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국화옆에서

by 후박나무 posted Jun 1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느님 앞에서는 모두가 살아있다.  비오 수사님 기일이다.   마 신부님, 박도세 신부님, 비오 수사님 우리들 모두가 하느님앞에 살아있기를 빈다.

 

철이 들고 나서야 서정주 시인의 ‘국화 옆에서’ 중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이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선” 이란 구절이 절창이 되었다. 그렇게 거울 앞에 서는 것은 적절한 거리를 갖고 돌아보는 관조일 수 밖에 없을 테고 그럴 수 있기까지 얼마만한 일을 겪어야만 했을지 능히 짐작이 갔다.설직의 추조람경 이미지까지 겹치니 자못 의미심장했다고 할까.

 

나이가 들어가고 병까지 생기니 돌아보는 일이 잦아진다. 해마다 오르던 설악산행도 돌아보면 사람과 사람이 만든 것으로 이뤄진 세계를 떠나 그 너머의 세계에 갔다 다시 귀환하는 여정이다. 두 세계 사이의 경계영역에 머무는 시간은, 새로운 세계에 대한 감수성과 시야가 회복되는 시간이거나 다시 귀환할 세계에 적응하는 시간이었다.  아마 새로운 관점이나 인식, 열린 마음은 그 지점, 경계영역 경계시간에서 동이 터오는 것 같다.  살아있는 모든 것이 다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도 거기서 가능할 것 같다.

 

숫파니파아타 자비경중 

 

 

살아있는 생물이면 어떤 것이건

예외 없이, 약하건 강하건,

길건, 크건 중간치건

또는 짧건, 미세하건 거대하건

 

눈에 보이는 것이건 안 보이는 것이건

멀리 사는 것이건 가까이 사는 것이건

태어난 것이건 태어날 것이건

살아있는 모든 것은 행복하라!

 

어디서건 그 누구건

아무도 속이거나 헐뜯지 말라

원한에서건 증오에서건

아무도 남들이 해롭기를 바라지 말라

 

마치 어머니가 위해로부터

외아들을 보호하려고

자신의 목숨을 바치는 것처럼

살아있는 모든 것을 위해

모든 포용의 생각을 지켜내라

 

온 우주 구석구석까지

그 높은 곳, 깊은 곳, 넓은 곳 끝까지

모두 감싸는 사랑의 마음을 키워라

증오도 적의도 넘어선

마음이 어지러워지지 않는 사랑을

 

서거나 걷거나 앉거나 눕거나

깨어있는 한은

이 자각을 힘 다해 수행하라

그것이 세상에서 신성한 경지이다

 

살아있는 모든 것이 다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마음에 그치지 않고 지극하기에 하느님은 사람이 되었다.  비 맞는 사람에게 가장 큰 위로가 되는 것은 우산을 씌워주는 것이 아니라, 같이 비를 맞는 것이라 한다. 

 

같은 이치로 살아있는 모든 것이 행복하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사람이 되신 하느님을 이해하고 믿을 수 있을 것이다.

 

 

 


  1.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그러니 그들을 닮지 마라. 너희 아버지께서는 너희가 청하기도 전에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계신다.'"(마태 6, 8) 기도, 힘빼기 수행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2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41
    Read More
  2.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마태 6, 3) 몸에 밴 선행은 자연스럽습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1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47
    Read More
  3. 연례피정

     22일 부터 29일 까지 연례피정을 하려고 합니다.  자기랑 동시대를 살았던 거인들이 남긴 삶의 흔적인 텍스트를 발자국 삼아 내 발자국도 가늠해 보려 합니다. 황석영이나 토마스 머튼이 하나의 la Bussola 나침반이 되어 큰그림을 그리게할지도... 큰 나무밑...
    Date2017.06.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5
    Read More
  4.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그러므로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마태 5, 48) 하느님의 완전성은 지칠줄 모르는 사랑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0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41
    Read More
  5. 자존감

    악인에게 맞서지 않고, 겉옷까지 내주는 사람에게 우리가 흔히 하는 말은 ‘자존심도 없나?’ 이다.  하지만 진정 그러기위해서는 얼마만한 ‘자존감’ 이 있어야할까? 
    Date2017.06.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5
    Read More
  6.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달라는 자에게 주고 꾸려는 자를 물리치지 마라.'"(마태 5, 42) 모순마저도 끌어안은 십자가의 사랑은 하느님 안에 영원합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9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37
    Read More
  7. '너희는 보고 맛들여라!"

    백문이불여일견 ( 百聞而不如一見 ) 백견이불여일행 ( 百見而不如一行 )   백번 듣는 것이 한 번 보느니만 못하고 백번 보는 것이 한 번 행하느니만 못하다.   임어당의 아주 현실적인 중국식 유머를 대입해보면 한번 행하는 것의 많은 부...
    Date2017.06.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7
    Read More
  8.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너희는 말할 때에 '예.'할 것은 '예.' 하고, '아니오.'할 것은 '아니요.'라고만 하여라 그 이상의 것은 악에서 나오는 것이다."(마태 5, 37) 지혜로운 사람은 하느님 안에서 삶을 배울 줄 압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
    Date2017.06.17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33
    Read More
  9. 망초

    어제에 이어 오늘 두 번째로 우이령 정상까지 다녀오다.  지난 1월 건강이 악화되어 양양에서 급히 서울로 거주지를 옮길 때를 생각하면 장족의 발전을 한 셈이다. 거의 만보를 걷다.   인적이 드문 새벽 산길을 걸으니 평소...
    Date2017.06.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9
    Read More
  10.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간음해서는 안 된다.'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마태 5. 27) 하느님의 사랑은 진실하고 항구하십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6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39
    Read More
  11. 동시성의 원리

      어제 서울 성모병원 기업건강 증진센터에 다녀오다. 복부 초음파검사를 위해 전날 자정부터 당일 오후 1시까지 금식을 하고 검진을 받았다.  물도 못 마시고 약도 복용치 못해 어지러운데다 의사의 선고를 기다려야하는 피...
    Date2017.06.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0
    Read More
  12.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너희의 의로움이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능가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마태 5, 20) 참된 의로움의 표지는 사랑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5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32
    Read More
  13.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마태 5, 17) 사랑 안에 행위의 정당성이 있습 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4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37
    Read More
  14. 피정

    어제는 남종삼 요한 성인의 후손인 남 교수님이 삼양동 재활원에 오셨다 내친김에 명상의 집까지 걸음을 하셨다. 삼양동의 집을 도미니코회에 팔고 평창동으로 이사가신지도 꽤 오래 되었다. 사모 로사씨는 벌써 작고하시고, 남교수님...
    Date2017.06.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0
    Read More
  15.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너희는 세상이 빛이다. 산 위에 자리 잡은 고을은 감추어질 수  없다.'"(마태 5, 14) 존재, 생각, 말 그리고 행동은 하나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3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34
    Read More
  16.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다.'"(마태 5, 3) 비움과 채움은 동시적이며 하나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2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44
    Read More
  17. 국화옆에서

    하느님 앞에서는 모두가 살아있다.  비오 수사님 기일이다.   마 신부님, 박도세 신부님, 비오 수사님 우리들 모두가 하느님앞에 살아있기를 빈다.   철이 들고 나서야 서정주 시인의 ‘국화 옆에서’ 중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Date2017.06.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3
    Read More
  18.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예수께서 제자들을 가까이 불러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저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마르 12, 43)  주님은 진실한 마음을 흡족하게 여기십니다. (예수 고난회 ...
    Date2017.06.10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36
    Read More
  19.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이렇듯 다윗 스스로 메시아를 주님이라고 말하는데, 어떻게 메시아가 다윗의 자손이 되느냐?'"(마르 12, 37) 하느님은 주인이요 아버지이십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09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42
    Read More
  20. 주객전도(主客顚倒)

    지금은 머언 먼 옛날 이야기가 되었지만, 해마다 1월이면 눈 덮인 설악을 오르던 때도 있었다.  용대리에서 하차하여 백담계곡을 따라 대청에 이어지는 그 산행 길에 백미는 백담 산장이나 수렴동 대피소에서의 1박 이었다. ...
    Date2017.06.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