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3월 17일] 하느님과 고통 나누기

by 언제나 posted Mar 1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월017.jpg

 

- 하느님과 고통 나누기 -

 

고통이 담긴 발삼 단지를 침묵과 수용으로 봉인하여,

위안을 받기위해 외부로 날려 버리는 일이 없도록 하시오.

그것은 해가 될 것입니다.

고요히 고통 속에 하느님께 맡기면 맡길수록

하느님이 주시는 시련은 더 빨리 끝날 것입니다. 

 

 

[기도]

 

주님,

저는 항아리의 뚜껑을 항상 꼭 막지 않습니다.

저는 그것을 당신의 뜻에 겨우 맡기고 단순히 참아냄으로서,

약간 봉했을 뿐입니다.

설사 제가 봉인을 한다 해도

제 마음을 다하여 당신의 뜻을 선택함으로써 꼭 막은 게 아닙니다.

당신의 자비로

제 감정이 결국 거룩한 뜻을 따르리라는 것을 저는 압니다.

주님,

제 항아리를 꼭 막게 도와주십시오.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4 [3월 18일] 새로운 사랑으로 이끄는 고통 file 언제나 2020.03.18 57
» [3월 17일] 하느님과 고통 나누기 file 언제나 2020.03.17 57
1302 [3월 16일] 신앙으로 고통보기 file 언제나 2020.03.16 45
1301 [3월 15일] 고통 중에 하느님 신뢰하기 file 언제나 2020.03.15 47
1300 [3월 14일] 시련속의 침묵 file 언제나 2020.03.14 55
1299 [3월 13일] 침묵과 희망 안에서 견디기 file 언제나 2020.03.13 47
1298 [3월 12일] 시련은 자연스러운 것 file 언제나 2020.03.12 46
1297 [3월 11일] 기다림은 하나의 십자가 file 언제나 2020.03.11 55
1296 [3월 10일] 예수님의 사랑 받기 file 언제나 2020.03.10 27
1295 [3월 9일] 고통 기대하기 file 언제나 2020.03.09 43
1294 [3월 8일] 병중의 단념 file 언제나 2020.03.08 48
1293 [3월 7일] 기도를 위한 준비 file 언제나 2020.03.07 45
1292 [3월 6일] 느껴지지 않는 진정한 열정 file 언제나 2020.03.06 45
1291 [3월 5일] 시련을 사랑으로 보기 file 언제나 2020.03.05 49
1290 [3월 4일] 시련 뒤의 하느님 보기 file 언제나 2020.03.04 49
1289 [3월 3일] 시련 속에서 평화 찾기 file 언제나 2020.03.03 34
1288 [3월 2일] 하느님의 뜻만 바라기 file 언제나 2020.03.02 46
1287 [3월 1일] 수난에 대해 묵상하기 file 언제나 2020.03.01 41
1286 [2월 29일] 나쁜 생각 다루기 file 언제나 2020.02.29 64
1285 [2월 28일] 불운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20.02.28 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