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2021.01.02 09:21

새해가 밝아왔습니다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12월 27일 피부이식 수술을 위해 입원했다가 2021.1.1.일 퇴원해서 광주로 내려왔습니다. 여동생의 간병과 많은 분들의 기도와 염려 덕분에 잘 치료받고 수도원에 도착해서 감사 인사 겸 새해 인사를 올립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참으로 다사다난한 2020년 경자년이 끝나가고 2021년 신축년辛丑年(하얀 소) 새해가 밝아 왔습니다. <이하이>란 가수가 부른 <한숨>의 다음 가사를 떠올리면서 수고한 저나 여러분 모두,서로 위로하는 마음으로 나누고 싶습니다. <남들 눈엔 힘 빠지는 한숨으로 보일진 몰라도 나는 알고 있죠 작은 한숨 내뱉기도 어려운 하루를 보냈단 걸 이제 다른 생각은 마요 깊이 숨을 쉬어봐요 그대로 내뱉어요 누군가의 한숨 그 무거운 숨을 내가 어떻게 헤아릴 수가 있을까요 당신의 한숨 그 깊일 이해할 순 없겠지만 괜찮아요 내가 안아줄게요.> 정말 경자년 한해 코로나로 많이 힘드셨고 수고 많으셨어요. 이제 크게 숨을 쉬고 서로 안아 줍시다.

 

작년 한 해를 되돌아보면서 교수신문이 선정한 2020년 우리 사회를 압축하는 사자성어로 ‘아시타비’(我是他非)로 선정했더군요, 이 사자성어는 <나는 옳고 너는 그르다.>는 뜻으로, 흔히 자주 표현하는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내로남불’을 한자어로 옮긴 신조어입니다. ‘아시타비’를 선정한 주된 근거는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와 정치·사회적 대치 속에서 ‘아시타비’의 자세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방해가 됐다.>라고 판단하고, 이런 현상의 저변에 내재된 <문제가 발생하면 상대방 때문이라고 비난하면서 자신은 비난에서 언제나 예외>라고 주장한 개인이나 집단의 <나만이 옳다.>는 아집 내지, 자가당착을 함축해 표현한 사자성어로 생각합니다. 경자년처럼 서로 “네 탓이고 네 잘못이며 네 책임이다.”는 경향에서 탈피하여, 결여된 “내 탓이고 내 잘못이고 내 책임”이라는 철저한 자기성찰과 자기반성을 먼저 하는 신축년이 되길 바랍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2020.12.08.일부터 2021.12.08.일까지를 <성 요셉의 해>로 선포하셨습니다. 성 요셉은 펜데믹 시기를 살아가고 있는 이 땅의 평범한 수많은 사람들의 위로자이며 중재자입니다. 요셉 성인은 주목받지 않았으면서도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묵묵히 신중하고 성실하게 드러내지 않고 일상을 평범단순하게 사셨던 분이십니다. 일상의 작은 행복을 잃고 한 해를 보낸 우리 모두 당연한 것을 이제 당연한 것으로 치부하지 않고 소중하게 여기며 누가 주목하지 않아도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자신의 삶의 자리에서 충실하고 성실하게 잃어버린 행복을 하나씩 하나씩 쌓아 나아가는 신축년, <성 요셉의 해>를 살아가도록 다짐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흰 소는 본디 부지런하고 생활력이 강하며 총명하다고 합니다. 이런 휜 소의 기운을 받아 몸도 마음도 건강하고 경자년 보다 더 평안하고 행복한 한 해, 신축년이 되길 기원하며 기도드립니다.

 

여러분 모두! 신축년 한 해 동안 항상 행복하시고 언제나 건강하이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광주 일곡동 도착해서.


  1. 코로나 이후의 뉴노멀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자세 곧 충실함에 대한 생각

    Date2021.01.25 By언제나 Views21
    Read More
  2. 연중 제3주일 마르꼬 1, 14~20

    Date2021.01.23 By언제나 Views18
    Read More
  3. 연중 2주일 요한 1, 35~ 42

    Date2021.01.16 By언제나 Views28
    Read More
  4. 주님 세례 축일 (마르코 1,7~11)

    Date2021.01.09 By언제나 Views36
    Read More
  5. 주님 공현 대축일(마태오 2, 1-12)

    Date2021.01.03 By언제나 Views52
    Read More
  6. 새해가 밝아왔습니다

    Date2021.01.02 By언제나 Views42
    Read More
  7. 모든 분들의 기도 덕분에 ~

    Date2020.12.28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8. 성가정 주일미사 드리고~

    Date2020.12.27 By언제나 Views40
    Read More
  9. 오늘밤, 우리를 위하여 구원자가 태어 나셨습니다

    Date2020.12.24 By언제나 Views55
    Read More
  10. 우리는 이제 어떤 길을 걸으면서 살아야 하겠습니까?

    Date2020.12.07 By언제나 Views78
    Read More
  11. 그 날에 이러한 이들이~

    Date2020.12.01 By언제나 Views69
    Read More
  12. 나는 누구인가?

    Date2020.11.23 By언제나 Views101
    Read More
  13. 예수고난회 창립자이신 십자가의 성 바오로 대축일

    Date2020.10.19 By언제나 Views136
    Read More
  14. 추석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2020.9.30)

    Date2020.10.01 By언제나 Views132
    Read More
  15. 오늘 우연히 강의를 준비하면서~(2020.9.7)

    Date2020.09.08 By언제나 Views170
    Read More
  16. 다들 평안하십니까?

    Date2020.07.13 By언제나 Views217
    Read More
  17. 부활 제3주일

    Date2020.04.26 By언제나 Views211
    Read More
  18.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Date2020.04.19 By언제나 Views174
    Read More
  19. 부활을 축하드립니다

    Date2020.04.11 By언제나 Views176
    Read More
  20. 성 금요일: <보라, 십자 나무 여기 세상 구원이 달렸네.>(2020.4.10)

    Date2020.04.10 By언제나 Views15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