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피정

by 후박나무 posted Jun 13,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는 남종삼 요한 성인의 후손인 남 교수님이 삼양동 재활원에 오셨다 내친김에 명상의 집까지 걸음을 하셨다. 삼양동의 집을 도미니코회에 팔고 평창동으로 이사가신지도 꽤 오래 되었다. 사모 로사씨는 벌써 작고하시고, 남교수님도 풍을 맞아 거동이 자유롭지 못하다. 로사씨는 새 신부였던 저에게 무능한 것을 감추느라 원칙에 매달리지 말고 能小能大해야 함을 가르쳐주신 분이다. 영원한 안식을 누리소서…….

 

굴원의 어부사에 나오듯

滄浪之水淸兮 可以濯吾纓(창랑지수청혜 가이탁오영)

창랑의 물이 맑으면 갓 끈을 씻고

滄浪之水濁兮 可以濯吾足(창랑지수탁혜 가이탁오족)

창랑의 물이 흐리면 내 발을 씻으리

 

이런 유연성을 가지려면 세상이라는 밭에서 얼마나 굴러야 하는 걸까?

 

빛과 소금이 되라는 권고는 쉽게 그 의미가 윤리,도덕으로 한정되곤한다. 빛은 사물이 제 꼴과 색을 드러내게 하고, 소금 역시 제 맛이 나게 하는 역할을 한다.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저마다 자기로서 살 수 있게 하는 사람은 그 역시 자기가 아닌 남을 연기하지 않고 ‘생긴대로 사는 사람’ 일 것이다. 생긴대로 살기 위해선 자신이 누가 아닌지 깨닫는 긴 여정도 필요했겠다.

 

서정주 시인이 노래했듯,“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이제는 돌아와 거울앞에” 서서, 시공간의 거리는 물론 심리적,영성적 거리를 갖고 거울을 들여다보는 긴 시간을 가졌을게다. 설직(薛稷)이 추조람경(秋朝覽鏡) 에서  生涯在鏡中(생애재경중) : 내 삶이 거울 속에 있구나 할때처럼.

 

도종환 시인의 ‘멀리 가는 물’은 좋은 은유다.

 

어떤 강물이든 처음엔 맑은 마음

가벼운 걸음으로 산골짝을 나선다

사람 사는 세상을 향해 가는 물줄기는

그러나 세상 속을 지나면서

흐린 손으로 옆에 서는 물과도 만나야 한다

이미 더렵혀진 물이나

썩을 대로 썩은 물과도 만나야 한다

이 세상 그런 여러 물과 만나며

그만 거기 멈추어 버리는 물은 얼마나 많은가

제 몸도 버리고 마음도 삭은 채

길을 잃은 물들은 얼마나 많은가

그러나 다시 제 모습으로 돌아오는 물을 보라

흐린 것들까지 흐리지 않게 만들어 데리고 가는

물을 보라 결국 다시 맑아지며

먼 길을 가지 않는가

때묻은 많은 것들과 함께 섞여 흐르지만

본래의 제 심성을 다 이지러뜨리지 않으며

제 얼굴 제 마음 잃지 않으며

멀리 가는 물이 있지 않은가

 

 

그렇게 살아온 삶을 음미하는 두 사람의 글을 본다.

성석제와 Pesha Gertler!

 

//…내 인생은 순간이라는 돌로 쌓은 성벽이다.

어느 돌은 매끈하고 어느 돌은 편편하다.

굴러 내린 돌, 금이 간 돌, 자갈이 되고 만 돌도 있다.

아래쪽의 넓적하고 큰 돌은 오래된 것들이고

그것들이 없었다면 위쪽의 벽돌의 모양은

우스꽝스러웠을 것이다.

어느 순간은 노다지처럼 귀하고

어느 벽돌은 없는 것으로 하고 싶고

잊어버리고도 싶지만

엄연히 내 인생의 한 부분이다.

 

….나는 안다. 내 성벽의 무수한 돌중에

몇 개는 황홀하게 빛나는 것임을.

또 안다.

모든 순간이 번쩍거릴 수는 없다는 것을.

알겠다.

인생의 황홀한 어느 한 순간은

인생을 여는 열쇠구멍 같은 것이지만

인생 그 자체는 아님을.//

 

 

The Healing Time Pesha Gertler

                                                Finally on my way to yes
                                                I bump into
                                                all the places
                                                where I said no
                                                to my life
                                                all the untended wounds
                                                the red and purple scars
                                                those hieroglyphs of pain
                                                carved into my skin, my bones,
                                                those coded messages
                                                that send me down
                                                the wrong street
                                                again and again
                                                where I find them
                                                the old wounds
                                                the old misdirections
                                                and I lift them
                                                one by one
                                                close to my heart
                                                and I say    holy
                                                holy.

 

마침내 나의 삶을 수긍하고 받아들이기까지, 나는 ‘아니오’ 하며 거부하던 온갖 곳에 부딪히며 살아왔네

방치된 울긋불긋한 상처와 흉터, 상형문자로 피부와 뼈에 새겨져 암호화된 고통의 메시지는 거듭 거듭 나를 잘못된 길로 이끌고

그 뒷골목에서 오래된 상처, 오랜 방황을 되돌아보며 하나하나 들어 가슴에 대며 속삭인다 거룩, 거룩하다고

 

소설가 황석영씨가 자전적 기록 “수인”을 내었다 한다. 그분의 작품 ‘손님’ 에서 처럼, 나의 삶에 등장하는 인물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새삼스레 자신의 이야기를 할 기회를 주어야겠다. 그럴 마음이 드는 것은 이제껏 너무 주인공인 나만의 관점에서 보아 왔다는 자각이 생겨서다. 새롭게 이해된 등장인물들이 빚어내는 새로운 상황에서 나의 삶은 어떻게 달리 이해되는가 보자.


  1.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이것이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다.'"(마태 7, 12) 사랑은 평등심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7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5
    Read More
  2.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위선자야, 먼저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 그래야 네가 뚜렷이 보고 형제의 눈에서 티를 빼낼 수 있을 것이다.'"(마태 7, 5) 들보(티) : 고정된 신념 - 관점 - 잣대 - 필터 - 렌즈 - 창 등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6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2
    Read More
  3.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그 때에 즈카르야는 즉시 입이 열리고 혀가 풀려 말을 하기 시작하면서 하느님을 찬미하였다.' "(루카 1, 64) 감사와 찬미, 가장 축복된 언어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4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5
    Read More
  4.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아버지, 하늘과 땅의 주님, 지혜롭다는 자들과 슬기롭다는 자들에게는 이것을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시니, 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마태 11, 25) 삶 앞에 단순하게 열려 있는 이는 복됩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
    Date2017.06.23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4
    Read More
  5.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그러니 그들을 닮지 마라. 너희 아버지께서는 너희가 청하기도 전에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계신다.'"(마태 6, 8) 기도, 힘빼기 수행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2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3
    Read More
  6.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마태 6, 3) 몸에 밴 선행은 자연스럽습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1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5
    Read More
  7. 연례피정

     22일 부터 29일 까지 연례피정을 하려고 합니다.  자기랑 동시대를 살았던 거인들이 남긴 삶의 흔적인 텍스트를 발자국 삼아 내 발자국도 가늠해 보려 합니다. 황석영이나 토마스 머튼이 하나의 la Bussola 나침반이 되어 큰그림을 그리게할지도... 큰 나무밑...
    Date2017.06.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6
    Read More
  8.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그러므로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마태 5, 48) 하느님의 완전성은 지칠줄 모르는 사랑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20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7
    Read More
  9. 자존감

    악인에게 맞서지 않고, 겉옷까지 내주는 사람에게 우리가 흔히 하는 말은 ‘자존심도 없나?’ 이다.  하지만 진정 그러기위해서는 얼마만한 ‘자존감’ 이 있어야할까? 
    Date2017.06.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2
    Read More
  10.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달라는 자에게 주고 꾸려는 자를 물리치지 마라.'"(마태 5, 42) 모순마저도 끌어안은 십자가의 사랑은 하느님 안에 영원합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9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5
    Read More
  11. '너희는 보고 맛들여라!"

    백문이불여일견 ( 百聞而不如一見 ) 백견이불여일행 ( 百見而不如一行 )   백번 듣는 것이 한 번 보느니만 못하고 백번 보는 것이 한 번 행하느니만 못하다.   임어당의 아주 현실적인 중국식 유머를 대입해보면 한번 행하는 것의 많은 부...
    Date2017.06.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2
    Read More
  12.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너희는 말할 때에 '예.'할 것은 '예.' 하고, '아니오.'할 것은 '아니요.'라고만 하여라 그 이상의 것은 악에서 나오는 것이다."(마태 5, 37) 지혜로운 사람은 하느님 안에서 삶을 배울 줄 압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
    Date2017.06.17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0
    Read More
  13. 망초

    어제에 이어 오늘 두 번째로 우이령 정상까지 다녀오다.  지난 1월 건강이 악화되어 양양에서 급히 서울로 거주지를 옮길 때를 생각하면 장족의 발전을 한 셈이다. 거의 만보를 걷다.   인적이 드문 새벽 산길을 걸으니 평소...
    Date2017.06.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4
    Read More
  14.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간음해서는 안 된다.'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마태 5. 27) 하느님의 사랑은 진실하고 항구하십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6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8
    Read More
  15. 동시성의 원리

      어제 서울 성모병원 기업건강 증진센터에 다녀오다. 복부 초음파검사를 위해 전날 자정부터 당일 오후 1시까지 금식을 하고 검진을 받았다.  물도 못 마시고 약도 복용치 못해 어지러운데다 의사의 선고를 기다려야하는 피...
    Date2017.06.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7
    Read More
  16.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너희의 의로움이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능가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마태 5, 20) 참된 의로움의 표지는 사랑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5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3
    Read More
  17.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마태 5, 17) 사랑 안에 행위의 정당성이 있습 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4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6
    Read More
  18. 피정

    어제는 남종삼 요한 성인의 후손인 남 교수님이 삼양동 재활원에 오셨다 내친김에 명상의 집까지 걸음을 하셨다. 삼양동의 집을 도미니코회에 팔고 평창동으로 이사가신지도 꽤 오래 되었다. 사모 로사씨는 벌써 작고하시고, 남교수님...
    Date2017.06.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19.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너희는 세상이 빛이다. 산 위에 자리 잡은 고을은 감추어질 수  없다.'"(마태 5, 14) 존재, 생각, 말 그리고 행동은 하나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3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4
    Read More
  20.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다네이 기도학교 아침단상]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다.'"(마태 5, 3) 비움과 채움은 동시적이며 하나입니다. (예수 고난회 김영익 루도비꼬 수사신부)
    Date2017.06.12 Category매일의 단상 By김그라시아 Views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