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日是好日

2021.07.10 10:43

Beethoven’s Silence

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s://youtu.be/fulC4MuO9bw

 

“Beethoven’s Silence” 라는 Ernesto Cortazar 멕시코 작곡가의 피아노 소품을 들었다. 뒤에 달린 댓글중 마음에 와 닿는 말이 있어 여기에 옮긴다.

 

“서로 다른 언어로 수없이 많은 Comments 가 쓰였지만 사실 서로 다른 이 언어들은 정확히 하나를 말하고 있다. 음악에는 언어가 없지만 모든 이에게 말을 건넨다고.

 

“이 아름다운 음악을 듣고 있자면, 나는 어느 사이 다른 시간, 다른 장소로 이동한 것 같다. 다른 시대, 삶이 지금보다 조금 더 단순하고 사람들은 조금 더 사려 깊고 서로 존중하며 지내던 시대 말이다.

 

“음악을 들으며 나는 한 커플이 어두움속 에서 춤추는 것을 상상했다. 천천히 잃었던 것, 무너졌던 것 을 다시 일으켜 세우면서. 왜 그런 이미지가 떠올랐는지는 모르지만, 음악은 좀 더 깊은 정서적 레벨에서부터 생각하게 한다.

 

같은 이야기라도 어떤 맥락 속에서 보느냐에 따라 그 의미는 무척이나 달라진다. 요셉의 이야기에서 보듯이, 이를 그저 늘 있어왔고 앞으로도 있을 가정사로 치부해 버려 부모의 편애를 받은 자식이 고생 끝에 입신양명하여 형제들을 너그럽게 용서하는 해피엔딩 일수도 있지만 원대한 하느님의 비전속에 자리 잡아 전혀 그 의미와 자리가 달라질 수도 있다. 예수님도 이런 맥락에서 제자들에게 자부심을 요구한다.  이 건전한 자부심은 창조세계속에서 자신의 자리와 의미, 역할을 감당할 때 자연스레 생겨난다.

 

  1.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에!

    Date2021.07.24 By후박나무 Views45
    Read More
  2. 늙어가는 길을 위한 팁

    Date2021.07.21 By후박나무 Views71
    Read More
  3. "있는 자" or 있게 하는자", 혹은 "있는자" either "있게 하는자"

    Date2021.07.17 By후박나무 Views61
    Read More
  4. 프레임 전쟁

    Date2021.07.12 By후박나무 Views72
    Read More
  5. Beethoven’s Silence

    Date2021.07.10 By후박나무 Views78
    Read More
  6. 희망의 어머니

    Date2021.07.09 By후박나무 Views62
    Read More
  7. '악의 평범성'

    Date2021.07.06 By후박나무 Views99
    Read More
  8. 자기면역질환

    Date2021.07.04 By후박나무 Views93
    Read More
  9. 세자 요한 축일에!

    Date2021.06.29 By후박나무 Views95
    Read More
  10. "메나헴 프레슬러"

    Date2021.06.22 By후박나무 Views132
    Read More
  11. 성체와 성혈축일

    Date2021.06.21 By후박나무 Views88
    Read More
  12. 토비아와 ,라파엘 그리고 강아지!

    Date2021.06.02 By후박나무 Views291
    Read More
  13. 往十里

    Date2021.05.27 By후박나무 Views149
    Read More
  14. Doer와 Seer!

    Date2021.05.24 By후박나무 Views136
    Read More
  15. 구리뱀

    Date2021.05.13 By후박나무 Views158
    Read More
  16. 스칸달론

    Date2021.05.13 By후박나무 Views125
    Read More
  17. 쉘부르의 우산’

    Date2021.05.13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18. 침묵의 봄

    Date2021.05.08 By후박나무 Views136
    Read More
  19. Date2021.05.03 By후박나무 Views122
    Read More
  20. 삿갓 바위

    Date2021.04.30 By후박나무 Views1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