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박태원 가브리엘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복음 사색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 과 이명박의 '대통령의 시간'

by 후박나무 posted Apr 1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대 전반에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을 읽었다. 페이지마다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자신을 가감 없이 드러내던 그 용기와 진실성에 감명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동시에 나는 아마 나이 들어서도 평생 ‘고백록’ 이라든가 ‘회고록’ 혹은 ‘자서전’ 은 못쓸 거라는 생각도 했다. 고백록 정도의 진실한 글을 쓰려면 자신의 치부까지도 드러내야 하는데 그럴 자신도 그러고 싶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회고록 형식의 글을 쓰지만 대부분이 자화자찬 수준을 넘지 못하는 것 같다. 아마도 제일 큰 이유는 無明-자기 자신을 모르는-이 제일 큰 원인 일게다. 지금 走馬看山격으로 내가 살아온 삶에서 근간이 되는 큰 뼈대만 추려보려 한다. 아우구스티누스 수준의 진솔함은 언감생심(焉敢生心)이지만 그래도 이명박씨의 ‘대통령의 시간’ 보다는 나을 것 같다.

 

종교의 역사는 아무리 길게 잡아도 5000 년 남짓이라는데 비해 영성의 역사는 인류의 기원과 그 궤를 같이한다. 나 한사람의 영성과 고난회의 영성을 견주어 보아도 개인의 영성이 훨씬 먼저 시작되었다. 어릴 때-4세- 겪었던 어머니의 죽음과 그에 따른 상실감, 빈 구멍(Lacuna) 은 환경적인 영향과 어린나이로 인한 표현불능으로 인해 마음속 깊이 사장되었다. 샤카무니의 경우와 같이 훗날 뚱딴지같은 일을 계기로 격발되기까지 묻혀있게 된다.

 

어머니가 없이 자란다는 것은 어떤 면에서 마음의 중심이라든가 마음의 고향, 마음의 지주 없이 사는 것과 같다. 나는 아마도 무의식적으로 마음의 지주를 찾았던 것 같다. 주로 책을 통해서. 공자의 논어에 흥미를 느끼던 중3 시절, 난생 처음 성서라는 책을 보았고 그중 마태복음 5장에서 산상설교를 설 하던 예수를 만나 그를 흠모하게 되었다. 2월의 어느 날 어스름이 깔리기 시작할 때 혼자 외할머니 댁에 있다가 심심해서 서가에서 고른 책이 하필이면 성서였던 것이다. 바로 그날 저녁부터 교회를 다니기 시작하여 고 2까지 개신교 예배에 참석했다. 고3이 되면서 입시준비도 해야 했고, 목사님의 문자 주의적 해석에 염증을 느껴 교회를 멀리하고 스스로 진리를 찾기 시작하다. 나의 진리탐구, 진정한 종교를 찾는 노력은 지금 생각해도 참 대단하기도, 절박하기도 했다. 대입시 바로 전날에도 나는 ‘거듭나야 한다’ 고 주장하는 극동방송의 권신찬 목사 사택까지 찾아가 구원을 묻는 등 아주 절박하였다.

 

긴 이야기 짧게 하겠다. 팡세의 영향아래 대학 1년 때의 ‘나도 죽는다’ 는 깨달음후 여호와의 증인 삼선교회중의 파이어니어에게 6달을 배우고, 자신들만 구원받는다는 주장에 환멸을 느껴 결별하고, 여러 종교를 연구 섭렵하던 중 혜화동 성당의 박귀훈 신부를 만나 영세를 받게 된다. 74년 9월 28일. 그러나 삶의 허무를 극복하고 부활체험을 한 것은 한참 후이다. 부활체험후 81년 고난회에 입회하다. 그후 나 자신의 체험과 역사 속에 배어 있는 영성을 고난의 신학으로 해석하고 의미를 찾는 일을 함.

 

나에게는 2가지 성소가 있다고 상정한다. 영세명과 수도명에서 성소를 추출해본다.

 

1. 내 생년월일은 1월 15일이다. 처음 혜화동 성당에서 영세를 받을 때 수녀님이 다른 설명 일체 없이 바오로라는 영세명을 주셨다. 집안에서 신자라고는 내가 효시였으므로 달리 물어볼 데도 없었고 누구에게 쉽사리 물어볼 사람도 아닌지라, 나는 아주 오랫동안 내 본명을 사도 바오로라고 생각했다. 사도 바오로를 탐탁하게 여기지 않으면서…….결국 내 본명은 사도 바오로가 아니라 이집트인 은수자 바오로임을 알게 된 것은 몇 년 안 된다. 토마스 머튼의 저널을 읽다가 알게 되었다. 그러니 내 성소는 먼저 은수자로 사는 것이다. 은수자로서 우선 자신이 누구인가를 찾고 묻고 기도하는 사람이다. 여기에 대해서는 물고기 꿈이 일생에 걸친 테마를 던져준다.

 

2. 두 번째 성소는 수도명으로 받은 가브리엘레 돌로라따, 통고의 성모 가브리엘이다. 박도세 신부님은 제가 고난회 신학생들의 주보성인인 가브리엘의 역할을 바라셨던 것 같다. 수도회에서 피정지도나 양성지도도 했지만 더 큰일은 후학들을 위한 번역과 글쓰기였던 것 같다.


  1. 엑서더스

    이집트의 은수자 바오로라는 내 영세명처럼 두메꽃으로 살고자 수도원에 왔는데, 어째 이곳이 산 아래 저자거리보다 더 번다하다. 꽃이야 어디에 피든 누구에게 보이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자신을 표현하니 모든 꽃이 두메꽃임은 알겠다. 저자거리...
    Date2019.04.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6
    Read More
  2. 성 금요일

    https://youtu.be/fcWo1hKHu40   오늘 성 금요일 십자가 경배는 "Miserere mei, Deus"를 들으며 시작했다. Gregorio Allegri(1582-1652) 가 다윗의 참회시인 시편 51에 곡을 붙인 것으로서, 성주간 동안 시스티나 성당에서 5부 아카펠라 합창단이 부르는 성가...
    Date2019.04.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4
    Read More
  3.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 과 이명박의 '대통령의 시간'

    20대 전반에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을 읽었다. 페이지마다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자신을 가감 없이 드러내던 그 용기와 진실성에 감명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동시에 나는 아마 나이 들어서도 평생 ‘고백록’ 이라든가 ‘회고록’ 혹은 ‘자서전’ 은 못쓸 거라는 ...
    Date2019.04.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9
    Read More
  4. 날카로운 화살

    나는 Man of Letters 로서 삶의 뿌리가 송두리째 흔들리는 충격적인 체험을 하필이면 도서관에서 했다. 어찌 보면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다. 책과 보내는 시간이 제일 많으니 도서관이 그런 체험을 할 확률이 높은 곳이 될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 대학 1학년 때...
    Date2019.04.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9
    Read More
  5. 등잔 밑

    광주에 도착한 토요일에는 수도원에서 자고, 어제 명상의 집으로 내려오다. 만개했던 벚꽃이 지고 있다. 진달래, 개나리 등은 벌써 졌고 영산홍이 몽우리를 터뜨리고 있다. 직시를 많이 한 덕에 라일락과 영산홍이 전처럼 나를 흔들진 못한다.   자격지심(自激...
    Date2019.04.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6. 나귀

    어제 ktx로 광주수도원에 오다. 진이 빠지는 어려운 여행이었다. 비는 오지 않고 꾸물거리던 날씨도 한 몫을 더하다. 송정에서 광주 수도원까지는 승용차를 이용했는데 몸과 마음에 긴장을 배가 시켰다. 승객을 신속하면서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하고 승객의 입...
    Date2019.04.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7
    Read More
  7. 크로노스와 카이로스

    어제 저녁 올해 들어 처음 중고교 동창들을 만났다. 항상 내가 있던 양양이나 서울에서도 외진 변두리 우이동까지 찾아 왔다가 다시 먼 거리를 돌아가는 게 미안해 이번엔 내가 돈암동까지 나갔다. 담소를 하며 반주를 곁들여 저녁식사를 하다 보니 세 시간이 ...
    Date2019.04.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8
    Read More
  8. Sensus plenior

    화사하게 피었던 목련(木蓮) 도 비바람에 색이 바래 아롱아롱 지고 있다. 누구는 “꽃잎 떨어져 바람인가 했더니 세월이더라!” 했었지. 나무에 핀 연꽃도 온 산을 물들인 진달래도 이렇게 봄날이 가고 있음을 알린다. 그나저나 너무도 오랜만에 들어보는 빗소리...
    Date2019.04.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7
    Read More
  9. 창조되지 않은 빛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   동방정교회에서는 일상으로 체험하는 창조된 빛과 창조되지 않은 빛을 엄밀히 구분한다.  후자에 대해서 같은 말을 반복하게 되더라도 나는 결국 자신의 체험밖에 ...
    Date2019.04.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9
    Read More
  10. vorverständnis [전이해(前理解)]

    사지에 힘이 없고 물먹은 솜처럼 몸이 자꾸 땅에 눌어붙는 것 같아 어제는 마사지도 받았다. 요 며칠 몸이 많이 불편하여 오늘 미사주례도 부담이 되었는데, 공진단 덕분에 지친 모습 보이지 않고 잘 마쳤다.   오늘은 새벽 3시에 깨어 더 이상 잠이 안와 노느...
    Date2019.04.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6
    Read More
  11. 산불

    어제 식목일에 새벽부터 동해안 산불소식으로 마음이 울렁거렸다. 마음이 뒤숭숭하여 알아보니 양양수도원과 솔이네는 안전하단다. 잠시 인연을 맺었던 옥계에서는 80 여 채가 전소되었다 한다. 인간이 무엇인지 자연 속에서 자신의 자리를 자각하는 때다.   ...
    Date2019.04.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4
    Read More
  12. 낯선 길을 가는 소경

    어제는 사람을 만나고 돌아오는 길에 도봉 도서관에 들려 책구경을 했는데 “PURPOSE DRIVEN LIFE” (목적이 이끄는 삶) 이란 제목의 책이 눈에 띄었다. 내 삶이 어떤 방향성을 갖고 나아가고 있다기 보다는 가끔씩 표류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
    Date2019.04.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7
    Read More
  13. 감수성

    솔이 에게 나의 체취가 밴 스웨터랑 츄리닝 바지를 택배로 보냈다. 솔이가 집안에서 잘 때 눕는 잠자리에 내 옷을 펼쳐 놓으니 냉큼 옷 위에 엎드려 코를 박고는 꼼짝도 않더란다. 평소 길 냥이 소리만 나도 흥분해서 이리 뛰고 저리 뛰고 하던 녀석이, 밥달라...
    Date2019.04.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5
    Read More
  14. 하느님의 말씀

    돌아보면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이 넘게 다시 시작할 수 있었던 것은 다행히 나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시편이나 말씀을 많이 기억하고 있었기 때문이라 믿는다. 마음에 와 닿기에 자연히 기억하게 된 시편귀절이나 말씀들은 위기나 결단의 순간에 디...
    Date2019.04.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5
    Read More
  15. 심재(心齋), 좌망(坐忘), 조철(朝澈)

    처음으로 내 마음 깊숙한 곳까지 뚫고 들어와 일찌감치 자리를 잡은 성서의 말씀은 마태오 복음 5장의 “마음이 깨끗한 사람은 행복하다. 그들은 하느님을 뵈올 것이다.” 이었다. 그 말씀이 씨가 되어 말씀과 만난 그날부터 크리스천이 되었고 이어 수도생활을 ...
    Date2019.03.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7
    Read More
  16. 서울-멜버른

    간밤에 뿌린 비로 땅거죽이 살짝 젖었다. 오늘 날씨는 하루에 4계를 보여준다는 호주의 멜버른 못지않았다. 비에 우박에 갑자기 매워진 바람이 부는가 하면 어느새 화창한 봄의 푸른 하늘이 보이고. 거의 2주 만에 마사지를 받았다. 솔이 만나러 가느라 한 주...
    Date2019.03.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17. 피에타

    첫째가는 계명이 무엇이냐는 한 율법학자의 질문에 예수님은 유대인이라면 누구나 매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셔먀 이스라엘’을 언급하신다. 이 기도문은 신명기와 레위기의 말씀으로 되어있다. 대개 우리는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으면 평범...
    Date2019.03.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61
    Read More
  18. 벙어리 마귀

      21세기에 생뚱맞게 뭔 마귀 이야기인가 하고 한쪽귀로 흘려듣다가도, 잠깐만 진솔하게 스스로의 삶을 돌아보면 의외로 벙어리 마귀가 들린 듯 살던 때가 꽤 있었고 앞으로도 있을 것이다.   제일 먼저 떠오르는 벙어리 신세는 외국생활을 할 때 이었다. 사도...
    Date2019.03.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1
    Read More
  19. 하이데거-언어는 존재의 집

    하느님은 당신 말씀으로 천지를 창조하신다. 히브리어 동사 <다바르 דָּבַר>에서 명사 <다바르 דָּבַר>가 파생되었는데 동사는 ‘말하다’란 뜻 외에도 ‘선언하다’, ‘대화하다’, ‘명령하다’, ‘약속하다’, ‘경고하다’, ‘위협하다’, ‘노래하다.’ 등등 여러 가지로 ...
    Date2019.03.2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1
    Read More
  20. 부서지고 낮추인 마음

    괴테는 “눈물 섞인 빵을 먹어보지 않은 사람과는 인생을 논하지 말라” 고 했지만 사실 춥고 배고파보지 않은 사람은 인생뿐 아니라 하느님을 논해서도 안 된다.   삶의 간난신고(艱難辛苦)를 통해 부서지고 낮추인 마음이 되어서야 비로소 인간이 무엇인지, 자...
    Date2019.03.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