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3월 20일] 돌아가신 이들을 하느님께 맡기기

by 언제나 posted Mar 2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월020일.jpg

 

- 돌아가신 이들을 하느님께 맡기기 -

 

하느님께서

무한하신 자비의 가슴에

당신 아버지의 영혼을 받아들이셨다는

분명한 표지를 주셨음에 감사드리며 기뻐합니다.

이 일로 얼마나 큰 충격과 고통을 겪었을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나는 당신이 하느님의 뜻을

받아들이는 가장 귀한 향료로,

사랑하는 아버님을 잃은 아픔을

완화시켰음을 알 수 있습니다.

 

 

[기도]

 

사랑하는 주님,

사랑하는 이의 죽음 앞에서,

우리는 당신의 거룩한 뜻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기가

아주 어렵습니다.

당신의 뜻을 온전한 사랑으로 이해하고

제가 사랑하는 이를 당신께 맡길 수 있게 해 주십시오.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24 [4월 07일] (성주간 화요일 : 예수님과 함께 수난 겪기 ) newfile 언제나 2020.04.07 18
1323 4월 06일] 성주간 월요일 : 자유롭게 수난에 대해 기도하기 file 언제나 2020.04.06 40
1322 [4월 05일] 성지 주일 : 평화 중에 하느님의 뜻을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20.04.05 37
1321 [4월 4일] 천국 흠모하기 file 언제나 2020.04.04 18
1320 [4월 3일]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자양분 file 언제나 2020.04.03 21
1319 [4월 2일] 당황했을 때 해야 하는 것 file 언제나 2020.04.02 48
1318 [4월 1일] 감정이 아니라 믿음 file 언제나 2020.04.01 43
1317 [3월 31일] 묵상 격려하기 file 언제나 2020.03.31 51
1316 [3월 30일] 사랑의 선물인 시련 file 언제나 2020.03.30 42
1315 [3월 29일] 명상하는 법 file 언제나 2020.03.29 51
1314 [3월 28일] 그리스도와 함께 못 박히기 file 언제나 2020.03.28 44
1313 [3월 27일] 완벽의 과정 file 언제나 2020.03.27 28
1312 [3월 26일] 하느님과의 일치를 가져오는 시련 file 언제나 2020.03.26 49
1311 [3월 25일] 마리아에게 연관 짓기 file 언제나 2020.03.25 46
1310 [3월 24일] 사랑의 전망 file 언제나 2020.03.24 60
1309 [3월 23일] 충동 제어하기 file 언제나 2020.03.23 62
1308 [3월 22일] 적나라한 고통 file 언제나 2020.03.22 62
1307 [3월 21일] 고난이 지닌 사랑의 힘 file 언제나 2020.03.21 62
» [3월 20일] 돌아가신 이들을 하느님께 맡기기 file 언제나 2020.03.20 30
1305 [3월 19일] 성인에 대한 사랑 file 언제나 2020.03.19 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