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7월 14일] 노화 수용

by 언제나 posted Jul 1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7월14일.jpg

 

- 노화 수용 -

 

저는 지금

한 수사님과 지팡이에 의지해

나흘째 일어나 있습니다.

복도를 조금 걸어 보았지만

너무 약해서 그 이상은 할 수 없습니다.

전에 40킬로를 걸은 후 느끼던 피로보다

지금 이 잠시의 걸음이 더 피곤합니다.

그러나 저는

하느님의 거룩한 뜻에 만족합니다. 

 

 

[기도]

 

사랑하는 주님,

신체가 노쇠해지고

다시는 예전으로 돌아가지 못함을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인생의 목적은 건강이 아니라

영원한 사랑임을 진실로 믿으며

모든 일에서

당신의 뜻을 받아들이고 싶습니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0 [7월 18일] 십자가의 메시지 알아내기 file 언제나 2019.07.18 21
1059 [7월 17일] 내적 시련 감추기 file 언제나 2019.07.17 36
1058 [7월 16일] 먼지처럼 메마를 때 file 언제나 2019.07.16 40
1057 [7월 15일] 하느님께 마음 두고 일하기 file 언제나 2019.07.15 41
» [7월 14일] 노화 수용 file 언제나 2019.07.14 36
1055 [7월 13일] 시련을 하느님의 사랑으로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7.13 37
1054 [7월 12일] 불평하지 말기 file 언제나 2019.07.12 42
1053 [7월 11일] 예수님의 고통으로 관통되기 file 언제나 2019.07.11 39
1052 [7월 10일] 예수님께 마음 두기 file 언제나 2019.07.10 33
1051 [7월 9일] 성에 대한 두려움 극복하기 file 언제나 2019.07.09 52
1050 [7월 8일] 가사에 집중하기 file 언제나 2019.07.08 45
1049 [7월 7일] 성욕과 성인 file 언제나 2019.07.07 50
1048 [7월 6일] 예수님과 함께 가시 품기 file 언제나 2019.07.06 29
1047 [7월 5일] 고통의 바다에서 수영하기 file 언제나 2019.07.05 41
1046 [7월 4일] 영을 따르는 자유 file 언제나 2019.07.04 45
1045 [7월 3일] 고통을 주는 존재가 될 때 file 언제나 2019.07.03 53
1044 [7월 2일] 하느님께서 인도하시는 곳에서 살기 file 언제나 2019.07.02 46
1043 [7월 1일] 신성에 취하기 file 언제나 2019.07.01 48
1042 [6월 30일] 바쁠 때의 기도 file 언제나 2019.06.30 52
1041 [6월 29일] 약할 때 우리의 힘이신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06.29 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