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일곱 번씩 일흔 번

by 후박나무 posted Sep 18,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용서하라는 말에 담긴 뜻을 그대로 살리면서도 우리 피부에 낯설지 않게 와 닿는 말이 있을까?

 

‘바닷마을 다이어리’

15년 전 가족을 버린 아버지의 장례식,

장녀 사치는 어릴 적 자기와 꼭 닮은 아이를 만났다.

조그마한 바닷가 마을 가마쿠라에 살고 있는 ‘사치’, ‘요시노’, ‘치카’는 15년 전 집을 떠난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장례식장으로 향한다. 어머니도 어린 그들을 버리고 개가하여 떠났다. 아버지에 대한 미움도, 추억도 어느덧 희미해졌지만 홀로 남겨진 이복 여동생 ‘스즈’에게만은 왠지 마음이 쓰여 함께 사는데... 어린 자매들을 버리고 개가한 어머니, 유부남인 남자친구와 헤어지는 일을 겪으며 사는 게 무엇이 아닌지 알게 된 사치의 독백이 길게 여운을 남긴다.

 

“누구의 탓도 아니야!”

 

사람이 한세상 산다는 일은 복잡다단하게 이리 저리 엉키고 설켜 엄밀히 말하자면 딱히 누구 한 사람의 잘못이랄 수 있는 일은 극히 드물다. 다시 말해 누구의 탓도 아니라 함은 모두의 탓이라는 말이기도 하다. 공동의 탓임을 조용히 수용하는 이 말이 일곱 번씩 일흔 번 용서하라는 뜻을 십분 잘 표현하는 것 같다.


  1. 예수의 마음

    외아들을 잃은 과부를 대하는 부처님과 예수님의 태도는 두 분의 성품과 가르침의 색깔이 얼마나 다른지, 나아가 그를 토대로한 종교의 특징도 선명하게 보여준다.   부처님은 매우 합리적으로 어느 누구도 자연법을 거스릴 수 없으며 체념적 수용하에 살아가...
    Date2017.09.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7
    Read More
  2. 일곱 번씩 일흔 번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용서하라는 말에 담긴 뜻을 그대로 살리면서도 우리 피부에 낯설지 않게 와 닿는 말이 있을까?   ‘바닷마을 다이어리’ 15년 전 가족을 버린 아버지의 장례식, 장녀 사치는 어릴 적 자기와 꼭 닮은 아이를 만났다. 조그마한 바닷가 마...
    Date2017.09.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0
    Read More
  3. '내뼈가 무너지나이다'

    어제가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이었다. 누가 아니랄까봐 엊그제는 십자가 밑에서 밤을 새우게 되었다. 우리는 복음의 3분의 1 이상이 이해할 수 없는 고통과 죽음을 다룬 수난 사화임을 잊고 ‘진복팔단’ 이라든가 ‘행복선언’ 만을 선택적으로 기대하는 ...
    Date2017.09.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4
    Read More
  4. 십자가 현양축일

    “바라는 것이 무엇이냐?” 혹은 “무엇을 찾느냐?” 란 물음에 가장 궁극적인 답은 “살아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가 아닐까? 그리고 십자가는 궁극적으로 이 원(願)을 이루려는 실천의 결과이다.   지금 여기의 세상과 있어야 할 세상 사이엔 간극이 있게 마...
    Date2017.09.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0
    Read More
  5. 무엇을 찾느냐?

    비오면 비가 와서, 날이 좋으면 또 좋아서 그리움은 더해 가나보다.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하듯... 그대가 하느님이든, 사람이든, 정든 집이든 말이다. 엊그제 솔이를 보고와 그런지 녀석의 움직임이 더 생생하게 그려진다.   ‘원하는 것이 ...
    Date2017.09.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5
    Read More
  6. 제자 선발

    몇 년 전 ‘호 아저씨’ 로 유명한 베트남 독립의 영웅 호치민 평전을 읽은 적이 있다. 내 눈을 끈 것은 뱃삯이 없어 여객선의 급사일등 온갖 궂은일을 하면서 프랑스로 갔던 일화나 그곳에서의 공산당 조직건설등 활발한 활동이 아니었다. 나의 관심은 평전에서...
    Date2017.09.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6
    Read More
  7. 울법과 성령

    법이나 제도의 정비도 필요 하지만, 누가 운영하는가에 따라 큰 차이가 생긴다.   고린토2서 3:6 우리로 하여금 당신의 새로운 계약을 이행하게 하셨을 따름입니다. 이 계약은 문자로 된 것이 아니고 성령으로 된 것입니다. 문자는 사람을 죽이고 성령은 사람...
    Date2017.09.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7
    Read More
  8. 사실과 진실

    신학대학에서 그리스도론을 가르치셨던 박 상래 신부님께서 수업시간에 혼잣말 하듯 하셨던 말씀이 기억난다. 예수가 메시아라는 근거가 베들레헴에서 태어났다는 것뿐이라면 우리의 신앙이 너무 초라해 지지 않겠는가? 정확한 말마디는 다르겠으나 이런 취지...
    Date2017.09.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5
    Read More
  9. 사람 낚는일

      “오늘은 어제와 다름이 없고 내일 또한 오늘과 다르지 않으리라” 무엇보다 소중하면서도 남루한 것이 사실이기도 하던 갈릴레아 어부의 일상에 균열이 생긴다. 오늘 복음은 구약성서의 대예언자들에 비해 자신들의 문화적, 종교적 유산의 혜택을 많이 받지 ...
    Date2017.09.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6
    Read More
  10. '관상하고, 관상한 것을 전하라'

    며칠 전 루카복음에 이사야 인용이 나와 서품상본을 떠올렸지만, 돌아보면 ‘사제’ 보다는 수도자로 살았다. 기쁜 소식을 전하러 이 마을 저 마을을 다니기보다, 하느님을 보고 싶어 시작한 삶이기 때문이다.  종신서원 상본의 성구는 처음 성서를 읽을 때 내 ...
    Date2017.09.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70
    Read More
  11. 뒤나미코스(δυναμικός, dynamikos) 와 엑수시아(εξουσία, exousia)

    루카는 예수에게 특별한 권위가 있었다고 한다. [그러자 모든 사람이 몹시 놀라, “이게 대체 어떤 말씀인가? 저이가 권위와 힘을 가지고 명령하니 더러운 영들도 나가지 않는가?” 하며 서로 말하였다.]   예수의 삶에는 성령의 두 가지 특성 –뒤나미코스(δυναμ...
    Date2017.09.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12. 회한과 반성

    밤을 꼬박 새우는 일이 이젠 낯설지 않다. 더불어 양인자씨의 ‘타타타’ 가사도 자주 입에 오른다, 무슨 시편구절처럼^^ “바람이 부는 날엔 바람으로, 비오면 비에 젖어 사는거지 그런거지.”   사람이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짧지 않은 인생을 살아오며 나는 그...
    Date2017.09.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73
    Read More
  13. 제물

    공사기간이 처음 계획보다 마냥 늘어나 7년이나 걸린 신설동-우이동 구간의 경전철이 어제 개통되었다. 운동도 할겸 산 아래에 내려가 보니 노인들 경노잔치라도 벌어진듯하다. 급속한 사회의 노령화가 피부에 와 닿는다.   몇 달 전만 해도 우리는 자주 ‘이게...
    Date2017.09.0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9
    Read More
  14. "우물쭈물 하다 내 이렇게 끝날 줄 알았지……."’

    널리 알려진 버너드 쇼의 묘비명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은 보통 "우물쭈물 하다 내 이렇게 끝날 줄 알았지……."’인데 이것이 오역이라고 말이 많다. 정확한 번역은 ‘나는 알았지. 무덤 근처에 오래 얼쩡거...
    Date2017.09.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1
    Read More
  15. ‘술 권하는 사회’

    전두환 군사독재하의 거리에 걸렸던 플래카드엔 “정의사회구현” 이 쓰여 있었다. 전과가 하도 많아 몇 범인지 헷갈리는 이명박 씨는 당신 집의 가훈이 “정직” 이었다 하고, 파면당한 전 대통령은 “비정상의 정상화”를 기치로 내걸었었다. 이것을 보면 마치 자...
    Date2017.08.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4
    Read More
  16. 초원의 빛

    어제는 글을 쓰려고 책상에 앉기도 힘들었다. 양인자씨가 인도여행을 하고 썼다는 '타타타'의 가사처럼 '바람이 부는 날엔 바람으로, 비가 오면 비에 젖어 사는 거지 그런 거지‘ 하고 싶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 타타타!(그래 그런 거지!) 하는 인도인다운 체념...
    Date2017.08.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99
    Read More
  17. ‘추고새마비(秋高塞馬肥)’

    키 큰 나뭇가지 사이로 파란하늘이 높아 보이고 수풀속의 쑥부쟁이는 고운 연보랏빛 꽃을 피웠다. 좋은 계절 가을을 ‘천고마비(天高馬肥)’ 라 하지만, 원래는 ‘추고새마비(秋高塞馬肥)’ 라는 두심언의 시에서 연유한 것으로 옛날 중국에서는 흉노(匈奴)족의 침...
    Date2017.08.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3
    Read More
  18. 일류신

    지난 며칠 사나운 날씨탓인지 많이 힘들었다. 몸이 성치 않은 탓에 죽음을 자주 가까이 느낀다.   고통의 와중에 서 있노라면 고통은 사라지고 사는 것만 남을 뿐.   광풍에 휩쓸리고 찢기는 나뭇잎처럼, 곤경과 고통 앞에 산란해져 어찌할 수 없는 마음을 수...
    Date2017.08.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2
    Read More
  19. ‘사무사(思無邪)’

    ‘사무사(思無邪)’는 『논어』 위정편(爲政編)에 나오는 유명한 문구로 ‘생각이 바르므로 사악함이 없다’는 뜻이다. 공자는 “『시경』 삼백 편을 한마디로 줄여 말하면 생각에 사특함이 없다”고 했다.   “보라, 저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다. 저 ...
    Date2017.08.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9
    Read More
  20. ASICS

    예전 한창 마라톤을 할 때 마라톤화 브랜드이기도 했던 asics는 그저 그런 구호였다. '건전한 정신은 건전한 신체에 깃든다(Anima Sana In Corpore Sano)‘. 그러던 말이 이젠 날이 갈수록 새록새록 뜻이 새겨진다.   하느님 나라에 관한 예수님의 비유는 전혀 ...
    Date2017.08.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