여 년 전의 광주 화정동 피정센터로 데려갔던 것일까? 성. 토마스 사도축일 미사의 파견성가로 “내 한평생을…….(I have decided to follow Jesus, No turning back)” 부르던 중 불현듯 그렇게 37년 전 그 더웠던 여름...
    Date2018.07.0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17. “용기와 열정”

    연일 내리는 장맛비로 온 산이 물에 잠긴 듯하다. 계곡마다 넘쳐나는 세찬 물소리를 들으며 숲에 내리는 빗속을 조금만 걸어도 洗心이 저절로 되는듯하다. 한국에선 어지러운 세상을 피해 마음을 맑게 한다는 피세정념(避世淨念)을 줄여 피정이라 하는데 일본...
    Date2018.07.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4
    Read More
  18. 샌드위치

    우이동 공동체의 구성원들도 나이가 들어가니 예전 같지 않게 시름시름 아픈 사람이 많아진다. 성당에 앉았다가 일어서기라도 할라치면 여기저기서 신음소리가 절로 난다. 공교롭게 요즈음 읽는 복음도 치유를 언급하니 공감이 많이 간다. 희랍정교회는 그리스...
    Date2018.07.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2
    Read More
  19. "죽은 자들의 장례는 죽은 자들에게 맡겨두고 너는 나를 따라라."

      그리스- 러시아 정교회는 그리스도교의 목적과 세상에서의 사명을 “원죄로 상처 입은(Nous) 인간을 치유(θεραπεία)” 하는 것으로 이해한다. 이런 관점으로 보면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는 인간이 처한 상황을 상징적으로 잘 드러내는 비유다. 강도를 당한...
    Date2018.06.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8
    Read More
  20. 영세명

    우리 교우들은 가톨릭 신자가 영세명으로 받는 성인과 본인 사이에는 모종의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 딱 집어 말하기는 곤란하지만 특성이라든가 성격, 삶의 양식 등에 상관성이 있다고 믿는다. 중3때 산상설교를 통해 예수님을 만난 뒤 개신교의 여러 종파는...
    Date2018.06.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