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1월 9일] 하느님께 내어 맡김

by 언제나 posted Jan 0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월9일.jpg

 

- 하느님께 내어 맡김 -

 

오,

하느님의 이끄심은 얼마나 점잖은가!

달려갑시다,

하느님의 가장 거룩한 품에

언제나 우리자신을 온전히 던지면서

우리 영혼의 귀중한 연인을 쫒아 달려 갑시다.

고난이나,

날마다 넘어짐,

혹은 커다란 시련을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하느님의 자비하심이 그 모든 것을 돌보십니다.

 

 

[기도]

 

사랑하는 주님,

주님은 이 지상생활에서 당신을 따르는 많은 이들을 매혹시키십니다.

저를 초대해서 주님을 따르게 하는 것은 사랑입니다.

그 사랑을 전적으로 신뢰하며 이끄시는 당신께

저를 바치게 하소서.

저의 모든 과오에도 주님은 있는 그대로 저를 사랑하십니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0 [1월 24일] 기도가 무미건조할 때 newfile 언제나 2020.01.24 8
1249 [1월 23일] 축복을 위한 준비의 시련 file 언제나 2020.01.23 26
1248 [1월 22일] 반대는 훌륭한 징표 file 언제나 2020.01.22 38
1247 [1월 21일] 폭풍우 속에서 평화 찾기 file 언제나 2020.01.21 51
1246 [1월 20일] 시련을 통한 정화 file 언제나 2020.01.20 51
1245 [1월 19일] 기만에 대한 공포 극복하기 file 언제나 2020.01.19 40
1244 [1월 18일] 완덕과 함께 하는 평화 file 언제나 2020.01.18 43
1243 [1월 17일] 내면의 평화 찾기 file 언제나 2020.01.17 57
1242 [1월 16일] 결과에 승복하기 file 언제나 2020.01.16 97
1241 [1월 15일] 결함을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20.01.15 61
1240 [1월 14일] 마음 들어올리기 file 언제나 2020.01.14 56
1239 [1월 13일]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일 file 언제나 2020.01.13 58
1238 [1월 12일] 묵상할 수 없을 때 file 언제나 2020.01.12 148
1237 [1월 11일] 무미건조한 기도 또한 기도 file 언제나 2020.01.11 96
1236 [1월 10일] 하느님께 흘러 들어가기 file 언제나 2020.01.10 81
» [1월 9일] 하느님께 내어 맡김 file 언제나 2020.01.09 65
1234 [1월 8일] 하느님 앞에서 침묵 file 언제나 2020.01.08 62
1233 [1월 7일] 폭풍에 대비한 보호 file 언제나 2020.01.07 55
1232 [1월 6일] 사랑을 위한 기도 file 언제나 2020.01.06 73
1231 [1월 5일] 용서 file 언제나 2020.01.05 7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