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2월 2일] 예수님과 성모마리아에 대한 연민

by 언제나 posted Feb 0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월2일.jpg

 

 

- 예수님과 성모마리아에 대한 연민 -

 

무엇보다도,

가장 거룩한 마리아의 슬픔에 찬 마음을 통해

다정한 예수님께 연민을 보여드리시오;

그리고 예수님의 슬픔 가득한 마음을 통해

가장 거룩한 마리아에게

연민을 보여드리는 일도 계속하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은 사랑과 슬픔을 섞을 것입니다.

이 두 분의 가장 거룩한 마음은

두 개의 사랑의 용광로입니다.

아니 오히려 하나의 용광로입니다.

여러분의 불완전함으로 인한

습기를 날려 버릴 수 있는

이 용광로에 자신을 던지십시오.

 

 

[기도]

 

사랑하는 예수님,

고통과 사랑의 칼에 꿰뚫린

마리아의 예민한 마음을 지니고

십자가의 발치에 영적으로 서 있음으로,

당신이 겪으셨던 것을

제가 더 잘 이해하고 경험할 수 있게 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0 [2월 8일] 과거 흘려보내기 file 언제나 2019.02.08 18
899 [2월 7일] 고통 file 언제나 2019.02.07 18
898 [2월 6일] 거룩한 사랑의 젖 file 언제나 2019.02.06 15
897 [2월 5일] 성숙해질 필요 file 언제나 2019.02.05 15
896 [2월 4일] 기도할 때 분심 file 언제나 2019.02.04 15
895 [2월 3일] 기도의 열매 file 언제나 2019.02.03 12
» [2월 2일] 예수님과 성모마리아에 대한 연민 file 언제나 2019.02.02 11
893 [2월 1일] 하느님을 신뢰하기 file 언제나 2019.02.01 6
892 [1월 31일] 기도 안에서 자유 file 언제나 2019.01.31 14
891 [1월 30일] 지금 살기 file 언제나 2019.01.30 12
890 [1월 29일] 하느님 안에서 쉬기 file 언제나 2019.01.29 13
889 [1월 28일] 타인의 사랑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1.28 20
888 [1월 27일] 굴욕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1.27 24
887 [1월 26일] 자신에게 초연하기 file 언제나 2019.01.26 14
886 [1월 25일] 십자가에서 기쁨 찾기 file 언제나 2019.01.25 15
885 [1월 24일] 기도가 무미건조할 때 file 언제나 2019.01.24 14
884 [1월 23일] 축복을 위한 준비의 시련 file 언제나 2019.01.23 12
883 [1월 22일] 반대는 훌륭한 징표 file 언제나 2019.01.22 13
882 [1월 21일] 폭풍우 속에서 평화 찾기 file 언제나 2019.01.21 14
881 [1월 20일] 시련을 통한 정화 file 언제나 2019.01.20 1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