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박태원 가브리엘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복음 사색

자기확신

by 후박나무 posted Jan 1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구약성서의 소명사화에 비하면 신약성서의 부르심에 대한 이야기는 밋밋하기 그지없다. 그나마 다마스쿠스로 가던 사울의 이야기가 있어 다행이다.

 

사도 바오로 자신도 자신의 회심을 생각할 때, 처음에는 길에서 있었던 극적인 사건에 주목하나 나이가 들어가며 시야가 넓어지며 더 멀리 보게 되면서 변화된다. 하느님의 부르심은 다마스쿠스를 넘어 모태로, 모태를 넘어 천지창조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자신이 달려야 할 길을 거의 다 달렸음을, 끝이 얼마 안 남았음을 예감하며 바오로는 이렇게 자신의 부르심을 정리한다. 오늘날 교회의 상황은 사도 바오로 때보다는 하박꾹의 시대와 닮았다. 눈에 띄게 고령화되고 텅 비어가는 교회와 뒤를 따르는 젊은 후배들 없이 자기들끼리 늙어가는 수도회를 보는 우리에게 사도 바오로의 확신이나 하바꾹의 부활신앙은 둘 다 큰 도전이다.

 

“비록 무화과는 아니 열리고 포도는 달리지 않고 올리브 농사는 망하고 밭곡식은 나지 않아도 나는 야훼 안에서 환성을 올리렵니다. 나를 구원하신 하느님 안에서 기뻐 뛰렵니다.....” 


  1. 64년!

    지구별의 한국이라는 곳에 온지도 어제로 64년이 되었다. 오늘 오랜만에 영하 10도의 우이령을 오르니 내가 슈베르트의 빈터라이제( 겨울 나그네-Winterreise) 라도 된 것 같다. 내년이면 지하철 공짜라는 지공대사의 반열에 들게 된다. 한 겨울에 낯선 이로 ...
    Date2019.01.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2
    Read More
  2. 자기확신

    구약성서의 소명사화에 비하면 신약성서의 부르심에 대한 이야기는 밋밋하기 그지없다. 그나마 다마스쿠스로 가던 사울의 이야기가 있어 다행이다.   사도 바오로 자신도 자신의 회심을 생각할 때, 처음에는 길에서 있었던 극적인 사건에 주목하나 나이가 들어...
    Date2019.01.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1
    Read More
  3. 바램

    종교가 시작된 것은 불과 5000여 년 전부터지만 영성은 그 이전 부터 존재했었다고 한다.   오늘 복음의 나병환자처럼 온 마음으로 바라면 그야말로 우주의 힘이 도와준다는 믿음도 그런 영성에 속할 것 같다.   바라는 것이 너무 많아 하나를 온 마음으로 원...
    Date2019.01.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4
    Read More
  4. 일상

    흔히들 오병이어의 기적이라고들 한다마는, 가끔씩 눈이 밝아져 보게 되는 일상은 그런 기적의 연속이다.   한 가지 예로 농사짓는 일을 인간의 자기중심적인 눈을 벗어나 공정하게 각 요소의 공헌도를 따져보면 오병이어의 기적이 여기서도 재현된다.   생명...
    Date2019.01.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1
    Read More
  5. 오늘의 예수

      아일랜드의 더블린 고난회 본원에서 여름방학을 지낸 적이 있다. 하루는 그곳의 책방을 순례하다 “작은 것이 아름답다” 란 책을 만났다. 환경오염을 논하는 책의 앞부분에 우리가 처한 현실의 심각성을 실감나게 비유를 들어 설명하는 부분이 있다.   우리 ...
    Date2019.01.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1
    Read More
  6. 하느님의 아들

    오늘은 가까스레 몸을 추슬러 며칠 만에 집을 나서다. 우이령까지는 무리라 3분의 2 지점까지 갔다가 돌아와 미사주례를 하다. 손과 팔에 힘이 들어가질 않으니 자꾸 경련이 일어나듯 떨린다. 그러잖아도 짧다는 이야기를 듣는 미사인데, 이래저래 더 짧아진다...
    Date2019.01.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4
    Read More
  7. 삼인성호(三人成虎)

    어제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 “푸코의 진자” 중 암에 걸린 디오탈레비를 통해 “말씀”을 대하는 랍비들의 경건한 태도를 소개했는데, 공교롭게도 비슷한 상황이 현실에서도 벌어지고 있다. 융 심리학에서는 이를 두고 “동시성(同時性)의 원리(原理)” 라고 하겠다....
    Date2019.01.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8. 가지않은 길

    어제 친구들이 부러 멀리서 나를 보러 이 우이동 구석까지 찾아왔다. 잊지 않고 일 년에 서너 번씩 일부러 자리를 마련하니 미안하고도 고맙다. 요즈음 친구들의 화제는 사위나 며느리이야기 그리고 손주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물론 나는 그동안 투명인간이 ...
    Date2019.01.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5
    Read More
  9. 푸코의 진자

    2018년이라고 말하기도 쓰기도 어색했는데 어느새 그 해도 다가고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올해 마지막 날 교회가 제시하는 복음은 하느님의 말씀인 로고스에 대해 진술하는 요한복음의 시작 부분이다.   온 세상은 하느님의 말씀인 로고스에 의해 창조되었기에...
    Date2018.12.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9
    Read More
  10. "유항산(有恒産)이면 유항심(有恒心)입니다"

      12살이면 초등학교 5학년 정도다. 유대인으로서 유대교의 여러 가르침과 전통을 배우던 예수는 조상들의 가르침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그러기에 어떤 가르침이 나온 뿌리를 이해하고 그에 기반을 두어 파생되는 질문도 많았을 것이다. ...
    Date2018.12.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3
    Read More
  11. Itzhak Perlman

    몸이 많이 불편하다. 그동안 바이올리니스트 Itzhak Perlman을 소재로 한 애매모호한 영화를 보다. 본격적으로 작품세계를 탐구한 것도 아니고 전기도 아니고 그저 그의 과거, 현재, 미래에서 이런 저런 에피소드정도의 단편적인 일화와 짤막한 연주를 소개한...
    Date2018.12.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7
    Read More
  12. 거듭남!

    우리의 상태가 어떻하더라도 관계없이 하느님은 우리와 함께 계시기로 작정하시고 다시금 우리안에 한 아이로 강생하신다. 우리의 누추함은 대부분 그럴수 있다고 받아들일 수도 있으나 바리사이적 교만은 자기의(自己義) 의 실추를 인정하기 어렵다. 주변의 ...
    Date2018.12.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1
    Read More
  13. 토착화

    반 유목민이던 유대인들이 가나안땅에 정착하여 살게 되면서 그들이 섬기던 야훼 하느님의 모습도 속성도 상당한 변화를 겪게 된다. 산악의 신이던 야훼의 모습에 땅의 소출을 많게 하는 풍산신 바알의 속성이 덧씌워지는 게 그 첫 번째 예다. 삶이 변해가니 ...
    Date2018.12.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5
    Read More
  14. 회한(悔恨)

    또 한 해가 저물어 감을 속절없이 바라보면서 “야훼의 종의 둘째 노래”(49:1~4)를 부른 이사야의 심사를 알 것 같다. 이사야도 자신의 삶을 뒤돌아보며 한 자락의 회한(悔恨)을 피할 수는 없었나보다. 그렇게 보니 롱펠로우의 시는 이사야의 심기(心氣)에 대한...
    Date2018.12.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6
    Read More
  15. 마 신부님 기일

    오늘은 마 신부님 기일이다.   예전에는 연말이 되면 거리에 캐럴 송도 울려 퍼지고, 교우가 아닐지라도 무언가 한 해를 마무리하는 분위기가 사회적으로 형성되었는데 사는 일이 각박해져서인지 마음만 바쁜 것 같다. 우리 한국고난회로서는 박 도세 신부님이...
    Date2018.12.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0
    Read More
  16. 솔이

    1박2일의 짧은 일정으로 양양 삽존리 수도원을 다녀오다. 무리를 했는지 많이 힘들다. 멀리 강릉에서 차멀미까지 하며 온 솔이와 십자가의 길과 연못까지 낸 길을 걷다. 삽존리는 솔이 에겐 고향 일게다. 생후 2개월부터 살았으니……. 매일 밤 잠자리를 봐주고 ...
    Date2018.12.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4
    Read More
  17. 프레임

    좋은 책과 우연히 조우하거나 뜻하지 않게 석학을 만나 짧은 시간 내에 세상을 보는 눈이 획기적으로 달라지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좋은 영화를 만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마음에 남는 영화를 생각해보면 거기에는 삶을 관통하는 잊지 못할 명대사가 있다. ...
    Date2018.12.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3
    Read More
  18. 회개- 평상심

    회개하라는 말을 들은 군중은 요한에게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우리 보통사람들은 회개하라고 하면 뭔가 중뿔난 일이라도 해야 될 것 같은 강박관념을 갖게 된다.   하지만 세자요한이 군중과 세리, 군인들에게 요구한 것은 지...
    Date2018.12.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7
    Read More
  19. 비젼-실천

    참 세월도 잘 간다. 새해라고 2018년을 쓰는 것이 익숙지 않았는데, 오늘은 12월도 반이 간 15일이다. 노수사님과 함께 보낸 36년을 생각해본다. 우리는 목적지가 같았기에 만났고, 그 긴 세월동안 목적지를 바꾸지 않았기에 이제껏 함께 걷는다.   불교에 이...
    Date2018.12.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8
    Read More
  20. “Extro-ordinary”

    오늘 미사는 노 인조 수사님의 수도서원 50주년을 기념하는 금경축하 미사입니다. 우이동 명상의 집에 오르는 콘크리트길 중간쯤에 제법 큰 벚나무가 있습니다. 그 옛날 모세가 보았던 불타는 가시나무처럼, 올 가을에도 하루아침에 붉게 타오르더니, 화무십일...
    Date2018.12.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95 Next
/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