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박태원 가브리엘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복음 사색

모든 성인(聖人)의 날

by 후박나무 posted Nov 0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든 성인(聖人)의 날이다.

 

호세아 6:1 "어서 야훼께로 돌아가자! 그분은 우리를 잡아 찢으시지만 아물게 해주시고, 우리를 치시지만 싸매주신다.

2 이틀이 멀다 하고 다시 살려주시며 사흘이 멀다 하고 다시 일으켜주시리니, 우리 다 그분 앞에서 복되게 살리라.

3 그러니 그리운 야훼님 찾아나서자. 그의 정의가 환히 빛나 오리라. 어김없이 동터 오는 새벽처럼 그는 오시고 단비가 내리듯 봄비가 촉촉이 뿌리듯 그렇게 오시리라."

4 그러나 에브라임아, 너를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 유다야, 너를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 너희 사랑은 아침 안개 같구나. 덧없이 사라지는 이슬 같구나.

 

야훼 하느님은 호세아를 통해 너무도 쉽게 아침 안개처럼 사라져 버리는 우리의 ‘한결같은 마음’을 한탄하신다. 손바닥 뒤집듯 쉽게 안개처럼 흩어져 사라져버리는 우리의 마음을 다시금 추스릴 수 있게하는 것은 하느님 체험이다. 사람마다 그 강도는 다르겠지만, 이 원초체험을 지금 여기서 재 체험케 하는 손가락들이 있다. 나로서는 산상설교가 그렇고 오늘 미사에서 화답송으로 쓰인 시편 23편이 그러하다.

 

주님의 산으로 오를 이 누구인고

거룩한 그곳에 서 있을 이 누구인고

그 손은 깨끗하고 마음 정한 이, 헛군데에 정신을 아니 쓰는 이로다 이웃에게 거짓으로 맹서 않는 이로다

 

Leonard Cohen 이 “Anthem”에서 노래하듯,

우리들의 삶은 살아갈수록 교과서에서 말하듯 완전해지는게 아니라

어떻게 해 볼수 없는 인간적인 한계와 불완전성으로 인해 금이 더 많이 가게된다. 그러나 우리네 삶이 이렇게 금이 가지 않는다면 빛도 스며들지 못하리라. 바라지는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생긴 금을 통해 스며드는 빛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아, 자신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는 용서를 가르친다. 이때 비로서 주의 기도도 의미를 갖게 되리라.

 

모든 성인의 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했다“ 식의 망상에서 벗어나, 신앙생활의 목적이 마음에 티끌하나 없는 상태가 되는 것이 아니라, 레너드 코헨의 노랫말처럼, 자신의 삶에 수없이 많은 금이 있음을 받아들이고 그 금을 통해 빛이 들어옴도 깨달아 불화하던 세상과 이웃과 또 자신과 화해하는 것이다. 주의 기도처럼 먼저 나자신을 수용하고 용서한 사람만이 나에게 잘못한 이를 용서한다. 이것이 성인(聖人)의 성소(聖召)다. 

 


  1. 헤어짐

    나그네 마음 나목(裸木)에 놀라라 한밤에 앉아 바람소리를 듣고 아침에 일어나 구레나룻을 보니 내 일생이 거울 속에 있구나   늦가을 아침 설직은 거울에 비친 자신의 얼굴을 보며 흘러간 세월을 반추(反芻)한다.   오늘 아침 수도복을 입다가 우연히 거울에 ...
    Date2018.11.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2. 생활양식-영성

    어제 요한복음의 말씀은 크리스천의 현실참여에 대한 서로 다른 주장의 논거로 쓰여 왔다. “내 나라는 이 세상에 속하지 않는다. 내 나라가 이 세상에 속한다면, 내 신하들이 싸워 내가 유다인 들에게 넘어가지 않게 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내 나라는 여기에 ...
    Date2018.11.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2
    Read More
  3. 우선순위

    4시에 일어나 눈이 왔으려나하고 커튼을 열어보니 아직……. 아침기도와 미사를 마치고 나오니 눈이 펑펑 내리고 있었다. 7시 반. 첫 눈치고는 상당히 많이 온다.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을 밟으며 첫 눈에 덮여가는 우이령길을 다녀오다.   작년 1월 갑자기 생활터...
    Date2018.11.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7
    Read More
  4. My eyes are bigger than my stomach!

    오늘 요한 묵시록을 읽으며 자연스레 지난 며칠간 있었던 일을 회상하게 되다. “이것을 받아 삼켜라. 이것이 네 배를 쓰리게 하겠지만 입에는 꿀같이 달 것이다.”   My eyes are bigger than my stomach! 라 했던가. 입이 이상이고 욕망이라면 배는 현실적인 ...
    Date2018.11.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5. 낙화(落花)

    며칠 전 아침기온이 영하 2도로 떨어졌다가 다시 예년기온을 회복했었는데, 올겨울 들어 오늘 수은주가 제일 내겨간 듯. 위령성월을 시작하며 이런저런 이유로 산행을 못하다, 위경련까지 겪고 응급실과 병원을 왕래하는 바람에 우이령길이 더 소원해졌었다.  ...
    Date2018.11.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8
    Read More
  6. 성모님 자헌기념일

    오늘은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로서 성모님께서 원죄 없이 잉태되실 때 가득했던 그 성령의 감도로 어린 시절부터 하느님께 봉헌되신 것을 기리는 날이다.   가정이나 사회에서는 거의 전혀 푸근한 여성성을 접해보지 못하다가 오히려 수도원에 들...
    Date2018.11.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7. 위경련

    평소 매운 음식에는 손도 안대든 내가 그날은 무슨 바람이 불었던지 김치찌개를 먹었다. 다른 국이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지난 토요일 18일 저녁 그렇게 저녁을 먹고는 줄곧 시달리기 시작하였다. 계속 참다가 어쩔 수 없이 새벽 1시쯤 서신부를 깨워 한일...
    Date2018.11.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1
    Read More
  8. 현존

    https://www.youtube.com/watch?v=OsDnrFBpsBk&t=13s   오늘 광탄에 다녀오기로 하다. 위령성월인 이달 중에 한번 가려고 는 했었으나 차일피일 하던 참에 아미가 가면서 일깨워주다.   노만 맥클레인의 독백처럼 이미 떠난 사람일지라도 우리가 기억할때...
    Date2018.11.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4
    Read More
  9. 동병상련(同病相憐)

    그리 오랜 시간을 함께 지내지도 않았는데 아미가 간 후 좀 허전하고 쓸쓸하다. 앙증맞은 몸짓과 함께 맛있는 먹이라도 주면 먹으면서 내던 ‘양양양’ 소리가 들릴 것 같다.   “하느님의 나라는 눈에 보이는 모습으로 오지 않는다. 또 ‘보라, 여기에 있다.’, 또...
    Date2018.11.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1
    Read More
  10. 파보 바이러스

    미사후 평소처럼 그러나 평소와는 다른 마음으로 우이령을 오르다. 유대인들이 바빌로니아로 끌려가서 “바빌론 강기슭 거기에 앉아 시온을 생각하며 눈물졌노라” 하듯이, 살아생전 재롱을 부리던 아미를 생각하며 걸었다.   파보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음을 알고...
    Date2018.11.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7
    Read More
  11. 겨자씨 한알만한 믿음

    요 며칠 중국발 미세먼지와 스모그로 온 나라가 홍역을 치렀다. 다행히 오늘은 푸른 하늘에 공기도 차고 신선하다. 잔뜩 찌푸렸던 날씨와 미세 먼지덕에 오늘 모처럼 우이령 정상까지 다녀오다. 온통 갈색과 바란 붉은색 나뭇잎으로 덮인 길을 걸으며 80년대 ...
    Date2018.11.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12. 삶의 속도

    미국의 민속학자 한 분이 아메리카 원주민 나바호족의 민담을 채취하고자 그들의 공동체에 들어가 얼마간 같이 생활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처음에는 성서가 쓰인 시대의 생활리듬과 현재가 얼마나 다른지 그 간극을 통찰케 하고자 함이었다.   나바호...
    Date2018.11.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13. 길냥이 '아미'

    아무래도 새로 온 길냥이 아미는 너무 일찍 어미를 잃었나보다. 생후 2개월이나 되었을까? 어제 새벽까지 잘 놀더니 아침먹이를 주니 토하고 기운이 없어 골골한다. 수의사가 파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다고 한다. 면역력도 없는데! 일단 아는 사람이 아미...
    Date2018.11.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14. 성전

    오늘은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축일이다. 로마의 우리 본원에 있는 SS, GIOVANNI E PAOLO BASILICA에서 도보로 30분 정도 거리에 있는 로마 최초의 바실리카 양식의 대성당이다. 오늘 축일은 324년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라테라노 대성전을 지어 봉헌한 것을 기념...
    Date2018.11.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59
    Read More
  15. 새로온 길냥이

    어제부터 추적추적 가을비가 내린다. 가을비에 젖은 북한산은 만산홍엽(滿山紅葉) 이다. 비가 오니 몸이 무겁고 힘이 들어 우이령을 평소의 반만 오르다.   엊그제 우리 집에 새 식구가 오다. 생후 2개월이 조금 지난 것 같은 새끼 고양이다. 바둑이처럼 흰털...
    Date2018.11.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4
    Read More
  16. "내 언젠가 이 꼴 날줄 알았지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참 세월이 빨리도 간다. 위령의 날인 지난 2일 노베나(Novena)를 시작했는데 오늘이 벌써 5번째 날이다.   조지 버나드 쇼 (George Bernard Shaw) 의 "내 언젠가 이 꼴 날줄 알았지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Date2018.11.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6
    Read More
  17. 무주상보시(無住相布施)

    오늘 복음 말씀은 바라는 바 없이 베풀라는 불가의 무주상보시(無住相布施) 의 가르침과 맥을 같이한다. 무주상보시 - 바라는 바 없이 베풀려면 원래 내 것이 아니라 잠시 내가 맡고 있는 것뿐이라는 청지기 의식이 필요하다.   예수님은 한걸음 더 나아가 약...
    Date2018.11.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18. 사제직

    오후에 동반자 미사 주례가 있어 평소보다 일찍 집을 나서다. 바람 한 점 없는 고요함이 산길을 더욱 적막하게 한다. 하루가 다르게 산색은 변해 산길은 황엽(黃葉)과 홍엽(紅葉)사이로 끊어질 듯, 끊어질 듯 이어진다. 마치 야곱의 사다리가 닿아있던 베델, ...
    Date2018.11.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19. 위령의 날

    죽은 모든 이를 기억하는 위령의 날이다. 고난회 우이동 공동체는 오늘 교우들과 함께 명상의 집에서 위령미사를 시작으로 9일기도 Novena를 바치고 10일 다시 위령미사로 끝난다. 위령미사의 시작은 11시지만 9시부터 교우들이 몰려들어 함께 묵주기도를 드리...
    Date2018.11.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9
    Read More
  20. 모든 성인(聖人)의 날

    모든 성인(聖人)의 날이다.   호세아 6:1 "어서 야훼께로 돌아가자! 그분은 우리를 잡아 찢으시지만 아물게 해주시고, 우리를 치시지만 싸매주신다. 2 이틀이 멀다 하고 다시 살려주시며 사흘이 멀다 하고 다시 일으켜주시리니, 우리 다 그분 앞에서 복되게 살...
    Date2018.11.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