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日是好日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날이 차지고 몸이 경직되면서 장차 다가올 수 있는 일들에 마음이 간다. 지금 이렇듯 힘들면서도 몸을 쓰려 애쓰는 것은 가능한 한 남의 손을 덜 타려 하기 때문이 아닌가? 자신의 몸을 스스로 어쩌지 못해 부득이 남의 손에 맡겨야만 하는 시간이 올지라도 최대한 그런 시간을 좀 더 뒤로 미루려는 몸짓이 아니던가.

 

악착같이 자신의 자유를 움켜쥐고 놓치 않으려는 모습도 그리 보기에 편하진 않지만, 너무 쉽게 모든 것을 달관하고 포기하듯 수용하는 모습도 탐탁지 않다. 본인을 포함하여 주변사람들을 편안케 하는 고정된 태도란 있을 수 없고 매번 개개인은 자신의 상황에 맞추어 걸맞은 자세를 창조해 내야 하리라.

 

두보가 자신의 시에 대한 태도를 “말이 사람을 놀라게 하지 않으면 죽어도 쉬지 않겠다(語不驚人死不休)” 라 했다는데 노년을 맞는 마음가짐으로도 알맞다.

 

  1. "I have a dream!"

    Date2020.10.18 By후박나무 Views62
    Read More
  2. 운수업(運輸業)

    Date2020.10.16 By후박나무 Views60
    Read More
  3. 어불경인사불휴(語不驚人死不休)

    Date2020.10.10 By후박나무 Views89
    Read More
  4. 선선해진 날씨

    Date2020.10.10 By후박나무 Views75
    Read More
  5. 성묘

    Date2020.09.30 By후박나무 Views89
    Read More
  6. 몸학

    Date2020.09.30 By후박나무 Views68
    Read More
  7. 신명기계 문헌

    Date2020.09.20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8. 성인(聖人)이 된다는 것!

    Date2020.09.20 By후박나무 Views78
    Read More
  9. 여여(如如)

    Date2020.09.15 By후박나무 Views85
    Read More
  10. 가을바람

    Date2020.09.10 By후박나무 Views103
    Read More
  11. 유기견

    Date2020.09.04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12. Freediving

    Date2020.09.03 By후박나무 Views76
    Read More
  13. 마귀들린 사람

    Date2020.09.01 By후박나무 Views74
    Read More
  14. ASICS

    Date2020.08.22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15. 일기일회(一期一會)

    Date2020.08.14 By후박나무 Views135
    Read More
  16. California dreamin'

    Date2020.08.13 By후박나무 Views102
    Read More
  17. 세상에는 10종류의 사람이 있다. 이진수를 이해하는 사람과 이해 못하는 사람^^

    Date2020.08.03 By후박나무 Views136
    Read More
  18. 무식한 놈

    Date2020.07.31 By후박나무 Views125
    Read More
  19. 지리산 '칠선계곡'

    Date2020.07.30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20. 듣는 마음

    Date2020.07.25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