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日是好日

2022.07.22 15:46

자폐!

조회 수 1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2. 7. 22

오관이 깨끗하면 구원을 받으리라.

 

윌리엄 블레이크’ 아시죠? 그의 시, "순수의 전조"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한 알의 모래에서 세계를 보고

한 송이 들꽃에서 천국을 본다.

그대의 손바닥에 무한을 쥐고

찰나의 순간에 영원을 담아라."

 

그 시에는 자의적 해석을 신의 의도로 포장하는 자, 자신의 뜻을 신의 뜻으로 왜곡하는 자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악의로 말해진 진리는

(A truth that's told with bad intent)

 

네가 꾸며낼 수 있는 어떤 거짓도 능가한다.

(Beats all the Lies you can invent.)

 

그렇게 되는 것이 올바르다.

(It is right it should be so;)

 

인간은 기쁨과 슬픔을 위해 창조된 것

(Man was made for Joy & Woe;)

 

우리가 이것을 바로 깨달으면

(And when this we rightly know)

 

우리는 안전하게 세상을 살아간다.

(Thro' the World we safely go.)

 

기쁨의 씨줄과 슬픔의 날줄이 잘 짜여

(Joy & Woe are woven fine,)

 

신성한 영혼을 위한 옷이 된다

(A Clothing for the Soul divine;)

 

비애와 시름 밑에는 언제나

(Under every grief & pine)

 

기쁨의 두 겹 비단 실이 깔려있다

(Runs a joy with silken twine.)

 

 

모든 이의 눈에서 흐르는 모든 눈물은

(Every Tear from Every Eye)

 

순수함으로 가득한 영원한 아기가 되게 한다.

(Becomes a Babe in Eternity.)

 

이것은 오직 여성의 지혜에 의한 것이니

(This is caught by Females bright)

 

그 자체의 기쁨으로 돌아오리라.

(And return'd to its own delight.).

 

출처: 이강백

 

한 사회에서 획기적으로 인기몰이를 하거나 소위 증후군을 일으키는 드라마나 영상물은 그 사회의 구성원들 중 대다수가 비슷한 체험을 하고 있음을 넌지시 암시하는 것이 아닐까?

 

비정상적으로 엑소시스트와 같은 주제의 영화들이 흥행몰이를 하는걸 보면 당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중 많은이가 자기자신이 사는게 아니라 남의 지시에 빙의되어 사는 로버트 같은 삶을 살고 있다는 무의식의 반증일 수 있다.

 

오관이 깨끗해야 건강하고 구원을 받을 수 있다.  주체인 내가 세상과 통교하려면 안(眼)이(耳)비(鼻)설(舌)신(身), 이 다섯 기관이 원활히 기능해주어야 한다. 자폐란 무슨 이유에서든, 자기표현이 어렵거나 불가능하여 소통이 원만치 못한 이들이다. 우리가 지금 몸담아 사는 현 사회는 예능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웬만한 것은 다 까발리는 듯하지만 정작 중요한 부분은 소통치 못하고 감추고 억압하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이 아닐까?

 

 

 

  1. 41 년!

    Date2022.08.16 By후박나무 Views7
    Read More
  2. 가택연금

    Date2022.08.12 By후박나무 Views58
    Read More
  3. 수용!

    Date2022.07.28 By후박나무 Views120
    Read More
  4. 자폐!

    Date2022.07.22 By후박나무 Views148
    Read More
  5. To walk humbly with your God!

    Date2022.07.19 By후박나무 Views117
    Read More
  6. 달맞이 꽃

    Date2022.07.16 By후박나무 Views129
    Read More
  7. 발병의 원인!

    Date2022.07.14 By후박나무 Views131
    Read More
  8. 시편 1편!

    Date2022.06.30 By후박나무 Views144
    Read More
  9. 풋내!

    Date2022.06.28 By후박나무 Views157
    Read More
  10. 고희 (古稀)

    Date2022.06.15 By후박나무 Views155
    Read More
  11. Leonardo Cohen의 Brokenness

    Date2022.06.08 By후박나무 Views272
    Read More
  12. 오월의 마지막 날!

    Date2022.05.31 By후박나무 Views141
    Read More
  13. '의식(意識)이 의식(意識)을 의식(意識)하는 것이 명상(瞑想)이다'.

    Date2022.05.19 By후박나무 Views164
    Read More
  14. 나는 훌륭하게 싸웠고 ...

    Date2022.05.14 By후박나무 Views274
    Read More
  15. 음악 듣는 날!

    Date2022.05.13 By후박나무 Views177
    Read More
  16. 꽃잎 떨어져 바람인가 했더니 세월이더라!

    Date2022.04.30 By후박나무 Views295
    Read More
  17. Fr. Bonaventure Moccia died on 18 April this year.

    Date2022.04.27 By후박나무 Views227
    Read More
  18. 감추이며 동시에 드러나게 하는, 마치 안개와도 같이...일컬어 신비!

    Date2022.04.25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19. Memoria Passionis(고난의 기억)

    Date2022.04.16 By후박나무 Views183
    Read More
  20. 낙화

    Date2022.04.12 By후박나무 Views1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