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2월 2일]평화 중에 하느님의 빛을 기다리기

by 언제나 posted Dec 0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2월2일.jpg

 

- 평화 중에 하느님의 빛을 기다리기 -

 

어떤 상태가

마땅히 수용해야 하는 상태인지 모를지라도

마음을 어지럽히지 마시오.

하느님께서는

그분 자신의 때에 빛을 주실 것입니다.

계속하여 하느님께 의탁하여 살고,

가장 달콤한

거룩한 사랑의 우유를 마시는 아기처럼,

거룩한 그분의 가슴에 안기십시오.

 

 

[기도]

 

주님,

제 인생에서 방향을 정해야 할 때

주님의 빛을 기다리는 일은

아주 어렵습니다.

주님께서 좋으신 시간에

빛을 주시지 않으리라는

헛된 두려움을 없애주소서.

당신이 마음에 들어 하실,

어머니의 가슴에 안긴 어린이처럼

평화로운 믿음을 갖게 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5 [12월 10일]걱정과 위로를 뒤섞으시는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12.10 32
1204 [12월 9일]고난은 치유한다 file 언제나 2019.12.09 38
1203 [12월 8일]하느님 앞에서 어린이같이 되기 file 언제나 2019.12.08 49
1202 [12월 7일]고난은 치유한다 file 언제나 2019.12.07 39
1201 [12월 6일]눈물을 하느님께 드리기 file 언제나 2019.12.06 45
1200 [12월 5일]바쁠 때도 하느님 안에 숨기 file 언제나 2019.12.05 34
1199 [12월 4일]하느님 안에서 자기 잊기 file 언제나 2019.12.04 41
1198 [12월 3일]하느님 안에서 조용히 있기 file 언제나 2019.12.03 53
» [12월 2일]평화 중에 하느님의 빛을 기다리기 file 언제나 2019.12.02 38
1196 [12월 1일]하느님은 작으시다 file 언제나 2019.12.01 71
1195 [11월 30일]표징을 찾지 말기 file 언제나 2019.11.30 43
1194 [11월 29일]진보 여부에 관심 끊기 file 언제나 2019.11.29 41
1193 [11월 28일]하느님의 품에서 쉬기 file 언제나 2019.11.28 42
1192 [11월 27일]사랑으로 하느님과 일치 file 언제나 2019.11.27 43
1191 [11월 26일]고통의 가치 file 언제나 2019.11.26 54
1190 [11월 25일]위안을 찾지 않기 file 언제나 2019.11.25 46
1189 [11월 24일]순간순간을 살기 file 언제나 2019.11.24 48
1188 [11월 23일]하느님께서 주시는 보속이 더 낫다 file 언제나 2019.11.23 89
1187 [11월 22일] 죄를 생각하기, 그러나 간략하게 file 언제나 2019.11.22 51
1186 [11월 21일]초조할 때의 믿음 file 언제나 2019.11.21 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