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3월 11일] 기다림은 하나의 십자가

by 언제나 posted Mar 1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월11일.jpg

 

- 기다림은 하나의 십자가 -

 

우리가 기다리고 있는,

로마의 허락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나는 하느님의 식별을 찬미합니다.

언제 허락이 떨어질지 여전히 알지 못하기에

저는 기다림의 십자가에 머물러 있습니다.

 

 

[기도]

 

기다림도 역시 제게는 십자가 입니다,

주님,

저는 아침식사 꺼리는 물론

의사소통도 그 즉시 이뤄지는 분위기속에서 자랐습니다.

저는 심지어 교통신호가

붉은 등에서 파란 등으로 바뀌기를 기다리는 것조차 싫어합니다.

주님,

당신의 뜻을 받아들이고

필요하면 조용히 기다림도 항상 배우게 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7 [3월 17일] 하느님과 고통 나누기 file 언제나 2019.03.17 31
936 [3월 16일] 신앙으로 고통보기 file 언제나 2019.03.16 21
935 [3월 15일] 고통 중에 하느님 신뢰하기 file 언제나 2019.03.15 30
934 [3월 14일] 시련속의 침묵 file 언제나 2019.03.14 28
933 [3월 13일] 침묵과 희망 안에서 견디기 file 언제나 2019.03.13 40
932 [3월 12일] 시련은 자연스러운 것 file 언제나 2019.03.12 34
» [3월 11일] 기다림은 하나의 십자가 file 언제나 2019.03.11 19
930 [3월 10일] 예수님의 사랑 받기 file 언제나 2019.03.10 25
929 [3월 9일] 고통 기대하기 file 언제나 2019.03.09 28
928 [3월 8일] 병중의 단념 file 언제나 2019.03.08 32
927 [3월 7일] 기도를 위한 준비 file 언제나 2019.03.07 41
926 [3월 6일] 느껴지지 않는 진정한 열정 file 언제나 2019.03.06 40
925 [3월 5일] 시련을 사랑으로 보기 file 언제나 2019.03.05 36
924 [3월 4일] 시련 뒤의 하느님 보기 file 언제나 2019.03.04 30
923 [3월 3일] 시련 속에서 평화 찾기 file 언제나 2019.03.03 35
922 [3월 2일] 하느님의 뜻만 바라기 file 언제나 2019.03.02 32
921 [3월 1일] 수난에 대해 묵상하기 file 언제나 2019.02.28 36
920 [2월 28일] 불운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2.28 35
919 [2월 27일] 수난이 사랑의 표현임을 가르치기 file 언제나 2019.02.27 37
918 [2월 26일] 고난: 사랑의 증표 file 언제나 2019.02.26 3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