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길은 그 처음에 출발지가 있고 그 끝에는 도착지가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대림절은 길의 출발점이라면 공현 대축일은 길의 도착점입니다. 그 길의 첫 걸음을 세례자 요한이 내딛었다면, 그 마지막 걸음을 동방박사들이 도달했습니다. 그 길의 시작은 기다림으로, 그 길의 마침은 경배입니다. 그러기에 길을 걸어가는 그리스도인의 참된 표본은 동방박사이고 그 참된 표양은 바로 ‘임금이시며 그리스도이신 예수님께 대한 경배’입니다.

 

오늘 복음의 동방의 박사들은 하느님의 인류에 대한 구원 표징인 별을 보고 길을 떠납니다. 그들은 길을 가는 우리 그리스도인의 원형입니다. 그런데 동방박사들을 율법이나 예언서를 몰랐습니다. 단지 ‘별을 보고’ 따라온 것입니다. 그들이 별을 연구하는 학자들이었다고 합니다만, 그 별은 꼭 하늘에 떠 있는 별만은 아닐 것입니다. 그 별은 하느님께서 모든 사람 마음속에 심어주신, 즉 진리를 찾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드러나는 별입니다. 학문의 궁극적 목적은 ‘진리’에 도달하는 것입니다. 학자인 그들은 진리에 이르고 싶은 소망과 열망을 가졌기에 진리로 인도하는 별을 인지하고 따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사실 별은 언제나 찬란히 빛나는 것은 아닙니다. 해가 뜨면 별은 보이지 않듯, 우리가 찾고자 하고 따르고자 하는 별도 때로는 많은 장애물로 가려져 보이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박사들도 그랬습니다. 왕이라고 하면 당연히 왕궁에 계실 것이라 믿었기에 그들은 예루살렘으로 왔습니다. 그렇습니다. 무지로 인해 실수도 할 수 있고 오류도 범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진리를 향한 갈망을 잃지 않으면 다시 진리의 별은 보이게 마련입니다. 역설적으로 박사들은 오히려 헤로데에게서 더 정확한 정보를 얻고 떠납니다. 그리고 마침내 그들은 장차 ‘나는 진리다.’고 말씀하실 분을 만나고 경배합니다. 참으로 나약한 이 아기를 ‘유대인의 임금’으로 알아보고 경배할 줄 알았던 동방박사들의 혜안과 겸손을 우리도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저의 시선은, <동방박사들의 말을 듣고 헤로데 임금을 비롯하여 온 예루살렘이 깜짝 놀란>(Mt23참조) 그들과 동방박사들과 대비 그리고 예루살렘과 베들레헴과의 대비입니다. 예루살렘은 화려하고 가장 큰 도시이었지만, 베들레헴은 ‘유다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다의 주요 고을 가운데 결코 가장 작은 고을이 아니다.’(Mt2,6)라고 표현한 것으로 보아, 세상의 시선으로 보면 작고 초라한 고을이었다고 봅니다. 결국 헤로데와 율법 학자 그리고 대사제들은 그들이 안주해 살 수 있는 좋은 조건을 갖춘 화려한 곳, 예루살렘을 떠날 준비가 되지 못한 사람들이었지만, 동방박사들은 마치 아브라함이 하느님의 부르심에 고향과 친척을 떠났던 것처럼 진리를 향해 어디든 떠날 준비가 된 사람들이었습니다. 이 극명한 차이는 바로 욕심과 비움, 집착과 이탈의 차이에서 출발하며, 그 도착은 머묾과 떠남, 안주와 변화로 나타났다고 봅니다.
<우리 또한 동방박사들처럼 일어나 떠날 수 있습니까?>
 
사실 동시대를 살면서도 ‘별’을 보고 기회를 포착한 사람은 극소수입니다. 마치 부르심 받은 사람은 많지만 뽑힌 사람은 적은 것처럼 말입니다. 별은 언제나 누구에게나 보이는 것이 아닙니다. 보고자 하는 사람에게만 보입니다. 그리고 보인다 해도 별을 따라가지 않는다면 소용이 없는 것입니다. 진리를 찾기 위해 떠난 동방박사들은 <아기를 보고 땅에 엎드려 경배할 수 있었습니다.>(Mt2,11참조) 이런 점에서 동방박사들은 대림절을 살아왔고 성탄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모델이자 본보기와 같은 존재입니다. 그리스도를 만나기 위해서는 우리는 그리스도가 누워계신 곳을 향해 떠나야 하고, 떠난 사람만이 경배할 수 있습니다.

 

동방박사들은 아기를 뵙고 그들 삶의 자리로 되돌아갑니다. 그러나 돌아가는 길은 올 때와 다른 길입니다. 꿈에 헤로데한테로 돌아가지 말라는 하느님의 지시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아기를 만난 사람의 길은 만나기 전과 다른 진리와 생명의 길을 걷기 마련입니다. 아기를 만나기 전에는 예루살렘으로 가서 헤로데를 만나는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그 아기’를 목격한 그들은 밭에 묻힌 보물을 발견한 사람이 되었기에 전혀 다른 길, 새로운 길을 걸은 것입니다. 박사들은 그들이 가진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게 여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팔아 밭을 산 것과 같습니다.(Mt13,44참조) 그리고 하느님이 지시해 주신 길을 따라 살아가면서 그들은 어제와 같은 삶의 자리인 ‘고향으로 돌아왔지만’ 어제와 다른 존재로 거듭나서 진리를 증언하고 선포하는 삶을 살았으리라 믿습니다.

 

그 옛날, 그 아름다운 밤에 아기 예수님의 탄생을 처음으로 보았던 소외되고 미천한 처지의 목동들부터 오늘 이방인 동방박사들에 이르기까지 모두에게 열려진 구원의 보편성을 사도 바오로는 이렇게 증언합니다. “곧 다른 민족들도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복음을 통하여, 공동 상속자가 되고 한 몸의 지체가 되며 약속의 공동 수혜자가 된다는 것입니다.”(에페3, 6) 우리 또한 ‘약속의 공동 수혜자’가 되기 위해서는 동방박사들처럼 또 다른 동방박사들과 함께 진리를 찾아 떠나야 합니다. 우리가 갇혀 살았던 이기심과 욕심의 따뜻한 온상을 뒤로 하고 비록 힘들고 어려운 삶일지라도 떠나야 합니다. 우리가 범한 어제의 죄도, 우리가 받은 어제의 상처도 모두 잊어버리고 떠나야 합니다.

 

하느님은 그런 것들 안에 계시지 않습니다. 하느님은 과거를 가지고 우리와 시비하시지 않습니다. 하느님은 우리가 그분을 향해 길을 떠나면, 별이 되어 우리를 인도하십니다. 피상적으로 보면 헤로데나 사제들이나 율법학자들이 살아가는 세상은 하느님 없이도 잘 돌아가는듯 보입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가 계시지 않는 세상이나 그런 삶은 어둠이며 죽은 자의 세상입니다. 육적으로 살아 있으면서도 영적으로 죽은 자의 표본이 바로 헤로데와 사제들과 율법학자들이라면, 진리를 살고자 분투노력한 동방박사들은 생명의 땅에서 참으로 영적으로 살아가는 참된 인간의 표본입니다. 우리는 동방박사들처럼 진리를 향해 움직여야 합니다. 그때 하느님은 우리를 인도하여 주실 것입니다.

 

오늘 동방박사들의 삶을 보면서 우리 신앙인들이 끊임없이 가져야 할 교훈은 어제에 머물러 주저앉은 삶이 아니라 끊임없이 어제와 결별하여 떠남과 변화의 삶을 살아야 한다는 도전입니다. 가끔 신앙의 삶을 산다고 자부하는 이들에게서 볼 수 있는 안타까움은 어제에 안주하면서 떠나지 못하고 변화에 대한 두려움으로 머뭇거리는 삶입니다. 어제의 기도 생활에, 어제의 신앙생활에, 어제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오늘 새롭게 주어진 삶의 자리에서 ‘어제 보다 더 나은 오늘의 삶’으로 변화하기 위해 전진해야 합니다. 코로나로 인한 펜데믹 시대는 분명 우리에게 새로운 도전의 시기이자 어제와 다른 뉴 모델을 요구받고 있는 때라고 봅니다. 오늘 이사야 예언자의 <일어나 비추어라. 너의 빛이 왔다. 주님의 영광이 네 위에 떠올랐다.>(이60,1)라는 말씀에 위로와 힘을 얻고 일어나, 이제 어두운 세상을 향해 당당히 나아 갑시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요8,12) 빛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살아가는 신축년 새해가 되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아멘.


  1. 코로나 이후의 뉴노멀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자세 곧 충실함에 대한 생각

    Date2021.01.25 By언제나 Views21
    Read More
  2. 연중 제3주일 마르꼬 1, 14~20

    Date2021.01.23 By언제나 Views18
    Read More
  3. 연중 2주일 요한 1, 35~ 42

    Date2021.01.16 By언제나 Views28
    Read More
  4. 주님 세례 축일 (마르코 1,7~11)

    Date2021.01.09 By언제나 Views36
    Read More
  5. 주님 공현 대축일(마태오 2, 1-12)

    Date2021.01.03 By언제나 Views52
    Read More
  6. 새해가 밝아왔습니다

    Date2021.01.02 By언제나 Views42
    Read More
  7. 모든 분들의 기도 덕분에 ~

    Date2020.12.28 By언제나 Views53
    Read More
  8. 성가정 주일미사 드리고~

    Date2020.12.27 By언제나 Views40
    Read More
  9. 오늘밤, 우리를 위하여 구원자가 태어 나셨습니다

    Date2020.12.24 By언제나 Views55
    Read More
  10. 우리는 이제 어떤 길을 걸으면서 살아야 하겠습니까?

    Date2020.12.07 By언제나 Views78
    Read More
  11. 그 날에 이러한 이들이~

    Date2020.12.01 By언제나 Views69
    Read More
  12. 나는 누구인가?

    Date2020.11.23 By언제나 Views101
    Read More
  13. 예수고난회 창립자이신 십자가의 성 바오로 대축일

    Date2020.10.19 By언제나 Views136
    Read More
  14. 추석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2020.9.30)

    Date2020.10.01 By언제나 Views132
    Read More
  15. 오늘 우연히 강의를 준비하면서~(2020.9.7)

    Date2020.09.08 By언제나 Views170
    Read More
  16. 다들 평안하십니까?

    Date2020.07.13 By언제나 Views217
    Read More
  17. 부활 제3주일

    Date2020.04.26 By언제나 Views211
    Read More
  18.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Date2020.04.19 By언제나 Views174
    Read More
  19. 부활을 축하드립니다

    Date2020.04.11 By언제나 Views176
    Read More
  20. 성 금요일: <보라, 십자 나무 여기 세상 구원이 달렸네.>(2020.4.10)

    Date2020.04.10 By언제나 Views15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