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주차위반

by 후박나무 posted Jul 2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러잖아도 날이 더워 진이 빠지는 참인데 ‘억울한 소식’ 은 이 세상살이를 더 씁쓸하게 했다. 토마스 모아가 읊었듯이…….

 

우정이 끝나고,

화려한 사랑의 반지에

보석들 떨어져 나가고,

진정한 사랑 죽어 묻히고,

좋은 것 모두 사라져 버리면,

아! 이 쓸쓸한 세상에 누가

혼자 남아 살 것인가?

 

흔히들 생각하듯이 좋은 환경에서 좋은 작품이 나오는 건 아니다. 도스토옙스키 걸작들이 도박 빚을 갚느라 하루하루 쫒기며 썼던 것이라 하지 않던가. 뭔가 모자라고 부족한듯한데서 뜻하지 않은 결과가 나온다. 엘리사의 이야기가 그렇고 오병이어도 같은 맥락이다.

 

서품을 받고 꼬박 3년째 서울 명상의 집에서 피정을 지도하다가, 시간 없고 경제적 여유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쉬는 월요일 오전에 장미원 한 팀, 오후에 삼양동 달동네 한 팀을 만들어 유학가기 전까지 마르코 복음과 창세기를 공부했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역시 없이 살던 삼양동 사람들의 나눔이 풍성했었다. 분명 어느 면에서나 모자랄 것 같은데 오히려 결과는 반대였다. 이런 생생한 체험은 공동번역 창세기 13장의 아브람과 롯에 대한 말씀에 눈이 가게 되고 마음에 새겨졌었다. “6 그 지방은 그들이 함께 살 만한 곳이 못 되었다. 그들이 지닌 재산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함께 살 수가 없었던 것이다.” 흔히들 생각하듯이 가진 것이 너무 없어서가 아니라 너무 많아서 도저히 함께 살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러므로 진정한 공동체를 이루려는 이상적인 좋은 왕(정치가) 이란 너무 많이 가진 자도 없고 너무 가진 것이 없는 자도 없게끔 공정하게 다스리는 자다. 예수는 헛된 기대에서 비롯된 인기를 피해 산으로 들어가지만, 빈익빈 부익부를 더욱 조장하는 듯 한 현실정치에서는 그 반대의 경우가 훨씬 많다. 그들이 산으로 들어가 칩거하는 것은 시절이 하수상하니 잠시 후퇴해서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기 위함이다. 여차하면 ‘백성을 위합네“ 하며 권력을 움켜쥐려 하산하는 것은 불문가지다.

 

많은 정치인들이 백성을 위한다 하며 실은 가진 자들의 갑질을 신장, 옹호하며 을과 병들을 합법적으로 착취하는 길을 열어주는 풍토에서 고군분투하다 쓰러진 그를 하느님은 자비로이 받아주시리라 믿는다. 비유의 달인이었던 고인의 아마도 마지막 비유일 것 같다.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고의 분식회계(사기)를 두고 금융위원회가 하고 있는 짓거리는, 현장에서 붙잡힌 살인강도를 ‘주차위반’으로 입건하는 것과 같다고…….


  1. 칭호

    달마가 제자들의 배움의 정도를 테스트한 후, 너는 나의 가죽을 얻었고, 너는 살을 얻었고 또 다른 제자에게는 뼈를 얻었다했지요.   예수도 제자들의 깨달음의 정도를 알아보려 했는지 모르겠군요.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들이라는 베드로의 고백을 수용하는데 ...
    Date2018.08.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8
    Read More
  2. 역 복음화(逆 福音化)

    오늘 복음에 나오는 예수님과 가나안 부인의 대화를, 이제까지의 통속적인 해석과는 달리 가나안 부인이 예수님을 역 복음화 하는 것으로 해석하여 참신한 충격을 주었던 교수는 CTU 의 Anthony J. Gittins, CSSp 이었다. 복음화의 순서를 정해놓고 거기에 고...
    Date2018.08.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3
    Read More
  3. 물 - 혼돈의 세력

    인류의 4대 고대 문명은 나일 강변의 이집트 문명, 티그리스 · 유프라테스 강 유역의 메소포타미아 문명, 인도의 인더스 강 유역의 인더스 문명, 중국 황허 유역의 황허 문명을 들 수가 있다. 이들 지역은 큰 강의 유역으로, 교통이 편리하고, 관개 농업에 유...
    Date2018.08.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4. 당신 빛으로 빛을 보옵나이다

    주님의 거룩한 변모축일이다. “당신 빛으로 빛을 보옵나이다” 와 같이 영성적인 지식, 동방교회에서 일컫는 소위 Nous 에 관계된 지식은 보통 지성적으로 알아들은 지식과는 달리 보고 느꼈던 생생한 체험일지라도 지금 본인의 삶이 그 Nous 에 부합되지 않을 ...
    Date2018.08.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5. 治水

      아침에 우이령을 오르다 마라톤 대회라도 나가는지 연습을 하는 ‘강북’ 클럽 팀을 만나다. 마지막이 될지 모르고 춘천 마라톤에 참가 신청을 하고 훈련을 하던 때가 2015년. 오르막길을 힘들여 땀 흘리며 뛰어가는 그들을 보며 ‘나도 왕년에…….’ 하면서 잠깐...
    Date2018.08.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6
    Read More
  6. 모자쓴 도토리

    삼복더위 중에는 쉬었다 하라는 형제들의 권유도 마다한 체 오늘도 우이령을 오르다. 이것도 일종의 강박관념인지 한 번 시작하면 빠지기가 어렵다.   찬찬히 뒷짐을 지고 가다보니 오르막길에 아직 시들지 않은 잎이 달린 상수리나무 가지들이 꺾여 떨어져 있...
    Date2018.08.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5
    Read More
  7. 구속주 회

    오늘은 구속주회의 창설자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이다. 십자가의 성. 바오로와 동시대를 사신 분으로, 두 분은 당시 이탈리아에 차고 넘치던 성직자들과는 달리 설교가로 명성을 떨치고 각자 예수 고난회와 구속주회를 설립하였다.   십...
    Date2018.08.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8. 영신수련

    7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은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 기념일이다. 가톨릭 교우들 특히 성직자나 수도자들에게는 영신수련으로 잘 알려진 성인이다. 종신서원 하기 전까지 한 달씩 2번 영신수련을 했었다. 수련때 한 번, 종신서원을 앞두고 한번. 지금도 왜 ...
    Date2018.07.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7
    Read More
  9. 주차위반

      그러잖아도 날이 더워 진이 빠지는 참인데 ‘억울한 소식’ 은 이 세상살이를 더 씁쓸하게 했다. 토마스 모아가 읊었듯이…….   우정이 끝나고, 화려한 사랑의 반지에 보석들 떨어져 나가고, 진정한 사랑 죽어 묻히고, 좋은 것 모두 사라져 버리면, 아! 이 쓸쓸...
    Date2018.07.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2
    Read More
  10. 아! 이 쓸쓸한 세상에 누가 혼자 남아 살 것인가?

    어제 정의당 원내대표 노 회찬 의원이 아파트에서 투신하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비보를 들었다. 하루 종일 착잡하고 씁쓸한 마음에 토마스 모어의 ‘T’is the last rose of summer’ 를 독백하다.   머잖아 나 또한 가리니, 우정이 끝나고, 화려한 사랑의 반...
    Date2018.07.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08
    Read More
  11. 배신자와 전향자

    “아빠, 정치에서 말하는 배신자라는 게 어떤 사람이야?” “그건 있잖니, 우리 당을 버리고 다른 당으로 가는 사람을 말하는 거야.”   “그럼 그쪽 당을 버리고 우리 당으로 오는 사람은 뭐라고 하는데?” “그건 개전의 정이 있는 사람이라는 거야.”   비단 위의 ...
    Date2018.07.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8
    Read More
  12. 바리사이와 헤로데 당원의 의기투합

      마태오와 루카가 기초한 마르코 복음을 기준으로 오늘 복음을 대조해 보자.   마르코 3:6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곧바로 헤로데 당원들과 더불어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하였다.   마태오 12: 14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
    Date2018.07.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6
    Read More
  13. 바리사이

      오늘의 복음을 신문과 같이 읽어보니 바리사이들이 예수의 제자들을 비판했던 일이 무슨 짓인지 어떤 의도를 갖고 행한 것인지 자명해진다. 그들은 오늘도 똑같은 일을 반복한다. 그러니 바리사이들에 대한 예수의 질타는 오늘의 바리사이들에게도 꼭 들어맞...
    Date2018.07.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9
    Read More
  14.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은 다 내게로 오라. 내가 편히 쉬게 하리라” 7월 8일자 복음사색에서 진정으로 쉬는 것을 다뤘다. ‘달마야 놀자’에서 밑 빠진 독에 물채우기와 그늘로 들어가 그림자로부터 해방되는 이야기를 통해서.   http://www.passionists.or...
    Date2018.07.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6
    Read More
  15. Pink elephant in the room.

    오늘은 수도회 창립자 십자가의 성. 바오로 기념미사를 드렸다. 복음은 루카의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원로들과 수석사제들과 율법학자들에게 배척을 받고...” “나를 따르려는 사람은 자기 십자가를 지고....” 이었다.   20세기 최고 신학자중 하...
    Date2018.07.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4
    Read More
  16. 일물일어설(一物一語說)

    이태준은 자신의 저서 <문장강화(講話)>에서 주장한 일물일어설(一物一語說)에 따라 소설을 썼다. 사실 최초의 일물일어론자는 플로베르다. <보바리부인>은 여기에 입각해 쓰인 리얼리즘 소설이다. 하나의 사물과 개념을 가리키는데는 오직 하나의 명사, 움직...
    Date2018.07.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2
    Read More
  17. 성소수자 인권을 위한 국내 최대 행사인 서울 퀴어 퍼레이드가 14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퀴어 퍼레이드는 2000년 9월 서울 대학로에 50여 명이 모인 행사로 시작해 지난해 7월 서울광장에 주최 측 추산 5만 명(경찰 추산 9000명)이 집결한 대규모 ...
    Date2018.07.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4
    Read More
  18. 하느님 체험

        시대나 문화에 따라 또 각 개인의 성정이나 처한 상황에 따라 하느님이랄까 초월 혹은 'r거룩함'을 만나는 양상은 참 다양하다. 그런 다양성을 인정하면서도 구약성서의 문서예언자 혹은 대예언자들의 소명사화를 보면 종교학자 미르치아 엘리아데가 “두렵...
    Date2018.07.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74
    Read More
  19. ‘노심초사(勞心焦思) 와 무위(無爲)

    예비총회로 매달 첫 번째 금요일 하던 개방의 날이 두 번째 금요일인 오늘로 연기 되었다. 날자가 변경되고 날도 더워 참석자가 적을 줄 알았는데 보통 때와 다름없이 많이들 오셨다. 날이 더워지고 오른쪽 다리가 무거워져 그런지 아침에 우이령 오르는 길이 ...
    Date2018.07.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2
    Read More
  20. Traditional irish blessing

    평화를 빌어주는 아이리쉬 블레싱!     Traditional irish blessing   May the road rise to meet you, May the wind be always at your back. May the sun shine warm upon your face, The rains fall soft upon your fields. And until we meet again, May G...
    Date2018.07.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7 Next
/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