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2019.05.10 07:18

부활 제3주간 금요일

조회 수 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몇 년 전 저는 독일의 유명한 코메디언인 하페 케르켈링이 쓴 <그 길에서 나를 만나다!>라는 책을 읽고 난 뒤, 한 동안 산티아고를 가고 싶은 열망이 강했지만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오늘 우리가 들은 독서의 다마스커스로 가는 길에서 사도 바오로의 체험과 겹치면서 <길>에 대한 이미지가 아주 강렬하게 제게 다시 닥아 옵니다. 지금도 하페처럼 수없이 많은 순례객들이 의심과 불안 속에 홀로 600km의 고독한 산띠아고 길에서 끊임없이, <나는 누구이며, 하느님은 참으로 존재하는가? 존재하신다면 그 분은 어떤 분이신가?>라고 질문하면서 길을 걷고 마침내 그 해답을 찾으리라 믿습니다. 사도 바오로는 다마스쿠스의 길에서, 인격적인 예수를 만났지요. 우리가 알고 있는 윤리적인 회심이나 개종이라는 피상적인 결과보다 더 근본적이고 핵심적인 뿌리인 예수님을 만나고 체험했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진리와 생명의 빛이신 그분의 비추심과 아빠 하느님의 이끄심으로 자신이 누구인가를 깨닫게 되고, 참된 구원자이신 예수 그리스도께 귀의해서는,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는 것입니다.>(갈2,20)고 고백하였음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성 아오스딩은 <너희가 나를 만나지 않았다면 나를 찾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했는지 모릅니다.

 

예수님께서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안에 머무른다.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 것이다.>(Jn6,55~57)고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말미암다.>는 <원인이나 근거가 되다.>는 뜻이며, 이로써 예수님은 자신의 존재 이유가 바로 하느님이시며, 아빠 하느님의 뜻을 실현하고 완성하는 게 당신의 파견의 목적이라고 가르치십니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예수님께서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처럼 우리 역시도 <예수님의 참된 생명의 양식이며 음료인 당신의 몸과 피>를 모심으로써 예수님처럼 예수님을 통해 우리의 존재 이유이며 존재의 근거가 되는 아빠 하느님의 뜻을 실현하고 완성하는 삶과 존재로 살아가도록 초대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주님의 살을 먹지 않고 피를 마시지 않으면, 생명은 물론 영원한 생명도 얻지 못한다.>(6,53)고 단언하십니다.

 

다마스쿠스의 길에서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사9,4), <주님, 주님은 누구십니까?>,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다.>(9,5)는 말씀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사도 바오로가 만났다는 것입니다. 이 만남 체험으로 <물과 성령의 세례를 받고> 사울에서 바오로로 거듭 났으며, <가던 길을 바꿔 새로운 길이신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살게 되었으며,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다.>고 선포하며 한 생을 주님의 증인으로 선택된 삶을 충실히 사셨던 것입니다.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복음을 선포하여라.>(Mr16,15)


  1. 부활 제6주일

    Date2019.05.25 By언제나 Views7
    Read More
  2. 부활 제5주간 토요일

    Date2019.05.25 By언제나 Views16
    Read More
  3. 부활 제5주간 금요일

    Date2019.05.24 By언제나 Views20
    Read More
  4. 부활 제5주간 목요일

    Date2019.05.23 By언제나 Views23
    Read More
  5. 부활 제5주간 수요일

    Date2019.05.22 By언제나 Views22
    Read More
  6. 부활 제5주간 화요일

    Date2019.05.21 By언제나 Views33
    Read More
  7. 부활 제5주간 월요일

    Date2019.05.20 By언제나 Views40
    Read More
  8. 부활 제5주일

    Date2019.05.19 By언제나 Views27
    Read More
  9. 부활 제4주간 토요일

    Date2019.05.18 By언제나 Views21
    Read More
  10. 부활 제4주간 금요일

    Date2019.05.17 By언제나 Views29
    Read More
  11. 부활 제4주간 목요일

    Date2019.05.16 By언제나 Views28
    Read More
  12. 부활 제4주간 수요일

    Date2019.05.15 By언제나 Views28
    Read More
  13. 부활 제4주간 화요일, 성 마티아 사도축일

    Date2019.05.14 By언제나 Views36
    Read More
  14. 부활 제4주간 월요일

    Date2019.05.13 By언제나 Views34
    Read More
  15. 부활 제4주일

    Date2019.05.12 By언제나 Views31
    Read More
  16. 부활 제3주간 토요일

    Date2019.05.11 By언제나 Views38
    Read More
  17. 부활 제3주간 금요일

    Date2019.05.10 By언제나 Views50
    Read More
  18. 부활 제3주간 목요일

    Date2019.05.09 By언제나 Views35
    Read More
  19. 부활 제3주간 수요일

    Date2019.05.08 By언제나 Views25
    Read More
  20. 부활 제3주간 화요일

    Date2019.05.07 By언제나 Views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