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영성

by 후박나무 posted Oct 2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이령의 가을 길을 걸으면 거의 자동적으로 일본 교토의 ‘철학자의 길’ 도 함께 걷게 된다. 교토의 철학자의 길은 평탄하고 상당한 넓이의 시냇물이 옆을 흐르는데, 우이령의 길은 완만한 오르막길이 정상까지 이어지고 시내 대신 얼음 밑을 흐르는 물소리처럼 돌돌거리는 물소리가 난다. 봄과 가을은 특별히 생명에 대한 감수성이 예민해지는 계절이다. 봄에 하루가 다르게 별처럼 반짝이는 움이 트고 연둣빛 잎이 퍼지며 숲에 살이 붙는 것이 보이듯, 가을 숲은 저마다 제 색깔을 드러내며 나름대로의 대미를 장식하고 온 곳으로 돌아간다. 마치 모든 것이 사라져버리는 계절 같다. 인생의 다른 계절에 같은 장소를 방문하고 쓴 글을 견주어 보면 나이가 듦에 따라 관점이 어떻게 변하는지 그 추이가 보이기도 한다.

 

"누가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가." 란 책을 읽다가, "문화를 창조하는 것이 곧 정치이고, 가장 높은 수준의 정치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다. 누군가 새로운 세상을 꿈꾼다면 우선 기존의 지배 사상이 주입한 문화에서 벗어나야 한다." 는 구절이 눈에 들어오다. 그런 맥락에서 요즈음 프레임 전쟁이라는 말이 자주 회자되나보다. 새로운 영성이 탄생하려면 먼저 기존 종교가 고착화시킨 프레임을 알아차리고 벗어날 필요가 있다.

 

로마에서 공부할 때 다음과 같은 중국의 한 비교종교학자의 짧은 논문을 읽은 적이 있다(1991년). "중국의 한 비교종교학자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우리 중국인들은 특정한 하나의 종교를 선택하여 믿을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우리 문화가 곧 종교이기 때문이다. 이런 것을 염두에 두고 묻고 싶은 게 있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플라톤의 동굴의 비유처럼 영원에 대한 갈망을 가질 것이다. 그런데 지금 일본의 종교현황을 보면 가톨릭뿐만 아니라 불교도 명색만 살아있지 그다지 충실한 신도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 사정은 다른 종교도 마찬가지인 듯하다. 이런 것을 보면 일본인들은 자신들의 영원에 대한 무의식적 갈망을 해소하는 다른 루트를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목요일까지 회의를 마치고 금요일은 교오토, 금요일은 오사카 성과 정원을 둘러보았다. 15년 전(1992년) 몇 달간 일본에 머물 때도 일본의 정원이라든가 유명한 절을 많이 보았었지만, 그리 좋은 인상은 없었고 그저 상당히 Artificial 하다는 반감이 있었다. 그동안 수도생활을 통해서 미적인 감각이 달라진 것인지 아니면 관상기도가 깊어지면서 다른 관점을 갖게 된 것인지 이번에는 상당히 달랐다.

 

이번(2007년) 교토 방문에서 특히 마음에 깊이 남는 것은 "Philosopher's Path" 이다. 천천히 걸어서 한 30분 정도 걸리는 산책길인데 아끼마 산의 발치에 나 있었다. 산책길 한편으로는 일본의 강이나 작은 내들이 다 그렇듯이 조금은 유속이 빠른 Stream 이 있었고. 그 길을 걸으면서 저는 2001년 버클리에서 안식년을 지낼 때를 생각하게 되었다. 이제 며칠 후면 학기가 끝나고 제각기 제나라로 돌아갈 것이기에 환송회를 했었다. 그때 프랑스에서 오셨던 한 노 수녀님(80세가 넘었지요, 아마) 이 이런 말씀을 하였었다.

 

Life is so beautiful, but it is too short! 철학자의 길을 걸으면서 줄곧 떠올렸던 이미지는 바로 그 수녀님이 fare well party 석상에서 하셨던 그 이야기 이었다. 관광안내서에 나와 있던 니시따 기따로우라는 선불교 종교철학자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은 것이 아니라, 바로 그 길 자체가 사람들로 하여금 철학자가 되게 하는 것 같다, 적어도 나에게는!

 

걷는 오른쪽으로 좀 빠른 속도로 흐르는 Stream 자체도 세월이 유수와 같음을 보여주는데, 바람이 불때마다 그 위에 떨어져 흘러가는 가을 잎들은 저절로 인생의 무상을 느끼게 해주었다. 그러면서도 돌을 깐 길과 가을나무와 흐르는 시내 전체가 어울려 만들어내는 그 분위기는 왜 그토록 아름다운 것인지! 일본의 전통적인 절과 정원, 길은 서로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영원과 시간을 동시에 도드라지게 볼 수 있게 한다. 그래 진정 보게 되는 사람은 영원한 지금에 있게 된다. 철학자의 길을 걸으면서 기도삼매에 들었을 때 느끼게 되는 "법열" 을 맛볼 수 있었다. 그러고 보면 15년 전과 달라진 것은 제 자신일지도 모르겠다.

 

일본에서 어떤 특정한 종파가 일본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하는 까닭은 알게 모르게 그들의 영원에 대한 갈망이 자신들의 문화 속에서, 생활양식 속에서 충족되고 있어서인 듯하다. 중국인 종교학자의 말은 중국인들에게 해당되기보다는, 일본인들에게 해당되는 것 같고! 요즈음 젊은이와 시대가 요구하는 것은 특정 종교의 체제나 도그마를 믿는 것이 아니라, 그와는 비교적 자유로운 영성자체로 보인다. 온 우주는 인간이 개인적인 범주의 상처나 트라우마를 넘고 무상도 넘어 우리의 의식이 우주의 자의식임을 깨닫는 ‘우주의식’의 탄생을 기다리고 있을 것 같다.

 

A River runs through it. 의 마지막 장면에서 맥클레인의 독백은 이런 영성을 어렴풋이 짐작케 해준다.

 

자연 속에서 자연스레 하느님의 현존에 드는 노만 맥클레인의 하느님 체험은 이 시대의 사람들에게 더 큰 호소력을 갖는것 같다. 이 장면을 통해 다른 색깔의 하느님 체험을 음미해보자.

 

https://youtu.be/OsDnrFBpsBk

 

 

캐년 뒤로 지는 해, 마지막 빛줄기가 키 큰 나무사이로 들어와 강물에 반사되고, 자신의 황혼과 마주서듯 어스름에 낚시를 던지며 노만은 이 영화의 마지막 대미를 장식한다.

 

젊은 시절에 내가 사랑했던 사람들 그러나 이해하지 못하던 사람들 거의 모두가 갔다.

 

아내 제시도 갔다.

 

그러나 나는 지금도 그들과 관계를 맺고 있다.

 

물론 지금은 너무 늙어 어떤 친구들은 가지 말라고 하지만 그래도 거의 매일 낚시하러 이 강에 홀로 오곤 한다.

 

어스름이 깔리는 계곡의 흐르는 강물에 홀로 서 있노라면, 모든 존재는 사라지고 나의 영혼과 기억 그리고 빅 블랰풋 강이 흐르는 소리, 낚시를 던지는 4박자의 리듬, 고기가 물리길 바라는 바람만 남게 된다.

 

그러다 어느 한순간 모든 것은 하나가 되고 강은 그 하나를 통하여 흐른다. 이때 우리의 의식은 작은 자아를 벗어나 우주의 자의식인 ‘우주의식’ 이 발아하는 것 같다.

 


  1. 현존

    https://www.youtube.com/watch?v=OsDnrFBpsBk&t=13s   오늘 광탄에 다녀오기로 하다. 위령성월인 이달 중에 한번 가려고 는 했었으나 차일피일 하던 참에 아미가 가면서 일깨워주다.   노만 맥클레인의 독백처럼 이미 떠난 사람일지라도 우리가 기억할때...
    Date2018.11.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1
    Read More
  2. 동병상련(同病相憐)

    그리 오랜 시간을 함께 지내지도 않았는데 아미가 간 후 좀 허전하고 쓸쓸하다. 앙증맞은 몸짓과 함께 맛있는 먹이라도 주면 먹으면서 내던 ‘양양양’ 소리가 들릴 것 같다.   “하느님의 나라는 눈에 보이는 모습으로 오지 않는다. 또 ‘보라, 여기에 있다.’, 또...
    Date2018.11.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2
    Read More
  3. 파보 바이러스

    미사후 평소처럼 그러나 평소와는 다른 마음으로 우이령을 오르다. 유대인들이 바빌로니아로 끌려가서 “바빌론 강기슭 거기에 앉아 시온을 생각하며 눈물졌노라” 하듯이, 살아생전 재롱을 부리던 아미를 생각하며 걸었다.   파보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음을 알고...
    Date2018.11.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42
    Read More
  4. 겨자씨 한알만한 믿음

    요 며칠 중국발 미세먼지와 스모그로 온 나라가 홍역을 치렀다. 다행히 오늘은 푸른 하늘에 공기도 차고 신선하다. 잔뜩 찌푸렸던 날씨와 미세 먼지덕에 오늘 모처럼 우이령 정상까지 다녀오다. 온통 갈색과 바란 붉은색 나뭇잎으로 덮인 길을 걸으며 80년대 ...
    Date2018.11.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2
    Read More
  5. 삶의 속도

    미국의 민속학자 한 분이 아메리카 원주민 나바호족의 민담을 채취하고자 그들의 공동체에 들어가 얼마간 같이 생활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처음에는 성서가 쓰인 시대의 생활리듬과 현재가 얼마나 다른지 그 간극을 통찰케 하고자 함이었다.   나바호...
    Date2018.11.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54
    Read More
  6. 길냥이 '아미'

    아무래도 새로 온 길냥이 아미는 너무 일찍 어미를 잃었나보다. 생후 2개월이나 되었을까? 어제 새벽까지 잘 놀더니 아침먹이를 주니 토하고 기운이 없어 골골한다. 수의사가 파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다고 한다. 면역력도 없는데! 일단 아는 사람이 아미...
    Date2018.11.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1
    Read More
  7. 성전

    오늘은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축일이다. 로마의 우리 본원에 있는 SS, GIOVANNI E PAOLO BASILICA에서 도보로 30분 정도 거리에 있는 로마 최초의 바실리카 양식의 대성당이다. 오늘 축일은 324년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라테라노 대성전을 지어 봉헌한 것을 기념...
    Date2018.11.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44
    Read More
  8. 새로온 길냥이

    어제부터 추적추적 가을비가 내린다. 가을비에 젖은 북한산은 만산홍엽(滿山紅葉) 이다. 비가 오니 몸이 무겁고 힘이 들어 우이령을 평소의 반만 오르다.   엊그제 우리 집에 새 식구가 오다. 생후 2개월이 조금 지난 것 같은 새끼 고양이다. 바둑이처럼 흰털...
    Date2018.11.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52
    Read More
  9. "내 언젠가 이 꼴 날줄 알았지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참 세월이 빨리도 간다. 위령의 날인 지난 2일 노베나(Novena)를 시작했는데 오늘이 벌써 5번째 날이다.   조지 버나드 쇼 (George Bernard Shaw) 의 "내 언젠가 이 꼴 날줄 알았지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Date2018.11.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7
    Read More
  10. 무주상보시(無住相布施)

    오늘 복음 말씀은 바라는 바 없이 베풀라는 불가의 무주상보시(無住相布施) 의 가르침과 맥을 같이한다. 무주상보시 - 바라는 바 없이 베풀려면 원래 내 것이 아니라 잠시 내가 맡고 있는 것뿐이라는 청지기 의식이 필요하다.   예수님은 한걸음 더 나아가 약...
    Date2018.11.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3
    Read More
  11. 사제직

    오후에 동반자 미사 주례가 있어 평소보다 일찍 집을 나서다. 바람 한 점 없는 고요함이 산길을 더욱 적막하게 한다. 하루가 다르게 산색은 변해 산길은 황엽(黃葉)과 홍엽(紅葉)사이로 끊어질 듯, 끊어질 듯 이어진다. 마치 야곱의 사다리가 닿아있던 베델, ...
    Date2018.11.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0
    Read More
  12. 위령의 날

    죽은 모든 이를 기억하는 위령의 날이다. 고난회 우이동 공동체는 오늘 교우들과 함께 명상의 집에서 위령미사를 시작으로 9일기도 Novena를 바치고 10일 다시 위령미사로 끝난다. 위령미사의 시작은 11시지만 9시부터 교우들이 몰려들어 함께 묵주기도를 드리...
    Date2018.11.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13. 모든 성인(聖人)의 날

    모든 성인(聖人)의 날이다.   호세아 6:1 "어서 야훼께로 돌아가자! 그분은 우리를 잡아 찢으시지만 아물게 해주시고, 우리를 치시지만 싸매주신다. 2 이틀이 멀다 하고 다시 살려주시며 사흘이 멀다 하고 다시 일으켜주시리니, 우리 다 그분 앞에서 복되게 살...
    Date2018.11.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5
    Read More
  14. 고난회원의 안목

    지난주일 천둥과 번개가 요란한 가운데 비와 우박이 쏟아졌다. 덕분에 한동안 명상의 집 전화와 인터넷이 두절되었었다. 가끔 이렇게 통신망이 단절될 때 우리의 의존도(依存度) 혹은 중독성(中毒性)이 어느 정도인지 알게 된다.   걸어온 족적(足跡)을 찬찬히...
    Date2018.10.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15. "바라는 것이...?"

    이사야가 “장차 어느 날엔가 야훼의 집이 서 있는 산이 모든 멧부리 위에 우뚝 서고 모든 언덕 위에 드높이 솟아 만국이 그리로 물밀듯이 밀려들리라.” 는 원대한 꿈을 꾸던 때는 사실 현실적으론 매우 암담하던 때 이었다. 이사야처럼, 예레미야도 포로로 잡...
    Date2018.10.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4
    Read More
  16. “I Have A Dream.”

    바닷가에서 듣는 물새소리와 가을비는 특별한 감흥을 자아낸다. 그것은 옥계를 떠 올리게 하고 어느새 아버님을 어머님과 합장하던 날로 돌아가게 한다. 우산을 쓰고 가을비 소리를 들으며 조금 걷다. 수북이 쌓인 나뭇잎으로 길이 푹신하다. 곧 “모든 것이 사...
    Date2018.10.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0
    Read More
  17. 영성

      우이령의 가을 길을 걸으면 거의 자동적으로 일본 교토의 ‘철학자의 길’ 도 함께 걷게 된다. 교토의 철학자의 길은 평탄하고 상당한 넓이의 시냇물이 옆을 흐르는데, 우이령의 길은 완만한 오르막길이 정상까지 이어지고 시내 대신 얼음 밑을 흐르는 물소리...
    Date2018.10.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18. 길냥이

    오랜만에 아주 천천히 는개비속을 걸어 우이령을 다녀오다. 평소보다도 더 늦게 걸으니 안 보이던 것이 보이고, 안 들리던 소리들도 들려온다. 모든 일에는 반대급부가 있게 마련이다. 얼음 밑을 흐르는 물소리와 너무도 흡사하게 ‘돌돌돌’ 하며 흐르는 작은 ...
    Date2018.10.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5
    Read More
  19. 로고스(λόγος)

    어렵사리 주일 미사를 집전하다. 팔, 다리에 점점 힘이 빠지니 스탠딩 데스크에 서기도 자판을 운영하기도 어려워져 자꾸 글쓰기를 빼먹는다. 엊그제 십자가의 성. 바오로 수도회 창립자 축일미사를 드리고 박 도세 신부님 10주기도 함께 기념했다.  박도세 신...
    Date2018.10.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3
    Read More
  20. 'Miserando atque eligendo(불쌍히 여기시어 자비로이 부르시니)'

    어제 로마로부터 낭보가 있었다. 프란체스코 교황님이 문 대통령을 통해 구두로 전달된 북한의 초청을 받아들이신다면서 이왕이면 정식 초청장을 보내 달라 하신 것이다. 한반도 전체가 평화를 향해 한 발자국 더 다가간 듯하다.   그분의 사목표어 'Miserando...
    Date2018.10.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8 Next
/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