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日是好日

2022.05.13 18:25

음악 듣는 날!

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2. 5. 13

 

지금쯤이면 산노을도 지고 하늘가에서부터 어둠이 내려앉기 시작할때이다. 이제는 오르지 못할 산들을 하나하나 마음속으로 불러내어 그 자태를 되새긴다.

 

내 젊은 시절에는 산노을 하면 테너 신영조씨였는데 어찌 흐르는것이 세월뿐이랴! 김호중씨의 애절한 산노을을 들어본다.

 

 

https://youtu.be/4cuaLv4Ht2s

 

젊을 때 읽을때마다 묘한 이끌림을 주던 코헬렛, 이제 늙고 병드니, 꼭 자기 이야기라. “늙어가는 길”을 쓴 윤석구 시인도 보왕삼매론을 익히 아셔서 나이들며 아쉬워지는 것을 가슴이 아리도록 잘 열거한 것 같다.

 

코헬렛 12:1 젊음의 날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여라, 불행의 날들이 닥치기 전에. “이런 시절은 내 마음에 들지 않아.” 하고 네가 말할 때가 오기 전에.

 

2 해와 빛, 달과 별들이 어두워지고 비 온 뒤 구름이 다시 몰려오기 전에 그분을 기억하여라.

3 그때 집을 지키는 자들은 흐느적거리고 힘센 사내들은 등이 굽는다. 맷돌 가는 여종들은 수가 줄어 손을 놓고 창문으로 내다보던 여인들은 생기를 잃는다.

4 길로 난 맞미닫이문은 닫히고 맷돌 소리는 줄어든다. 새들이 지저귀는 시간에 일어나지만 노랫소리는 모두 희미해진다.

5 오르막을 두려워하게 되고 길에서도 무서움이 앞선다. 편도나무는 꽃이 한창이고 메뚜기는 살이 오르며 참양각초는 싹을 터뜨리는데 인간은 자기의 영원한 집으로 가야만 하고 거리에는 조객들이 돌아다닌다.

 

다행히 우리가 머물 영원한 집은 많다고 하신다. 돌아갈 곳이 있음은 얼마나 위로가 되는가! 또 만날 사람들은 어떻고~

 

https://youtu.be/7MwvrL__5fo

 

  1. '의식(意識)이 의식(意識)을 의식(意識)하는 것이 명상(瞑想)이다'.

    Date2022.05.19 By후박나무 Views15
    Read More
  2. 나는 훌륭하게 싸웠고 ...

    Date2022.05.14 By후박나무 Views140
    Read More
  3. 음악 듣는 날!

    Date2022.05.13 By후박나무 Views75
    Read More
  4. 꽃잎 떨어져 바람인가 했더니 세월이더라!

    Date2022.04.30 By후박나무 Views205
    Read More
  5. Fr. Bonaventure Moccia died on 18 April this year.

    Date2022.04.27 By후박나무 Views185
    Read More
  6. 감추이며 동시에 드러나게 하는, 마치 안개와도 같이...일컬어 신비!

    Date2022.04.25 By후박나무 Views111
    Read More
  7. Memoria Passionis(고난의 기억)

    Date2022.04.16 By후박나무 Views145
    Read More
  8. 낙화

    Date2022.04.12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9. (年年世世花相似)

    Date2022.04.03 By후박나무 Views128
    Read More
  10. "텅 비어 있으면.."

    Date2022.03.24 By후박나무 Views157
    Read More
  11. '몽실언니'

    Date2022.03.22 By후박나무 Views131
    Read More
  12. 무엇을, 어떻게?

    Date2022.03.10 By후박나무 Views179
    Read More
  13. 무항산무항심(無恒産無恒心)

    Date2022.03.01 By후박나무 Views164
    Read More
  14. 통고의 성모의 가브리엘 돌로라따 축일!

    Date2022.02.27 By후박나무 Views121
    Read More
  15. 영원한 오늘, 지금!

    Date2022.02.17 By후박나무 Views181
    Read More
  16. 해석틀

    Date2022.02.16 By후박나무 Views119
    Read More
  17. 불리움

    Date2022.02.06 By후박나무 Views183
    Read More
  18. 시집살이

    Date2022.02.05 By후박나무 Views148
    Read More
  19. 설!

    Date2022.01.30 By후박나무 Views156
    Read More
  20. 들숨과 날숨사이!

    Date2022.01.21 By후박나무 Views19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