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日是好日

2024.02.29 18:02

조크

조회 수 21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24. 2. 29

 

우리가 성.가브리엘 포센티 고유미사를 드리던 27일 평일 복음은 제베데오의 두 아들이 예수께 청탁하는 이야기였다. 벌써 40 여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1987년 7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시카고 관구총회를 마친 뒤, 미국의 뉴욕 관구에서 2주간 개최한 Passionist heritage Institute에 참석했었다.

 

각 복음사가가 전하는 수난사화를 집필했던 도널드 시니어 신부도 강사중 하나였다. 시니어 신부는 첫 시간때 분위기를 가볍게 하기위해 우스개 소리를 던졌다. 시니어 신부가 인용한 복음이 바로 마르코 복음의 제베데오의 아들 야고보와 요한의 이야기였다.

 

마르꼬 10:35 제베대오의 두 아들 야고보와 요한이 예수님께 다가와, “스승님, 저희가 스승님께 청하는 대로 저희에게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하고 말하였다.

3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내가 너희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하고 물으시자,

37 그들이 “스승님께서 영광을 받으실 때에 저희를 하나는 스승님 오른쪽에, 하나는 왼쪽에 앉게 해 주십시오.” 하고 대답하였다. 3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는 너희가 무엇을 청하는지 알지도 못한다. 내가 마시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으며, 내가 받는 세례를 너희가 받을 수 있느냐?” 하고 물으셨다.

 

시니어 신부는 하느님께 무엇을 청할 때 쉽게 청하지 말고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숙고하고 청해야 한다고. 만약 예수님이 제베데오의 두 아들이 청하는 것을 들어주었다면... 그들은 전혀 예상도 못했던 예수님의 십자가 좌우에 매달릴뻔 했다고....마르코 15:27 그들은 예수님과 함께 강도 둘을 십자가에 못 박았는데, 하나는 오른쪽에 다른 하나는 왼쪽에 못 박았다.

 

복음을 두고 우스갯 소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당시의 나로서는 참신선한 체험이었다. 대개 우리의 병은 “너무 진지” 한데 있다. 독재자치고 유머가 있는 사람은 없다고 한다. 자기자신을 희화화 할 수 없는 사람은 잠재적인 독재자일게다. 성서가 거룩하다고 해서 필요이상으로 진지할 필요는 없다. 사람 사는 이야기이니까...

 
  • ?
    앤드류 2024.03.01 18:15
    늦게나마 축일을 축하합니다
    건강은 좀 어떠한지요
    농사일로 바쁜철인데
    겨울 장마에 뒤죽박죽 이었는데
    며칠전에 농장에서 감나무 가지치기 하다가 눈을 다쳐서 눈동자 4바늘 봉합하고 애꾸처럼 며칠 고생하다 보니 며칠이 훅 지나가네요...
    이제 나이가들어 집중력이 떨어져 작은 사고가 잦네요...
    환절기에 건강하게 잘 지내세요

  1. 조크

    Date2024.02.29 By후박나무 Views213
    Read More
  2. Lacuna!

    Date2024.02.27 By후박나무 Views161
    Read More
  3. 남으로 창을 내겠소

    Date2024.02.26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4. JOHANNES TAULER CHRISTMAS SERMON 1

    Date2023.12.25 By후박나무 Views324
    Read More
  5. Nudos amat eremos [The desert loves to strip bare]

    Date2023.12.15 By후박나무 Views371
    Read More
  6. 야훼의 종의 노래

    Date2023.09.19 By후박나무 Views295
    Read More
  7. "악의 평범성"

    Date2023.09.17 By후박나무 Views275
    Read More
  8. "소슬바람", 성. 십자가 현양축일!

    Date2023.09.14 By후박나무 Views179
    Read More
  9. 화려한 십자가, 실망한 예수!

    Date2023.08.19 By후박나무 Views198
    Read More
  10. 침묵의 봄

    Date2023.05.20 By후박나무 Views414
    Read More
  11. 예수님의 옷자락

    Date2023.05.14 By후박나무 Views295
    Read More
  12.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의 기도

    Date2023.05.07 By후박나무 Views505
    Read More
  13. 엠마오 이야기

    Date2023.04.24 By후박나무 Views286
    Read More
  14. 부활의 의미!

    Date2023.04.20 By후박나무 Views232
    Read More
  15. 성.금요일

    Date2023.04.07 By후박나무 Views212
    Read More
  16. 성모 영보 대축일!

    Date2023.03.25 By후박나무 Views230
    Read More
  17. 삶의 무대인 환경

    Date2023.03.16 By후박나무 Views287
    Read More
  18. 서품일

    Date2023.02.21 By후박나무 Views310
    Read More
  19. 낙상!

    Date2023.02.14 By후박나무 Views277
    Read More
  20. 축성생활

    Date2023.02.03 By후박나무 Views2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