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2019.03.09 12:16

재의 예식 토요일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든 일은 다 때가 있지만 그 때를 깨어 기다리는 사람만이 찾아 온 기회를 붙잡을 수 있다고 봅니다.

바로 오늘 그 사람이 바로 <세관에 앉아 있다.>가  <나를 따라라.>(Mr5,27)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모든 것을 버려둔 채 그분을 따른 레위입니다. 아무도 그가 그 자리에 앉아 있음을 관심조차 주지 않았지만

예수님은 그를 눈여겨보시고 부르신 것입니다. 레위는 단지 그 자리에 앉아 있지 않았고 일상의 쳇바퀴

속에서도 <나의 길은 어디에,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나>를 묻고 또 물으면서 살아왔기에 주님의 초대에

주저하거나 망설이지 않고 따를 수 있었습니다. 레위가 품고 살아 온 삶의 의문은 바로

<주님, 제게 당신의 길을 가르치소서. 제가 당신의 진리 안에서 걸으오리다.>(시86,11/화답송후렴)라는

노래에 함축되어 있습니다. 더욱 그가 <자기 집에서 예수님께 베푼 큰 잔치>에는 어제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언급하신 것처럼 신랑이신 예수님과 그리고 레위의 친구들이자 훗날 신랑의 친구들이 된 세리들과 다른

죄인들이 함께 하였던 것입니다. 하지만 이 일은 바리사이들과 율법학자들에게는 충격적인 일이었기에

<당신들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먹고 마시는 것이오?>(5,30)라는 거의 단죄에 가까운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들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5,32)라고

말씀하십니다. 이로써 예수님은 세리들과 죄인들은 이미 하느님의 자비와 호의로 말미암아 회개하고

돌아서서 <주님 안에서 기쁨을 얻고, 야곱의 상속 재산으로 배불리 먹고>(이58,14) 있는데, 정작

그 자리에 앉아야 할 그들이 자신들의 낡은 인습과 틀 속에 갇힌 채 지금 여기 와 있는 하느님 나라에로

돌아서지 않음을 안타까워하신 것입니다. 누에는 껍질을 벗어나야 나방이 될 수 있는데!


  1. 사순 제2주일

    Date2019.03.18 ByMONICA Views5
    Read More
  2. 사순 제1주간 토요일

    Date2019.03.18 ByMONICA Views7
    Read More
  3. 사순 제1주간 금요일

    Date2019.03.18 ByMONICA Views4
    Read More
  4. 사순 제1주간 목요일

    Date2019.03.14 ByMONICA Views15
    Read More
  5. 사순 제1주간 수요일

    Date2019.03.13 ByMONICA Views16
    Read More
  6. 사순 제1주간 화요일

    Date2019.03.12 ByMONICA Views19
    Read More
  7. 사순 제1주간 월요일

    Date2019.03.11 ByMONICA Views14
    Read More
  8. 사순 제1주일

    Date2019.03.09 ByMONICA Views18
    Read More
  9. 재의 예식 토요일

    Date2019.03.09 ByMONICA Views17
    Read More
  10. 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Date2019.03.08 ByMONICA Views24
    Read More
  11. 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Date2019.03.07 ByMONICA Views18
    Read More
  12. 재의 수요일

    Date2019.03.06 ByMONICA Views24
    Read More
  13. 연중 제8주간 화요일

    Date2019.03.06 ByMONICA Views17
    Read More
  14. 연중 제8주간 월요일

    Date2019.03.04 ByMONICA Views24
    Read More
  15. 연중 제8주일

    Date2019.03.02 ByMONICA Views26
    Read More
  16. 연중 제7주간 토요일

    Date2019.03.02 ByMONICA Views16
    Read More
  17. 예수 그리스도 명칭 대축일

    Date2019.03.01 ByMONICA Views34
    Read More
  18. 연중 제7주간 목요일

    Date2019.02.28 ByMONICA Views25
    Read More
  19. 연중 제7주간 수요일

    Date2019.02.27 ByMONICA Views20
    Read More
  20. 연중 제7주간 화요일

    Date2019.02.26 ByMONICA Views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