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2019.04.11 07:21

사순 제5주간 목요일

조회 수 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과 유대인들 사이의 논쟁은 極과 極의 절정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유대인들이 예수님께 <이제 우리는 당신이 마귀 들렸다는 것을 알았소.>(Jn8,52)라고 단정 짓자, 예수님은 <내가 그분‘하느님’을 알지 못한다고 말하면 나도 너희와 같은 거짓말쟁이가 될 것이다.>(8,55)고 응수하십니다. 사실 진리의 문제는 타협이 있을 수 없고 中道가 없습니다. 예수님과 유대인들 사이의 논쟁은 진리와 거짓 억측과의 싸움이며, 이는 지금도 자행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내 말을 지키는 이는 영원히 죽음을 보지 않을 것이다.>(8,51)라는 말씀의 의도는 글자그대로 ‘죽을 운명을 지니고 태어난 인간의 육체적인 죽음’에서 영원히 해방된다는 의미가 아님을 우리는 이해하고 받아들이지만 주님의 부활을 믿지 않은 그들에게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도 인정할 수도 없는 말이었습니다.
 
<내 말을 지키는 이는 영원히 죽음을 보지 않을 것이다.>고 말씀하신 주님께서는 먼저 진리이며 생명이신 아버지의 말씀을 몸소 지키신 분이셨고, 이제 당신의 말씀을 지키고 믿고 따르는 사람은 죽음의 죽음 곧 영원한 죽음에서 해방되어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이라고 약속하십니다.

<영원한 생명이란 홀로 참 하느님이신 아버지를 알고 아버지께서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입니다.>(17,3)는 말씀을 통해서 예수님의 의도가 확연히 밝혀집니다. 예수님께서 <나는 아브라함이 태어나기 전부터 있었다.>(8,58)는 자기증언은 <아브라함도 죽고, 예언자들도 죽었소. 그런데 당신은 누구로 자처하는 것이오?>(8,53)라는 유대인들의 항변에 대한 답변이었던 것입니다. 세상적인 시간의 틀에 억매여 ‘쉰 살도 되지 않은 예수님’께서 ‘아브라함이 태어나기 전부터 있었다.’는 말은 터무니없는 억지로 들렸을지도 모릅니다. 이 문장에서 예수님은 <전에 있었다.>하지 않으시고 <전부터 있었다.>고 표현하셨는데, 이는 전혀 다른 뉘앙스와 시간을 표지하고 있습니다. ‘전에 있었다.’는 표현은 시간의 과거완료이지만, <전부터 있었다.>는 과거인 어제도 계셨고 현재인 지금까지도 계시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이 말씀으로 인해 논쟁은 끝난 것이었기에, 그들은 돌을 들어 예수님께 던지려고 했지만 예수님은 몸을 숨겨 성전 밖으로 나가셨습니다.

<너희 조상 아브라함은 나의 날을 보리라고 즐거워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보고 기뻐하였다.>(8,56)


  1. 주님 만찬 성목요일

    Date2019.04.18 By언제나 Views34
    Read More
  2. 성주간 수요일

    Date2019.04.17 By언제나 Views30
    Read More
  3. 성주간 화요일

    Date2019.04.16 By언제나 Views25
    Read More
  4. 성주간 월요일

    Date2019.04.15 By언제나 Views23
    Read More
  5. 주님수난 성지주일

    Date2019.04.14 By언제나 Views25
    Read More
  6. 사순 제5주간 토요일

    Date2019.04.13 By언제나 Views54
    Read More
  7. 사순 제5주간 금요일

    Date2019.04.12 By언제나 Views50
    Read More
  8. 사순 제5주간 목요일

    Date2019.04.11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9. 사순 제5주간 수요일

    Date2019.04.10 By언제나 Views52
    Read More
  10. 사순 제5주간 화요일

    Date2019.04.09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11. 사순 제5주간 월요일

    Date2019.04.08 By언제나 Views52
    Read More
  12. 사순 제5주일

    Date2019.04.07 By언제나 Views32
    Read More
  13. 사순 제4주간 토요일

    Date2019.04.06 By언제나 Views43
    Read More
  14. 사순 제4주간 금요일

    Date2019.04.05 By언제나 Views67
    Read More
  15. 사순 제4주간 목요일

    Date2019.04.04 By언제나 Views69
    Read More
  16. 사순 제4주간 수요일

    Date2019.04.03 By언제나 Views57
    Read More
  17. 사순 제4주간 화요일

    Date2019.04.02 By언제나 Views77
    Read More
  18. 사순 제4주간 월요일

    Date2019.04.01 By언제나 Views66
    Read More
  19. 사순 제4주일

    Date2019.03.31 By언제나 Views86
    Read More
  20. 사순제3주간 토요일

    Date2019.03.30 By언제나 Views7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