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0월 3일] 하느님, 우리의 위로

by 언제나 posted Oct 03,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0월3일.jpg

 

- 하느님, 우리의 위로 -

 

하느님은

지금 여러분이 피조물에서 얻는 위안을 빼앗고

하느님이 아닌 모든 것에 죽기를 바라십니다.

주님께서는 당신께서 몸소 주실 그 위안만이

여러분의 마음에 있기를 원하십니다.

여러분이 전혀 기대하지 않을 때 그것은 올 것입니다.

곧 알게 될 것입니다.

 

 

[기도]

 

주님,

저도 역시 인간적 위로 없이

메마름과 어둠의 기간을 거쳐야 함을 압니다.

저는 그것을 좋아하지 않을뿐더러 두렵기까지 합니다만,

당신께서 제 위안이 되실 것이고

제가 필요할 때 버팀목이 되실 것임을 믿습니다.

설사 그 황폐함이 오래 지속될지라도,

그것은 나쁜 표징이 아닙니다.

당신께서는 바로 거기에

저와 함께 계십니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2 [10월 18일] 십자가의 열매 file 언제나 2019.10.18 49
1151 [10월 17일] 필요할 때 평화롭게 있기 file 언제나 2019.10.17 51
1150 [10월 16일] 메마름은 좋은 표징 file 언제나 2019.10.16 59
1149 [10월 15일] 잘못한 사람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10.15 50
1148 [10월 14일] 우리의 결점에 평화롭기 file 언제나 2019.10.14 46
1147 [10월 13일] 오해 받아 들이기 file 언제나 2019.10.13 43
1146 [10월 12일] 하느님께 봉사하는 기쁨 file 언제나 2019.10.12 51
1145 [10월 11일] 무력함 속에서 하느님 신뢰하기 file 언제나 2019.10.11 55
1144 [10월 10일] 하느님의 뜻 선택하기 file 언제나 2019.10.10 70
1143 [10월 9일] 우리를 풍요케 하시는 하느님의 뜻 file 언제나 2019.10.09 44
1142 [10월 8일] 고해신부 식별하기 file 언제나 2019.10.08 66
1141 [10월 7일] 꿈은 죄가 아니다 file 언제나 2019.10.07 36
1140 [10월 6일] 숨겨진 참회 file 언제나 2019.10.06 38
1139 [10월 5일] 항상 기도하기 file 언제나 2019.10.05 34
1138 [10월 4일] 무기력함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10.04 46
» [10월 3일] 하느님, 우리의 위로 file 언제나 2019.10.03 36
1136 [10월 2일] 편지로 소식 전하기 file 언제나 2019.10.02 31
1135 [10월 1일] 현재에 살기 file 언제나 2019.10.01 42
1134 [9월 30일] 죽음 앞에 슬픔과 기쁨 file 언제나 2019.09.30 39
1133 [9월 29일] 시련은 필요하다 file 언제나 2019.09.29 38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69 Next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