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9월 30일] 죽음 앞에 슬픔과 기쁨

by 언제나 posted Sep 3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9월30일.jpg

 

- 죽음 앞에 슬픔과 기쁨 -

 

어머니의 죽음을 알리는 네 편지를 받았다.

이럴 때 슬픔을 느끼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그러나 이 슬픔은 최상의 것만을 위할 수 있는

하느님의 뜻 속에서 일어난 타격이란

관점으로 위안이 된다.

커다란 인내심을 갖고 견뎌야 했던 그 많은 시련 후에

어머니가 예수 그리스도 수난의 공로를 통해서

그분의 영원성을 이제 즐길 수 있게 되었음에 기뻐하자.

 

 

[기도]

 

사랑하는 예수님,

주님께서도 사랑하시는 이의 죽음을 슬퍼하셨습니다.

그들을 당신께로 데려가시는 하느님의 사랑을

믿는 믿음으로

시련에 당해 슬퍼하는

제가 위안을 갖게 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5 [10월 1일] 현재에 살기 file 언제나 2019.10.01 39
» [9월 30일] 죽음 앞에 슬픔과 기쁨 file 언제나 2019.09.30 36
1133 [9월 29일] 시련은 필요하다 file 언제나 2019.09.29 34
1132 [9월 28일] 상실의 아픔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9.28 39
1131 [9월 27일] 속임수의 표지가 아닌 고통 file 언제나 2019.09.27 39
1130 [9월 26일] 미완성된 일 내버려두기 file 언제나 2019.09.26 37
1129 [9월 25일] 사랑으로 인한 고통은 부활로 이어진다 file 언제나 2019.09.25 44
1128 [9월 24일] 질병 속에 숨어있는 보물 file 언제나 2019.09.24 50
1127 [9월 23일] 무의식적 기도 file 언제나 2019.09.23 52
1126 [9월 22일] 하느님의 뜻과 결혼하기 file 언제나 2019.09.22 50
1125 [9월 21일] 하느님의 뜻에 만족하기 file 언제나 2019.09.21 52
1124 [9월 20일] 감정이 아니라 하느님을 믿기 file 언제나 2019.09.19 59
1123 [9월 19일] 시련에 집중하지 않기 file 언제나 2019.09.19 44
1122 [9월 18일] 거룩한 결혼 file 언제나 2019.09.18 46
1121 [9월 17일] 배은망덕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9.17 52
1120 [9월 16일] 기도 중에 영에게 양보하기 file 언제나 2019.09.16 60
1119 [9월 15일] 예수님과 함께 고통 당하신 마리아 file 언제나 2019.09.15 38
1118 [9월 14일] 고통 중에 기뻐하기 file 언제나 2019.09.14 34
1117 [9월 13일] 참회는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것 file 언제나 2019.09.13 35
1116 [9월 12일] 일상의 참회 file 언제나 2019.09.12 3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