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박태원 가브리엘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복음 사색

혜안(慧眼)

by 후박나무 posted Aug 0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 그러니까 1일 새벽 3시반경에 화장실에서 쓰러졌었나보다. 2시까지 잠이 안와 책을 보다 오락실에 가 TV를 본 기억까지는 나는데 쓰러진 기억은 전혀 나지 않는다. 아마 비몽사몽간에 화장실에 갔었나보다. 오재성 신부님이 잠결에 ‘쿵’하는 소리를 듣고 언뜻 내 생각이 나 나와 보았더니 내가 머리를 감싸고 화장실에 쓰러져 있더란다. 처음엔 머리와 펠비스를 다친줄 알았는데 다행히 오늘 엑스레이 검사 결과를 보니 머리도 골반 뼈도 이상이 없단다. 통증이야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번이 두 번째다. 4년 전엔 울퉁불퉁한 보도블록에 발이 걸려 1자로 앞으로 쓰러졌었다. 다행히 유도 유단자로 낙법이 몸에 뱄기에 넘어지는 순간에 손바닥을 펴고 두 팔을 평형으로 하여 착지하였기에 전혀 부상을 입지 않았었다. 인명재천(人命在天) 이겠지만 더 조심해야겠다.

 

재작년에 양양에서 News를 소재로 한 소설을 보았다. 주인공인 중년 신사는 아직 백인들이 텍사스를 다 장악하지 못했던 시절 텍사스의 개척마을들을 돌아다니며 근래에 나온 신문들에서 스크랩한 기사와 뉴스를 공공장소에서 낭독해주는 일을 업이자 소명으로 삼는 이였다. 젊은 시절 미국의 내전 때 전령의 일을 하면서 News 의 부재로 불필요한 싸움과 희생을 자주 목격했던 그는 전쟁후 작은 인쇄소를 운영하며 사람들이 적어도 정보의 부재로 인한 오해로 싸우는 일이 없기를 바랐다.

 

요즈음은 정보의 부재와 부족이 문제가 아니라 넘쳐나는 뉴스가 더 문제일 것 같다. 처음 BBC 방송에서 정례 뉴스시간을 만들었을 때 어느 날엔 “오늘은 뉴스가 없습니다.” 가 뉴스의 전부였다는 사정에 비하면 오늘날엔 정해진 시간을 채우느라 별 쓰잘데기없는 것까지 다 까발리는 것 같다. 그중에 가짜뉴스는 또 얼마나 많을지…….정작 문제의 핵심은 정보의 홍수나 넘쳐나는 가짜뉴스가 아니라 그것을 구별할 줄 아는 혜안(慧眼)의 부재일 것 같다. 나는 이 대목에서 언제나 요나서의 마지막 문장이 생각난다. 하느님이 요나에게 하시는 말씀이다. 4:11

 

먼저 Jerusalem Bible 이다.

So why should I not be concerned for Nineveh, the great city, in which there are more than a hundred and twenty thousand people who cannot tell their right hand from their left, to say nothing of all the animals?

(갖가지 동물들은 차치하고서도 이 큰 도시 니느웨에는 오른쪽과 왼쪽을 가리지 못하는 사람이 12만 명이 넘는데 어떻게 내가 니느웨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있겠는가?) - New American Bible도 거의 같다.

 

공동번역은

“이 니느웨에는 앞뒤를 가리지 못하는 어린이만 해도 십이만이나 되고 가축도 많이 있다. 내가 어찌 이 큰 도시를 아끼지 않겠느냐?”

 

성경은

“그런데 하물며 오른쪽과 왼쪽을 가릴 줄도 모르는 사람이 십이만 명이나 있고, 또 수많은 짐승이 있는 이 커다란 성읍 니네베를 내가 어찌 동정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오른쪽과 왼쪽을 구별 못하는 12만 명의 사람은 앞뒤를 가리지 못하는 어린이 12만 명을 말하는 것일까? 아니면 앞뒤를 가리지 못하는 어린이 같이 오른쪽과 왼쪽을 구별 못하는 사람이 12만 명이나 된다는 말인가? 예수님이 살던 시대 상황을 보아도 그렇고 우리사회의 모습을 보아도 후자일 것 같다. 우리 사회에도 이런 사람이 넘쳐난다. 그리고 그 수는 아마도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꼭 한 사람 더 많지 싶다.


  1. 희망

    낮엔 땡볕에 살이 타는 듯이 뜨겁고 밤엔 높은 습도로 숨쉬기가 힘들더니 막상 태풍이 하나, 둘 지나가니 아침저녁으로 서늘하기까지 하다. 그래도 한 낮의 더위는 여전하지만!   요즈음 전례력에 따른 독서는 신명기다. 자신의 사명을 다 마쳐가는 모세도 그...
    Date2019.08.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6
    Read More
  2. 회자정리(會者定離)

      알츠하이머병에 걸리면 어제일은 기억 못해도 수십 년 전의 일은 또렷이 기억한다고 하던데, 나도 그런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지난일이 생생히 떠오른다. 작년 오늘도 같은 생각을 했었는데.   38년 전 오늘 예수고난회의 외부지원자로서 양성프...
    Date2019.08.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1
    Read More
  3. 집단지성(集團知性)

    세상이 많이 어수선하다. 메뚜기도 한 철이라고, 어수선한 틈을 타 불난 집에 부채질 하듯이 혼란과 불안감을 조장하여 이득을 보려는 무리들도 준동한다.   히브리인들이 구전되어 오던 그 많은 이야기들, 자주 서로 상충되거나 같은 사건을 전혀 다르게 서술...
    Date2019.08.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2
    Read More
  4. 일엽지추(一葉知秋)

    우이령길에 연보랏빛 벌개미취가 피어났다. 일엽지추(一葉知秋) - 나뭇잎 한 잎 떨어짐을 보고 가을이 옴을 안다고 했는데 이 꽃도 가을을 알린다. 조선 후기의 문신 心庵(심암) 趙斗淳(조두순) 의 시구가 더 가슴에 와 닿는다. ‘오동 한 잎 날리자 천하가 가...
    Date2019.08.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8
    Read More
  5. 구원사(救援史)의 편찬

    인디아에 한 번도 안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번만 간 사람은 없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의 속뜻은 인도가 그만큼 신비하고 매력적이어서 한번 갔던 사람은 반드시 다시 찾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나도 인도를 두 번 방문하였지만 두 번 다 국제회의에 참...
    Date2019.08.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7
    Read More
  6. 이정표(里程標) 혹은 하느님의 손가락

    무더위가 기승(氣勝) 이다. 마냥 끝없이 이어질 것 같던 무더위도 어느 날 홀연히 찬바람이 한 번 선 듯 불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지난일이 되고 만다. 얼마 안 있어 “나뭇잎 떨어져 바람인가 했더니 세월이더라! 는 하이쿠가 실감이 나겠지.   ‘흐르는 것이 ...
    Date2019.08.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1
    Read More
  7. 비오는 날

    밤새 잠을 설치다.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날이 밝는 대로 목욕을 하러가다. 원래 바람은 따뜻한 물에 몸을 풀고 가능하면 한숨 잔 다음 아침을 먹고 직원들 출근시키는 차를 타고 돌아가려 하였는데 어디 삶이란 게 작은 일 하나라도 꼭 자기 뜻대로 되던가!   ...
    Date2019.08.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8
    Read More
  8. 프레임

    보통 본격적인 카운슬링 하기 전 내담자에게 체화된 기본적인 심리를 대충이나마 파악하기 위해 여러 테스트를 하는데, 그중 나에게 인상적이었던 것은 몇몇의 인물과 주변 환경을 삽화로 그린 그림을 보고 나름대로 지금의 상황을 묘사하게 하는 것이었다. 검...
    Date2019.08.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4
    Read More
  9. 야훼의 종- 신원의 모호성

    후배 양 우철 야고보 부제의 석사학위 논문 “주님의 종의 넷째노래에 내포된 ‘고난’ 에 대한 성서 신학적 고찰”을 읽었다. 석사학위 논문으로 인준을 받은 날자가 2019. 7. 22 이니까 아직 식지 않은 따끈따끈한 논문을 읽은 셈이다. 하긴 고난이라 할 때 속뜻...
    Date2019.08.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0
    Read More
  10. 돈오(頓悟)

    전도서라고도 하는 코헬렛은 이렇게 시작한다. “허무로다, 허무! 코헬렛이 말한다. 허무로다., 허무! 모든 것이 허무로다!”   꼭 맛을 봐야 이물질인지 된장인지 구별할 수 있는 게 아니듯 인생을 다 살아보고서야 ‘허무로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19세 때...
    Date2019.08.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0
    Read More
  11. 보이지 않는 사람들

    수년전 양평 근처에서 산악자전거만 타며 한 주일 휴가를 지낸일을 쓴 적이 있다. 휴가도 끝나 고속버스에 자전거를 싣고 서울로 돌아오면서 느끼는 바가 많았다. 비록 한주일이란 짧은 기간이었지만 가히 인간적이라 할 수 있는 시속 20키로의 삶으로 살다가,...
    Date2019.08.0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3
    Read More
  12. 혜안(慧眼)

      어제 그러니까 1일 새벽 3시반경에 화장실에서 쓰러졌었나보다. 2시까지 잠이 안와 책을 보다 오락실에 가 TV를 본 기억까지는 나는데 쓰러진 기억은 전혀 나지 않는다. 아마 비몽사몽간에 화장실에 갔었나보다. 오재성 신부님이 잠결에 ‘쿵’하는 소리를 듣...
    Date2019.08.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7
    Read More
  13. ''다 지나가는것'

    바로 어제 “앞으로 또 어떤 일이 있을지 아무도 모른다.” 고 했는데 그 말이 사실임을 증명이라도 하려는 것 같다. 선하신 당신의 얼이 시오니 고르디 고른 땅으로 인도해주시기만을…….   미사후 며칠 만에 무거운 다리를 옮겨 우이 령을 오르다. 폰도 가져가 ...
    Date2019.08.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3
    Read More
  14. 닛사의 그레고리

    “끝나야 끝난 거다” 라더니 올해 장마가 그런가보다. 힘겹게 버텨내어 장마가 끝났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엊그제부터 다시 시작하는가보다. 어젯밤에는 간헐적으로 천둥, 번개와 세찬 비가 내리더니 날이 밝자 긁은 빗줄기가 계속 이어진다.   오늘의 모세이야...
    Date2019.07.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15. 가시나무새

    이런 전설이 있다. 지상의 어떤 피조물보다 더 아름답게 일생에 단 한번 노래한다는 새, 가시나무새에 관한 전설이다. 이 새는 둥지를 떠나는 순간부터 쉬지 않고 가시나무를 찾는다고 한다. 그러다가 마침내 적당한 가시나무를 찾으면 거친 가지사이를 돌아다...
    Date2019.07.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9
    Read More
  16. 부모님!

    성모님의 부모님인 요아킴과 안나를 기억하는 날이다. 요아킴과 안나를 기억한다함은 또한 자신들의 부모님을 기억하는 기회이기도 하다.   Memoria Passionis(고난의 기억) 이 그러하듯, 기억의 형태에 따라 기억이 오히려 망각을 가져올 수도 있다. 기억과 ...
    Date2019.07.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9
    Read More
  17. '바라바'

      마르코 복음은 적나라하게 제베대오의 두 아들 야고보와 요한이 예수께 직접 청탁을 드렸다 하므로 서 제자들의 민낯을 드러낸데 반해 마태오는 야고보와 요한이 아니라 그 어머니가 청탁한 것으로 하므로 서 제자들의 체면을 살려준다.   스승의 죽음이 코...
    Date2019.07.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0
    Read More
  18. Ultima Cena(최후의 만찬)

      지독한 습기와 열기 속에 지내는 나날이다. 다행히 예보(豫報)에 의하면 내일부터는 비라도 내린다고 한다. 오늘 합정동까지 치료차 다녀오다. 길냥이들도 식욕을 잃었는지 먹는 양이 줄었다. 그러고 보니 아롱이만 더위와 습기에 아랑곳 하지 않고 호기심에...
    Date2019.07.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6
    Read More
  19. 마리아 막달레나의 여성성!

    오늘은 서울 아산병원에 가 주치의 이 종식 교수를 만나다. 시네메트의 생산중단으로 레보도파의 공급원인 퍼킨 정을 하루 9알씩 처방한대로 3달간 복용했더니 조금 과하다는 느낌이 온다. 주치의와 상의하여 하루 6알로 줄이기로 하다. 다른 약은 그대로다. ...
    Date2019.07.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6
    Read More
  20. 약속(約束)

      로마 유학시절 본원에서 공부하던 학생신부 중에 바스크 출신의 부제가 있었다. 어느 날 한 달 영신수련을 하러 간다고 해서, 한국에서는 종신서원하기 전까지 2번 한다고 하니, 요한 밥띠스따 부제가 장난을 쳤다. 2번이나 하고서도 그 모양이냐고? 웃으면...
    Date2019.07.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 Next
/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