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聖召

by 후박나무 posted Sep 0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복음은 ‘부르심’에 관한 것이다. 누구든 베드로처럼 갑자기 성스러운 곳에 서게 되면 이내 자신의 부적합함 혹은 부당함을 십분 깨닫게 되어 그 자리를 피하고자 함이 人之常情 이다. 프란체스코 교황도 자신의 부르심을 회상할 때 당신의 부당함을 깊이 느끼셨던 것 같다. 교황님의 모토가 miserando atque eligendo – 불쌍히 여기시어 부르셨다- 이기 때문이다. 잘 나서 뽑힌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불쌍히 여기시어 자비로이 부르셨다는 뜻이다.

 

예수님의 부름을 받은 제자들은 한 결 같이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를 따랐다고 하는데, 아마도 그것은 이제까지의 삶을 청산하고 새 출발, 새 삶을 시작했다는 의미 같다.

 

Gran Blue(그랑 블루) 라는 영화를 다시 생각해 본다.

이 영화를 보면서 나는 무엇보다 먼저 ‘사람’ 이 되라는 보편적인 성소 또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더 깊이 이해하게 된다.

 

자끄 마욜, 주인공은 홀아버지 밑에서 외롭게 자라다 7-8세 남짓 될 때 아버지마저 잃는다. 그리고는 더욱 외롭게 홀로 삶을 이어간다. 그에게 유일한 삶의 의미는 바다밖에 없었다.

 

물위의 현실세계보다는 더 많은 의미가 바다 속에 있었을 거다. 거기서는 아무도 그를 왕따 시키거나, 여러 가지 조건을 가지고 재지 않았을 테니까. 나름대로의 친구도 거기에 있었을 것이고. 적어도 그곳에서 그는 나름대로 의미를 갖고 살 수 있었다. 돌고래라는 친구, 적막이라는 안온함. 바다 속은 따뜻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상처를 주지는 않았으니까.

 

그는 지상의 세계에서는 나비의 꿈을 꾼 장자처럼 살아간다. 자신의 진정한 모습은 나비인데 지금 장자의 모습을 하고 있는 양. 현실에서는 생존키 위한 최소한의 적응만 하면서 그는 실상 바다 속의 삶을 살아간다. 그런 그에게 인간에의 길이 시작된다. Individuation(개성화) 이라 할 수 있을까? 이제까지 전혀 개발되지 않았던 관계의 차원인 나와 너의 차원이 열리기 시작하는 것이다. 한 여인의 관심과 사랑이 그에게 외로움을 느끼게 한다. 그는 외로움이 무엇인지 모르고 살아온 사람이다. 그는 그때껏 외롭게 살았기에, 외로운 생활양식 이외에는 아무것도 몰랐기에 외로움을 모르고 살아왔다. 그의 세계는 바다 속의 적막함과 돌고래 물고기와 나누는 나름의 우정이 전부였다. 따뜻한 관심을 받아본 그는 이제 비로소 외로움을 느낀다.

 

비유하자면 종교의 세계, 기도의 세계, 책의 세계 같이 침잠한 삶은 쟈끄 마욜에게 바다 속과 같다. 자끄 마욜이 가족사진이라고 내미는 한 장의 사진에는 우습게도 돌고래가 찍혀 있었다.

 

자끄 마욜이 물 밖에서 사는 것을 배웠지만, 사람들과 사는 것을 배웠지만 그에겐 사실 바다 속이 더 편한 것도 사실이다. 잠수부인 쟈끄는 잠수할 때 마다 “물 밖으로 나가야 할 이유를 찾기가 가장 어려웠다” 고 독백한다. 하나의 세계밖에 모르던 그는 이제 두 세계를 체험 하게 되고 마침내 그 중 하나를 선택해야하는 선택의 때가 다가온다.

 

부르심은 보통 그가 살던 세계, 자신에게 익숙한 심리적, 물리적인 자신만의 세계와 결별하고 거기서 떠나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라는 초대인가 보다. 그것은 아브라함의 부르심으로부터 작금에 부르심을 받은 사람에게 까지 응답을 요구하는 압박이다.


  1. 씨와 씨 뿌리는 사람

    모처럼 무리를 하여 강릉의 솔이를 만나 회포를 풀고 양양 수도원도 방문했다. 덕분에 몸도 마음도 파김치처럼 처졌지만 다녀오기를 잘했다. 짧은 여행 1박2일 동안 가을장마라도 든 듯이 계속 비가 내리더니 오늘은 화창하게 개어 푸른 하늘이 보인다. 이틀 ...
    Date2018.09.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9
    Read More
  2. 지혜

    오늘 복음에서 예수가 의도하는 것은 자신과 세자요한, 자신의 제자들과 세자요한의 제자들을 대비하는 것이 아니라, 어린아이들 마냥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그 세대 사람들의 우유부단함을 지적하는 것이다.   이와 비슷한 시적인 표현이 잠언에도 보인다. 1:...
    Date2018.09.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8
    Read More
  3. 생자필멸(生者必滅), 회자정리(會者定離)

    루카에만 고유한 나인의 과부 아들 이야기는 루카복음사가가 특별히 주목하고 강조하고자 한 예수의 면모를 그린다. 예수는 단순히 비극적인 일에 슬퍼할 뿐만 아니라, 시선을 돌려 비탄에 젖어 있을 여인에게 따듯한 관심을 보이는 자상한 사람이었다(비슷한 ...
    Date2018.09.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8
    Read More
  4. 忙中閑

      2001년 안식년 후반기는 시카고 CTU에서 조직한 성서고고학 프로그램에 참여하였다. 먼저 그리스와 터키를 답사하며 헬레니즘이 얼마나 광범위하게 예수가 살던 당시 사회에 영향을 주었는지 전이해를 하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였다. 예루살렘에 본거지를 두고...
    Date2018.09.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1
    Read More
  5. 거듭남

    오늘은 십자가 현양축일이다. 중학교를 졸업하고 아직 고등학교는 시작되지 않은 2월 어느 날 마태오 복음의 산상수훈에서 예수를 만났다. 그날 저녁부터 교회를 다니기 시작하여 고교 2년까지 참 충실히 다녔었다. 고3이 되면서 교회 나가는 것을 중단했는데 ...
    Date2018.09.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5
    Read More
  6. 寂靜

    아마 88년이나 89년일 게다. 당시 한국의 고난회는 시카고 성. 십자가 관구의 지부였으므로 관구장인 세바스챤 신부가 방문하여 종신서원 자들과 개별면담을 했었다. 나는 그때 서울 명상의 집 피정지도자로 일할 때였으므로 과중한 업무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
    Date2018.09.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6
    Read More
  7. 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

    이제는 새벽공기가 서늘한 게 아니라 써늘한 게 오싹케 한다. 긴팔을 입고 산책을 간다. 어제는 먼 광주에서 친구가 찾아왔다. 과연   "유붕이 자원방래하니 불역낙호아?(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 (먼데서 벗이 찾아오니 이것 또한 즐겁고 기쁘지 아니한가?)  ...
    Date2018.09.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6
    Read More
  8. 바르티메오

    이탈리아의 작은 섬 칼라 디소토로 망명을 오게 된 칠레의 저항시인 파블로 네루다, 어부의 아들 마리오는 그의 도착으로 인해 불어난 우편물량을 소화하고자 집배원으로 고용된다. 마리오는 로맨틱 시인 네루다와 우정을 쌓아가면서 시와 은유의 세계를 만나...
    Date2018.09.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9. 여름의 끝

    어제 문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평양에 간 특사 일행이 일을 잘 처리하고 돌아왔다고 한다. 늦어도 올해 안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성사되어 한반도에 사는 사람들 모두가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였으면 좋겠다. 요즈음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는...
    Date2018.09.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6
    Read More
  10. 聖召

      오늘 복음은 ‘부르심’에 관한 것이다. 누구든 베드로처럼 갑자기 성스러운 곳에 서게 되면 이내 자신의 부적합함 혹은 부당함을 십분 깨닫게 되어 그 자리를 피하고자 함이 人之常情 이다. 프란체스코 교황도 자신의 부르심을 회상할 때 당신의 부당함을 깊...
    Date2018.09.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2
    Read More
  11. Those were the days

    몇 일간 몸이 많이 불편했다. 환절기 탓인지 궂은 날씨탓인지……. 오늘은 몸도 마음도 청명한 하늘처럼 맑다. 나무그늘 사이로 따가운 햇살을 받으며 우이령을 넘어 오봉 전망대까지 다녀오다. 벚나무 잎이 물들어가고 서늘한 바람이 숲을 스칠 때면 후드득 하...
    Date2018.09.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12. “키 큰 나무숲을 지나니 내 키가 커졌다 깊은 강물을 건너니 내 혼이 깊어졌다“

    “키 큰 나무숲을 지나니 내 키가 커졌다 깊은 강물을 건너니 내 혼이 깊어졌다“ 이와 반대되는 맥락에서 ‘본데없이 자라다’ 란 말이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가임 여성 1인당 출산율은 세계 최저인 1.08이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1.6명보다 현저...
    Date2018.09.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13. 추천고 새마비(秋天高 塞馬肥)

    근 한주일 만에 우이령을 넘어 오봉전망대까지 다녀오다. 그동안 연일 계속된 태풍과 호우로 힘들었다. 9월을 시작하는 첫날인 오늘은 푸르고 높은 하늘에 햇살이 빛나고 서늘한 바람이 이는 게 전형적인 천고마비(天高馬肥) 의 계절이다. 원래 이 말은 추천고...
    Date2018.09.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14. 빠루시아

    6년 만에 우리나라를 관통하며 커다란 피해를 입히리라 예상되어 긴장하고 숨죽이며 주의를 기울이던 태풍 솔릭은 싱겁게 지나가고, 오히려 그 후에 찾아온 게릴라성 호우가 국지적으로 예상치 못한 많은 피해를 입혔다.   오늘이 8월의 마지막 날, 그렇게 여...
    Date2018.08.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0
    Read More
  15. 장터목

    세자요한이 헤로디아의 간계와 헤롯의 체면을 위해 생명을 잃는다. 아니 그렇게 말하면 세자요한의 삶이 너무 빈한해진다. 자기 소신껏 살다 그 소신으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   https://youtu.be/YTHzg0GPGG0   1985년 개천절 연휴에 나는 혼자 지리산 종주를...
    Date2018.08.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7
    Read More
  16. Pazzo!

    성. 아우구스티누스 주교학자 기념일이다. 아우구스티누스하면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둘이 있다. 첫 번째는 20대 초반에 그의 ‘고백록’을 읽었을 때의 전율이고, 두 번째는 유학시절 만난 은사 아우구스띠누스회의 수사신부 George P. Lawless 교수다.   폭풍...
    Date2018.08.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1
    Read More
  17. 성녀 모니카

    아우구스티노 주교의 어머니이신 성녀 모니카 축일이다. 낙담하지 않고 끈기 있게 기도하여 아들을 회심시킨 어머니로 유명하다. 사회는 어머니라는 어떤 도식적인 우상을 만들고 이를 알게 모르게 강요를 하여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강박 속에 사는 건 ...
    Date2018.08.2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9
    Read More
  18. 물고기

    고난회 고유 통고의 성모 신심미사를 드리다. 요한이 그리는 십자가 장면에만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와, 사랑받던 제자가 함께 나온다. 예수는 아들로서 어머니에게 마지막 효성을 드림과 동시에 마리아는 이 순간부터 모든 예수의 제자들에게 영적인 어머니, ...
    Date2018.08.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19. 나타나엘

    결과적으로 좋은 일이긴 하나 왠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는 말처럼 맥이 빠지는 기분이다. 태풍 솔맄이 서울과 경기일대는 영향을 주지 않고 강릉, 동해를 거쳐 바다로 빠져나갔다. 우이령은 상수리 나뭇가지가 하나 부러져 길을 막은 것과 도토리가 ...
    Date2018.08.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20. 태풍전야(颱風前夜)

    매일 다니는 길도 이렇게 다를 수 있구나 하며 우이령을 다녀오다. 태풍전야의 고요함이랄까 바람도 한 점 없이 간간이 빗방울이 듣는 숲에는 긴장감마저 감도는 듯 했다. 지난 6년간 없었던 태풍이, 그것도 강력한 태풍이 상륙하여 그동안 밀렸던 대청소를 할...
    Date2018.08.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