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2019.04.12 06:15

사순 제5주간 금요일

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끔 방송 매체에 ‘○○ 끝장 토론’이란 타이틀을 달고 하는 프로그램이 있더군요. 결론을 짓자는 의미이지만 대부분 자기주장을 일방적으로 토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더라고요. 계속된 예수님과 유대인 사이의 논쟁은 오늘도 이어지는데, 그 발단은 유대인들이 예수님께 돌을 던지려고 하자, 예수님께서 <나는 아버지의 분부에 따라 너희에게 좋은 일을 많이 보여 주었다. 그 가운데에서 어떤 일로 나에게 돌을 던지려고 하느냐?>(Jn 10,31)는 물음에 대한 답변 형식으로 유대인들의 주장이 쏟아집니다. <좋은 일을 하였기 때문이 아니라 하느님을 모독하였기 때문에 돌을 던지는 것이오.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10,33)라는 말로 자신들이 하려는 행위의 정당성을 주장합니다. 한 가지 사실에 대한 전혀 다른 시선과 접근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의문은 왜 예수님은 그들의 속내를 꿰뚫어 알고 계심에도 굳이 설명하고 설득하려 했을까? 결론을 낼 수 없는, 어떤 교집합도 타협점도 찾을 수 없는 영원한 평행선의 관계인데 ‘왜’, 의문의 결론은 결국 그들에게 향한 증언이라기보다 바로 당신을 믿고 따르는 사람들인 우리에게 향해 하신 말씀이라는 것을 <요르단강 건너편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를 믿었다.>(10,42)는 언급에서 빛을 봅니다.

 

예수님의 존재와 활동의 근거는 바로 아빠 하느님에게서 파견되신 존재이며, 자신의 존재 이유는 아버지께서 말씀하시니 말씀하시고, 아버지께서 일하시니 일하신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확고한 태도로 유대인들에게 <내가 아버지의 일들 곧 사람을 살리는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을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너희가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10,38)고 말씀하십니다. 허나 그들이 보지 못하고 깨닫지 못했던 것은 그들의 무지와 불경한 신성모독 때문이었습니다. 파견하신 아빠 하느님과 파견되신 성자 예수님은 사랑과 생명으로 한 분이시며, 같은 분이시기에, 인간이 되신 예수님을 보는 것은 보이지 않으신 아버지를 보는 것이며, 예수님의 일은 곧 아버지의 일임을 믿는 게 우리의 신앙입니다.

<주님, 당신 말씀은 영이며 생명이시옵니다.>(요63)


  1. 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Date2019.04.26 By언제나 Views26
    Read More
  2. 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Date2019.04.25 By언제나 Views36
    Read More
  3. 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Date2019.04.24 By언제나 Views36
    Read More
  4. 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Date2019.04.23 By언제나 Views43
    Read More
  5. 부활 팔일 축제 월요일

    Date2019.04.22 By언제나 Views57
    Read More
  6. 주님 부활 대축일

    Date2019.04.21 By언제나 Views103
    Read More
  7. 토요일 파스카 성야

    Date2019.04.20 By언제나 Views74
    Read More
  8. 성삼일 성금요일

    Date2019.04.19 By언제나 Views50
    Read More
  9. 주님 만찬 성목요일

    Date2019.04.18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10. 성주간 수요일

    Date2019.04.17 By언제나 Views37
    Read More
  11. 성주간 화요일

    Date2019.04.16 By언제나 Views32
    Read More
  12. 성주간 월요일

    Date2019.04.15 By언제나 Views28
    Read More
  13. 주님수난 성지주일

    Date2019.04.14 By언제나 Views33
    Read More
  14. 사순 제5주간 토요일

    Date2019.04.13 By언제나 Views55
    Read More
  15. 사순 제5주간 금요일

    Date2019.04.12 By언제나 Views52
    Read More
  16. 사순 제5주간 목요일

    Date2019.04.11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17. 사순 제5주간 수요일

    Date2019.04.10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18. 사순 제5주간 화요일

    Date2019.04.09 By언제나 Views55
    Read More
  19. 사순 제5주간 월요일

    Date2019.04.08 By언제나 Views55
    Read More
  20. 사순 제5주일

    Date2019.04.07 By언제나 Views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