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박태원 가브리엘 신부의 묵상글입니다.
복음 사색

주차위반

by 후박나무 posted Jul 2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러잖아도 날이 더워 진이 빠지는 참인데 ‘억울한 소식’ 은 이 세상살이를 더 씁쓸하게 했다. 토마스 모아가 읊었듯이…….

 

우정이 끝나고,

화려한 사랑의 반지에

보석들 떨어져 나가고,

진정한 사랑 죽어 묻히고,

좋은 것 모두 사라져 버리면,

아! 이 쓸쓸한 세상에 누가

혼자 남아 살 것인가?

 

흔히들 생각하듯이 좋은 환경에서 좋은 작품이 나오는 건 아니다. 도스토옙스키 걸작들이 도박 빚을 갚느라 하루하루 쫒기며 썼던 것이라 하지 않던가. 뭔가 모자라고 부족한듯한데서 뜻하지 않은 결과가 나온다. 엘리사의 이야기가 그렇고 오병이어도 같은 맥락이다.

 

서품을 받고 꼬박 3년째 서울 명상의 집에서 피정을 지도하다가, 시간 없고 경제적 여유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쉬는 월요일 오전에 장미원 한 팀, 오후에 삼양동 달동네 한 팀을 만들어 유학가기 전까지 마르코 복음과 창세기를 공부했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역시 없이 살던 삼양동 사람들의 나눔이 풍성했었다. 분명 어느 면에서나 모자랄 것 같은데 오히려 결과는 반대였다. 이런 생생한 체험은 공동번역 창세기 13장의 아브람과 롯에 대한 말씀에 눈이 가게 되고 마음에 새겨졌었다. “6 그 지방은 그들이 함께 살 만한 곳이 못 되었다. 그들이 지닌 재산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함께 살 수가 없었던 것이다.” 흔히들 생각하듯이 가진 것이 너무 없어서가 아니라 너무 많아서 도저히 함께 살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러므로 진정한 공동체를 이루려는 이상적인 좋은 왕(정치가) 이란 너무 많이 가진 자도 없고 너무 가진 것이 없는 자도 없게끔 공정하게 다스리는 자다. 예수는 헛된 기대에서 비롯된 인기를 피해 산으로 들어가지만, 빈익빈 부익부를 더욱 조장하는 듯 한 현실정치에서는 그 반대의 경우가 훨씬 많다. 그들이 산으로 들어가 칩거하는 것은 시절이 하수상하니 잠시 후퇴해서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기 위함이다. 여차하면 ‘백성을 위합네“ 하며 권력을 움켜쥐려 하산하는 것은 불문가지다.

 

많은 정치인들이 백성을 위한다 하며 실은 가진 자들의 갑질을 신장, 옹호하며 을과 병들을 합법적으로 착취하는 길을 열어주는 풍토에서 고군분투하다 쓰러진 그를 하느님은 자비로이 받아주시리라 믿는다. 비유의 달인이었던 고인의 아마도 마지막 비유일 것 같다.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고의 분식회계(사기)를 두고 금융위원회가 하고 있는 짓거리는, 현장에서 붙잡힌 살인강도를 ‘주차위반’으로 입건하는 것과 같다고…….


  1. 나타나엘

    결과적으로 좋은 일이긴 하나 왠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는 말처럼 맥이 빠지는 기분이다. 태풍 솔맄이 서울과 경기일대는 영향을 주지 않고 강릉, 동해를 거쳐 바다로 빠져나갔다. 우이령은 상수리 나뭇가지가 하나 부러져 길을 막은 것과 도토리가 ...
    Date2018.08.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3
    Read More
  2. 태풍전야(颱風前夜)

    매일 다니는 길도 이렇게 다를 수 있구나 하며 우이령을 다녀오다. 태풍전야의 고요함이랄까 바람도 한 점 없이 간간이 빗방울이 듣는 숲에는 긴장감마저 감도는 듯 했다. 지난 6년간 없었던 태풍이, 그것도 강력한 태풍이 상륙하여 그동안 밀렸던 대청소를 할...
    Date2018.08.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3. 최저 임금

    경기하락과 고용쇼크를 빌미로 촛불혁명으로 야기된 사회분위기를 반전시키려는 세력들은 지금 온 힘을 다하여 현 정권의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정책을 흔들려 하는 것 같다. 어느 신학자의 권유대로 오늘은 특히 한 손에 성경을 다른 손에는 신문을 들고 서로를...
    Date2018.08.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4. Fr. Augustin Takehiro KUNII, CP 선종

    아침저녁으로 서늘하여 가을기운이 완연한 가운데, 어제 일본 준 관구의 어거스틴 쿠니 신부(Fr. Augustin Takehiro KUNII, CP)가 떠나셨다. 1932년 12월 26일 일본의 토토리 현에서 출생. 1956년 4월 1일 고난회 입회. 1964년 3월 20일 사제서품. 독일의 the ...
    Date2018.08.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1
    Read More
  5. 신비적 탄생

    열대야의 뜨겁고 눅눅하던 바람의 결이 한결 서늘해져 지낼 만하더니, 내일부터 다시 더위가 찾아온다고 한다. 이제 기댈 곳은 태풍‘솔릭’ 뿐이다. 우이령엔 달맞이꽃이 노랗게 피었다. 그래도 세월은 가고 있다. “꽃 잎 떨어져 바람인가 했더니 세월이더라!” ...
    Date2018.08.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4
    Read More
  6. 매미 허물

    너무 울어 텅 비어 버렸는가 이 매미 허물은   여름의 끝 / 바쇼   우이령의 흙길 위에도 수도원 2층의 베란다에도 심심찮게 제 할 일을 다 한 매미의 시신이 보인다. 과연 여름의 끝이다. 한번은 산청 프란치스코 수도원에서 산책을 하다, 날아가던 새가 생명...
    Date2018.08.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4
    Read More
  7. 외부지원자로 고난회 수도생활을 시작한 날!

    벌써 40 여년 이 흘렀다. 예수고난회의 외부지원자로 수도생활을 시작한지가……. 중고등학교 교리교사로 여름산간학교를 마치고 파김치가 되어 돌아온 지 며칠 만에 고난회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지금도 기억하고 있는 한 줄 메시지. “다가오는 성모승천 대축일...
    Date2018.08.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8
    Read More
  8. 심재(心齋) 로서 예수성명기도

    기대했던 태풍 ‘야기’ 가 중국 쪽으로 방향을 틀은 덕에 폭염과 높은 습도는 당분간 더 지속될 전망이다. 가난한 이들이야 언제나 있겠고 그들의 삶이 언제는 쉬웠겠냐마는 세월이 갈수록 사는 일이 더 고달파지고 서글퍼지는 듯하다.   인생은 70 근력이 좋아...
    Date2018.08.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0
    Read More
  9. 우성(偶成)

    우선 몽롱한 정신에서 깨어나게 지적인 체조를 한번 하고……. There are 10 types of people in the world; those that understand BINARY and those who didn't.   입추 아침이던가.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더니 이젠 완연히 공기가 달라졌다. 주희가 공연히 우...
    Date2018.08.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8
    Read More
  10. 칭호

    달마가 제자들의 배움의 정도를 테스트한 후, 너는 나의 가죽을 얻었고, 너는 살을 얻었고 또 다른 제자에게는 뼈를 얻었다했지요.   예수도 제자들의 깨달음의 정도를 알아보려 했는지 모르겠군요.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들이라는 베드로의 고백을 수용하는데 ...
    Date2018.08.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11. 역 복음화(逆 福音化)

    오늘 복음에 나오는 예수님과 가나안 부인의 대화를, 이제까지의 통속적인 해석과는 달리 가나안 부인이 예수님을 역 복음화 하는 것으로 해석하여 참신한 충격을 주었던 교수는 CTU 의 Anthony J. Gittins, CSSp 이었다. 복음화의 순서를 정해놓고 거기에 고...
    Date2018.08.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0
    Read More
  12. 물 - 혼돈의 세력

    인류의 4대 고대 문명은 나일 강변의 이집트 문명, 티그리스 · 유프라테스 강 유역의 메소포타미아 문명, 인도의 인더스 강 유역의 인더스 문명, 중국 황허 유역의 황허 문명을 들 수가 있다. 이들 지역은 큰 강의 유역으로, 교통이 편리하고, 관개 농업에 유...
    Date2018.08.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7
    Read More
  13. 당신 빛으로 빛을 보옵나이다

    주님의 거룩한 변모축일이다. “당신 빛으로 빛을 보옵나이다” 와 같이 영성적인 지식, 동방교회에서 일컫는 소위 Nous 에 관계된 지식은 보통 지성적으로 알아들은 지식과는 달리 보고 느꼈던 생생한 체험일지라도 지금 본인의 삶이 그 Nous 에 부합되지 않을 ...
    Date2018.08.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14. 治水

      아침에 우이령을 오르다 마라톤 대회라도 나가는지 연습을 하는 ‘강북’ 클럽 팀을 만나다. 마지막이 될지 모르고 춘천 마라톤에 참가 신청을 하고 훈련을 하던 때가 2015년. 오르막길을 힘들여 땀 흘리며 뛰어가는 그들을 보며 ‘나도 왕년에…….’ 하면서 잠깐...
    Date2018.08.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0
    Read More
  15. 모자쓴 도토리

    삼복더위 중에는 쉬었다 하라는 형제들의 권유도 마다한 체 오늘도 우이령을 오르다. 이것도 일종의 강박관념인지 한 번 시작하면 빠지기가 어렵다.   찬찬히 뒷짐을 지고 가다보니 오르막길에 아직 시들지 않은 잎이 달린 상수리나무 가지들이 꺾여 떨어져 있...
    Date2018.08.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16. 구속주 회

    오늘은 구속주회의 창설자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이다. 십자가의 성. 바오로와 동시대를 사신 분으로, 두 분은 당시 이탈리아에 차고 넘치던 성직자들과는 달리 설교가로 명성을 떨치고 각자 예수 고난회와 구속주회를 설립하였다.   십...
    Date2018.08.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17. 영신수련

    7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은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 기념일이다. 가톨릭 교우들 특히 성직자나 수도자들에게는 영신수련으로 잘 알려진 성인이다. 종신서원 하기 전까지 한 달씩 2번 영신수련을 했었다. 수련때 한 번, 종신서원을 앞두고 한번. 지금도 왜 ...
    Date2018.07.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2
    Read More
  18. 주차위반

      그러잖아도 날이 더워 진이 빠지는 참인데 ‘억울한 소식’ 은 이 세상살이를 더 씁쓸하게 했다. 토마스 모아가 읊었듯이…….   우정이 끝나고, 화려한 사랑의 반지에 보석들 떨어져 나가고, 진정한 사랑 죽어 묻히고, 좋은 것 모두 사라져 버리면, 아! 이 쓸쓸...
    Date2018.07.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9
    Read More
  19. 아! 이 쓸쓸한 세상에 누가 혼자 남아 살 것인가?

    어제 정의당 원내대표 노 회찬 의원이 아파트에서 투신하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비보를 들었다. 하루 종일 착잡하고 씁쓸한 마음에 토마스 모어의 ‘T’is the last rose of summer’ 를 독백하다.   머잖아 나 또한 가리니, 우정이 끝나고, 화려한 사랑의 반...
    Date2018.07.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70
    Read More
  20. 배신자와 전향자

    “아빠, 정치에서 말하는 배신자라는 게 어떤 사람이야?” “그건 있잖니, 우리 당을 버리고 다른 당으로 가는 사람을 말하는 거야.”   “그럼 그쪽 당을 버리고 우리 당으로 오는 사람은 뭐라고 하는데?” “그건 개전의 정이 있는 사람이라는 거야.”   비단 위의 ...
    Date2018.07.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7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