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3일] 시련을 하느님의 사랑으로 받아들이기

by MONICA posted Jul 1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도원2.PNG

 

 

 

일어나는 모든 일에서

드러나는 하느님의 거룩한 뜻을

찬미하십시오.

하느님의 사랑은

죽음만큼 강합니다(아가 8,6).

사랑하는 영혼은

그 마음을

하늘로 향해 들어 높입니다.

믿음의 눈으로
여러분의 시련을 보십시오.

피조물로부터가 아니라

하느님의 사랑스런 손길에서

직접 오는 것으로

바라보십시오.

 

 

사랑하는 하느님,

항상 당신사랑 안에서

또 항상 당신의 거룩한 뜻에

공명하며 살고자 합니다.

심지어 다른 사람에 의한 시련까지도

주님은 저를 위한 일에 쓸 수 있음을

보는 신앙의 빛을 주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7월 13일] 시련을 하느님의 사랑으로 받아들이기 file MONICA 2018.07.13 20
773 [7월 12일] 불평하지 말기 file MONICA 2018.07.12 18
772 [7월 11일] 예수님의 고통으로 관통되기 file MONICA 2018.07.11 18
771 [7월 10일] 예수님께 마음두기 file MONICA 2018.07.10 20
770 [7월 7일] 성욕과 성인 file MONICA 2018.07.06 91
769 [7월 6일] 예수님과 함께 가시 품기 file MONICA 2018.07.06 19
768 [7월 5일] 고통의 바다에서 수영하기 file MONICA 2018.07.05 24
767 [7월 4일] 영을 따르는 자유 file MONICA 2018.07.04 20
766 [7월 3일] 고통을 주는 존재가 될때 file MONICA 2018.07.03 20
765 [7월 2일] 하느님이 인도하는 곳에서 살기 file MONICA 2018.07.02 19
764 [6월 29일] 약할때 우리의 힘인 하느님 file MONICA 2018.06.29 22
763 [6월 28일] 수용은 성성으로 이끈다. file MONICA 2018.06.28 24
762 [6월 27일] 가사의 거룩함 file MONICA 2018.06.27 22
761 [6월 26일] 지속적으로 기도 file MONICA 2018.06.26 23
760 [6월 21일] 예수님의 마음에서 직접 마시기 file MONICA 2018.06.21 33
759 [6월 20일] 영적생활 안에서의 변화 file MONICA 2018.06.21 13
758 [6월 19일] 훌륭한 고백신부의 가치 file MONICA 2018.06.19 28
757 [6월 18일] 호기심 제어 file MONICA 2018.06.18 26
756 [6월 17일] 적절한 참회 file MONICA 2018.06.18 19
755 [6월 16일] 하느님 현존에 깨어있음 file MONICA 2018.06.18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