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월 2일] 주님과 함께 놀기

by 언제나 posted Jan 02,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월2일.jpg

 

- 주님과 함께 놀기 -

 

성인께서는

주님이 당신과 함께

놀이를 하고 계신다고 말합니다.

성서도 똑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나는 날마다 그분의 즐거움이었고

언제나 그분 앞에서 뛰놀았다.

그분께서 지으신 땅위에서 뛰놀며,

나는 사람 안에서 기쁨을 찾았다.(잠언 8,30-31).

하느님이 사랑의 놀이를 하시도록

받아들인 영혼들은 행복합니다.

 

[기도]

 

뛰놀음은 주여, 당신의 선물입니다.

어릴 때는 가졌지만

나이 먹으면서 잃어버린 듯합니다.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 걷는 것은

고통과 어둠을 내포합니다만

뛰놀음 역시 필요합니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0 [1월 4일] 조롱을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20.01.04 80
1229 [1월 3일] 날카로움을 부드럽게 하기 file 언제나 2020.01.03 71
» [1월 2일] 주님과 함께 놀기 file 언제나 2020.01.02 74
1227 [1월 1일] 근본과 더불어 시작하기 file 언제나 2020.01.01 168
1226 [12월 31일]성탄절 장면을 묵상 하기 file 언제나 2019.12.31 117
1225 [12월 30일]예수님과 마리아를 모방하기 file 언제나 2019.12.30 76
1224 [12월 29일]요람에서 십자가까지 file 언제나 2019.12.29 60
1223 [12월 28일]어린이다운 정신 file 언제나 2019.12.28 63
1222 [12월 27일]자유를 두려워하지 않기 file 언제나 2019.12.27 69
1221 [12월 26일]베들레헴에서 시작된 사랑의 불길 file 언제나 2019.12.25 129
1220 [12월 25일]구유에서 마음을 따뜻하게 하기 file 언제나 2019.12.25 194
1219 [12월 24일]거룩한 아기를 안기 file 언제나 2019.12.24 79
1218 [12월 23일]어린이 예수님과 더불어 어린이처럼 있기 file 언제나 2019.12.23 61
1217 [12월 22일]달콤한 느낌에 집착하지 않기 file 언제나 2019.12.22 68
1216 [12월 21일]예수님께서는 얼마나 작으셨는지 file 언제나 2019.12.21 67
1215 [12월 20일]하느님 앞에서 작아지기 file 언제나 2019.12.20 71
1214 [12월 19일]침묵과 사랑 중에 하느님을 찬미하기 file 언제나 2019.12.19 74
1213 [12월 18일]현실적으로 기도하기 file 언제나 2019.12.18 87
1212 [12월 17일]우리를 하느님의 선물로 인도하는 겸손 file 언제나 2019.12.17 66
1211 [12월 16일]하느님의 사랑 마시기 file 언제나 2019.12.16 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