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약의 인물 중에서 제 마음을 움직이는 사람이 누구냐고 묻는다면 저는 <베드로>와 <바르나바>사도라고 답합니다. 사실 저는 착한 사람이 못되지만 착한 사람이 되고 싶지도 않습니다. 착한 사람은 약한 사람이고 자기 의견을 표현하지도 못하고 늘 희생만 당하기 일쑤입니다. 아무튼 사도행전에 의하면 <사실 바르나바는 착한 사람이며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었다.>(사11,24)고 기록합니다. 어쩌면 이런 성품을 지닌 바르나바이었기에 예루살렘 교회 공동체가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던 사울에 대해 거부감을 지니고 있을 때 그를 받아들인 사람이 바르나바입니다. 바오로 사도와 함께 이방인들에게 열린 마음으로 복음을 전하고 이방인들에게 유다교식 관습(=할례)을 강요하던 몇몇 유다계 그리스도교 형제들에게 유연하고 개방적인 태도를 취하도록 촉구한 이도 바르나바입니다. 바오로 사도가 이방인들에 대한 이중적 태도를 보인 베드로 사도를 비판했을 때에도 베드로 사도를 감싼 이가 바르나바입니다. 바오로 사도가 첫 전도여행에서 중도에 전도를 포기한 요한 마르코를 비겁한 사람이라 여겨 그를 두 번째 전도여행에 데리고 가지 않겠다고 했을 때 마르코를 자신의 여정에 동행시킨 이도 바르나바입니다. 이처럼 착하면서도 열린 마음과 너그러운 마음을 지닌 믿음의 사람, 성령의 사람인 바르나바와 같은 선교사가 필요하고 바르나바와 같은 사람과 동행할 수 있다면 얼마나 큰 은총일까 싶습니다. 그는 참으로 우리 시대가 필요로 하는 아름다운 동행의 모델이라고 봅니다.

 

바르나바 사도는 선교 여정 가운데서 어쩌면 자신과 늘 함께 동행하시는 하느님을 의식하며 살았기에 가진 것, 아는 것 그리고 깨달은 것, 그 모든 것이 다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것이라고  믿었으며 그러기에 기꺼이 모든 것을 내어 줄 수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삶의 여정에서 비우면 비울수록 더 충만해지는 하느님의 전대의 무게를 체험했기에 아낌없이 받은 것을 거저 나눠주었으리라 상상합니다. 빈 가방을 가지고 떠나라. 모든 것을 하느님께서 마련해 주실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선교사의 마음 자세라고 믿습니다. 저의 짧은 베트남 선교 경험에 비춰 볼 때 말입니다. 곧 선교사의 마음은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Mt10,8)는 말씀을 믿음으로 실천하는데 있다고 봅니다. 얼마나 아름답고 착한 마음입니까?  

 

바르나바 사도 축일에 주님께서 우리에게 들려주시는 선교사의 자세는 바로 이것입니다. 선교사란 단지 복음을 전하기 위해 외지나 외국으로 파견된 사람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는 선교사입니다. 인생의 길, 신앙의 여정을 걸어가면서 주님으로부터 거저 받은 것을 거저 베푸는 삶(=사랑의 나눔과 실천)을 사는 사람이 곧 선교사입니다. 선교사는 늘 자신이 받은 모든 것이 다 하느님으로부터 받았음을 인식하고 나누고 베푸는 삶을 통해서 자신의 영광이 아닌 하느님의 영광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람입니다. 또한 일상을 살면서 늘 하느님의 은총을 기억하고 은총에 감사하며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모든 것이 다 주님으로부터 거저 받은 선물이며 은총이라는 것을 삶을 통해서 체험하며 이를 증거하는 사람입니다. 선교사는 자신의 삶을 비우고 나누어 주려고 할 때 결코 전대가 비워지는 일이 없음을 체험하기에 더욱 더 은총의 통로, 사랑의 통로로 불림을 감사하며 자신의 주어진 역할에 충실할 수 있다고 봅니다. 선교사가 받은 은총이 아주 특별하다고 믿습니다. 오늘 우리 모두는 나의 동행을 필요로 할 때 바르나바와 같은 마음으로 동행할 때 참된 하느님의 사람임이 드러날 것입니다.

<바르나바는 착한 사람이며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었다. 그리하여 수많은 사람이 주님께 인도되었다.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사11, 24:마태10, 8)


  1. 연중 제13주일

    Date2019.06.30 By언제나 Views33
    Read More
  2.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촉일

    Date2019.06.29 By언제나 Views35
    Read More
  3. 지극히 거룩하신 예수성심 대축일

    Date2019.06.28 By언제나 Views33
    Read More
  4. 연중 제12주간 목요일

    Date2019.06.27 By언제나 Views38
    Read More
  5. 연중 제12주간 수요일

    Date2019.06.26 By언제나 Views43
    Read More
  6.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Date2019.06.25 By언제나 Views31
    Read More
  7. 성 요한 세례자 탄생대축일

    Date2019.06.24 By언제나 Views46
    Read More
  8.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성혈 대축일

    Date2019.06.23 By언제나 Views39
    Read More
  9. 연중 제11주간 토요일

    Date2019.06.22 By언제나 Views26
    Read More
  10. 성 알로이시오 곤자가 수도자 기념일

    Date2019.06.21 By언제나 Views37
    Read More
  11. 연중 제11주간 목요일

    Date2019.06.20 By언제나 Views32
    Read More
  12. 연중 제11주간 수요일

    Date2019.06.19 By언제나 Views29
    Read More
  13.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Date2019.06.18 By언제나 Views27
    Read More
  14. 연중 제11주간 월요일

    Date2019.06.17 By언제나 Views27
    Read More
  15. 삼위일체 대축일

    Date2019.06.16 By언제나 Views29
    Read More
  16. 연중 제10주간 토요일

    Date2019.06.15 By언제나 Views23
    Read More
  17. 연중 제10주간 금요일

    Date2019.06.14 By언제나 Views17
    Read More
  18.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 기념일

    Date2019.06.13 By언제나 Views23
    Read More
  19. 연중 제10주간 수요일

    Date2019.06.12 By언제나 Views61
    Read More
  20.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Date2019.06.11 By언제나 Views2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