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日是好日

조회 수 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0. 11. 18

 

1988년 이었다고 기억한다. 서울 대교구는 명동성당에 상설고백소를 설치하고 운영하기로 결정하고 수도회의 협조를 구했었다. 우리 수도회는 토요일 오후 3시에서 7시까지 담당하기로 하고 그 책임은 내가 맡았었다. 벌써 30여 년 전의 일이다.

 

한번은 앳된 목소리로 보아 대학교 새내기 정도로 짐작되는 분이 들어와 성사를 보기 시작했다. 가만히 들어보니 이 친구는 딱히 마음에 걸리는 것은 없는데 성사는 봐야하겠으니 말하자면 죄를 만들어 고백하는 형국이었다. 예를 들어 아침 저녁기도를 안했다든지…….

 

그래 나는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사는 것이 재미있느냐고?” 그 아가씨는 생기발랄한 목소리로 그렇다고 했다. 나는 일부러 죄를 만들어 고백할 필요는 없고 사는 것이 재미있다니 의미 있게 사는 것 같다. 주변을 보면 사는 것이 당신처럼 재미있지만은 않고 괴로운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그분들에게 자신의 삶을 조금 나누어주도록 하라고 하고는 사죄경을 외웠다. 30여 년 전의 일이 지금 새삼 생각난 것은 지금 내가 “사는 것이 참 힘들기” 때문이겠다.

 

늘 사용하는 말도 산전수전을 통해 적확한 의미를 알게 된다. 말의 의미는 구체적인 체험과 짝 지어질 때 비로소 선명해지는 것이다. 삶의 정황 (Sitz im Leben) 은 성서비평학에서 쓰는 개념이다. 독일어에서 유래한 것으로 '삶의 자리'라는 뜻이다. “아는 것이 힘이다” 와 “아는 게 병이라는 식자우환(識字憂患)” 은 각자 삶의 자리가 있다. 말은 구체적인 정황과 짝지어질 때 비로소 올바른 의미가 드러난다. 그리고 말과 정황을 구별하여 짝지을 수 있는 능력은 경험을 통해 얻어진다. 유대인들은 지금이 어느 때인지 아는 것을 지혜라 했는데 이런 지혜는 많은 혼란과 시행착오의 결과물이다. 지금은 고진감래(苦盡甘來) 가 무엇인지 배우는 때 같다.  그리고 이 모든것은 지나가리라도!

 

 

  1. 대림절

    Date2020.11.29 By후박나무 Views16
    Read More
  2. Sanctus Franciscus Assisiensis OR San Francesco d'Assisi

    Date2020.11.22 By후박나무 Views131
    Read More
  3. 고진감래(苦盡甘來), 감진고래(甘盡苦來)

    Date2020.11.18 By후박나무 Views86
    Read More
  4. 핑계와 사연(事緣)

    Date2020.11.15 By후박나무 Views148
    Read More
  5. 세한도

    Date2020.11.05 By후박나무 Views119
    Read More
  6. 모든 성인 대축일

    Date2020.11.01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7. Domenico Scarlatti(도메니꼬 스까를라띠)

    Date2020.10.31 By후박나무 Views99
    Read More
  8. "I have a dream!"

    Date2020.10.18 By후박나무 Views127
    Read More
  9. 운수업(運輸業)

    Date2020.10.16 By후박나무 Views104
    Read More
  10. 어불경인사불휴(語不驚人死不休)

    Date2020.10.10 By후박나무 Views111
    Read More
  11. 선선해진 날씨

    Date2020.10.10 By후박나무 Views92
    Read More
  12. 성묘

    Date2020.09.30 By후박나무 Views100
    Read More
  13. 몸학

    Date2020.09.30 By후박나무 Views78
    Read More
  14. 신명기계 문헌

    Date2020.09.20 By후박나무 Views87
    Read More
  15. 성인(聖人)이 된다는 것!

    Date2020.09.20 By후박나무 Views84
    Read More
  16. 여여(如如)

    Date2020.09.15 By후박나무 Views88
    Read More
  17. 가을바람

    Date2020.09.10 By후박나무 Views106
    Read More
  18. 유기견

    Date2020.09.04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19. Freediving

    Date2020.09.03 By후박나무 Views79
    Read More
  20. 마귀들린 사람

    Date2020.09.01 By후박나무 Views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