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성서의 알레고리적 해석

by 후박나무 posted Nov 17,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 날이 살날보다 많아지면 지난 일을 떠올리는 시간도 많아진다더니 자주 실감한다. 오늘 아침 루카복음을 읽으며 로마 유학시절 교부학 시험 준비를 하던 일을 생각하다. 아우구스티누스 회 수사신부였던 교수가 시험을 위해 필수적으로 읽어야한다고 주문한 문헌만 700 페이지가 넘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물론 외국어로! 그렇게 밤낮으로 읽고 시험보고는 콩나물시루에 준 물처럼 다 아래로 빠져버린 듯 하지만 남는 것도 있더라.

 

신학대학생 시절만 해도 새로 도입된 과학비평- 역사비평, 자료비평, 전승사비평, 양식비평-이 성서해석학의 주류를 이루고 과거 교부시대부터 이어오던 우의적, 은유적(알레고리) 해석은 매장당하는 듯 했다. 하지만 溫故而知新 이라고 세월이 더 흘러보니 알레고리적 해석은 사라진 게 아니더라. 오히려 그러잖아도 지나치게 합리적이어서 빡빡한 현실도 모자라 하느님 말씀이라는 분야까지도 메마르게 하는 게 아닌가 하는 반감에 복고적인 경향도 적잖다.

 

아우구스티누스의 오늘 루카복음 해석을 읽으면 자신도 모르게 웃음이 번진다. 침상에 누워있는 두 사람, 맷돌을 돌리는 두 사람, 밭에서 일하는 두 사람(이것은 루카본문에는 나오지 않는다), 은 각각 수도자와 평신도 그리고 성직자를 우의적으로 나타낸다. 침상에 누워있는 사람은 조용하므로 수도자, 세상은 방앗간처럼 쉬지 않고 돌아가니 맷돌을 돌리는 자는 평신도, 고린토1서 3:6 “나는 씨를 심었고 아폴로는 물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자라게 하신 분은 하느님이십니다” 처럼 밭에서 일하는 자들은 성직자. 수도자나 성직자라 해서 다 선한 것은 아니다. 평신도와 마찬가지로 그들도 선택되거나 버림받을 것이다. 

 

 


  1. 위령성월

    주변의 적잖은 이들이 떠나고 있다. 질병으로 병원이나 집에 강제 연금되듯 칩거하거나, 돌아가시거나, 다르게 살아보겠다고 이제껏 같이 살아오던 형제들이 떠나고 있다.  어제는 이 모든것이 한데 몰켜 비틀거리는 자신에 절망하는 하루를 보냇다.  과연 모...
    Date2017.11.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71
    Read More
  2. Loving vincent

    https://youtu.be/0CQKHWvK8Ro   병이 진행되면서 늘 해오던 일이 어느 사이 소원해지고 낯설어진다. 어디를 가든 무엇을 보고 즐기든 홀로 하는 게 당연하였는데, 무릎에 힘이 없어지고 다리가 떨려 홀로 거리에 나가기가 두려워진다. 어제 모처럼 마음을 먹...
    Date2017.11.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02
    Read More
  3. 영감은 생명

    ‘문자는 죽이고 영은 살린다’ 고 하듯, 하루를 여는 삼종기도문에 햇살이 비추듯 영감(Inspiration)이 감도되면 기도문은 생명을 얻어 마른 뼈가 꿈틀거리며 살아나듯, 의미가 충만하게 된다. 영감은 곧 생명이기 때문이다.   의미 있는 진정한 삶의 시작, 기...
    Date2017.11.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30
    Read More
  4. 성서의 알레고리적 해석

    산 날이 살날보다 많아지면 지난 일을 떠올리는 시간도 많아진다더니 자주 실감한다. 오늘 아침 루카복음을 읽으며 로마 유학시절 교부학 시험 준비를 하던 일을 생각하다. 아우구스티누스 회 수사신부였던 교수가 시험을 위해 필수적으로 읽어야한다고 주문한...
    Date2017.11.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34
    Read More
  5. “Et hoc transibit / This, too, shall pass away/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어제는 포항의 지진소식과 수능시험연기로 종일 부산하고 어수선 했다. 어지러운 世態 속에서 흐트러지기 쉬운 마음을 다스릴 좌우명 하나 정도는 필요할 것 같다. “Et hoc transibit / This, too, shall pass away/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도 그중 하나다. 자...
    Date2017.11.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36
    Read More
  6. 도자기 가게의 코끼리

    오늘은 의료보험공단에서 실시하는 건강검진을 받는 날이다. 서울 성모병원에 예약을 했는데 밀려서 12시 반이나 되어야 시작이다. 그때까지 금식해야하고!   삶이 복잡하게 되면서 ‘최후의 심판’ 이 자꾸 느는 셈이다. 물론 본인이 거부하고 검진을 안할 수도...
    Date2017.11.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8
    Read More
  7. 종교인 과세

      전형적인 가을 날씨 덕분에 한 주일 가까이 살만하더니, 연 이틀 흐리고 비가 뿌리니 몸이 땅에 들러붙어 지내기가 힘들었다. 하루만 살아야지 하면서도 자주 잊는다.   뉴스는 거의 매일 호떡집에 불난 것처럼 오두방정을 떨며, 이래도 평정심을 유지할거냐...
    Date2017.11.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6
    Read More
  8. 이익은 사유화, 손실은 사회화

      이사야서는 “평화를 원하느냐, 정의를 행하여라”로 요약된다고 한다.   여기서 정의란 공자님도 말씀하셨듯이 부족함보다 고르지 못함을 걱정하는 것이다. 사회공동체 구성원이 시간, 수입, 소유, 기회, 고통과 희생을 가급적 균등하게 나누어 갖는 것이다. ...
    Date2017.11.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9
    Read More
  9. 병상일기

    돌아가신 이들을 위한 9일기도 마지막 날이다. 300 여명의 교우들이 11시 미사와 연도에 참여하다. 오전내 한참을 북적이더니 점심 식사 후 썰물처럼 빠져나간 자리가 썰렁하다. 텐트 철거등 정리할일이 많지만 일손을 보탤 처지가 못 되니 공연히 미안하다. ...
    Date2017.11.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4
    Read More
  10. 내용과 형식

    오늘은 연령들을 위한 9일기도 여덟째 날로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는 날이며, 라떼라노 대성전 봉헌축일이기도 하다.   내용과 형식, 음식과 그릇, 질과 양이 양자택일의 관계가 아니라 상호보완적임을 깨닫게 된 것은 아무래도 안동 하회마...
    Date2017.11.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4
    Read More
  11. 고진감래(苦盡甘來)

    성서를 하나의 건물에 비하면 히브리 성서(구약성서)는 기초와 기둥, 벽에 해당되고 크리스천 성서(신약성서)는 지붕이라고 한다. 하느님의 부르심, 성소에 관한 신약성서의 이야기는 구약성서의 소명사화라는 배경이 없다면 초라하고 무미건조할 것이다.   예...
    Date2017.11.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9
    Read More
  12. 평준화

    북한산의 단풍도 이번 주에 절정을 이루고 사그라질 것 같다. 저마다 다름을 드러내던 나뭇잎들은 늦가을에 저마다의 고유한 색깔로 대미를 장식한다. 소나무와 잣나무도! 그러고는 초원의 빛처럼 스러져 모든 생명이 거치는 마지막 코스인 ‘평준화’ 로 향한다...
    Date2017.11.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3
    Read More
  13. 만산홍엽(滿山紅葉)

    귀여운 빨강머리 딱따구리의 경쾌한 노크소리를 들으며 만산홍엽(滿山紅葉) 속을 걸어 우이령 정상까지 다녀오다. 晩秋의 우이령길이 교토의 ‘철학자의 길’ 못지않다. 붉게 물든 나뭇잎과 뒹군 낙엽은 無常으로 永遠을 드러나게 한다. 단풍사이를 걷다보니 200...
    Date2017.11.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5
    Read More
  14. 안보

      어제 위령의 날, 노베나 시작하는 미사에는 350 여명의 교우들이 참석하여 북적이다. 우리나라 사람들 돌아가신 분들에겐 각별한 그 무엇이 있다.   예전에 ‘위험사회’ 라는 글을 쓴 적도 있지만, 우리는 인간이 감당해낼 수 없는 수준의 복잡사회를 만들어...
    Date2017.11.0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6
    Read More
  15. 영매(靈媒)

    2003년인가 동숭동 아트홀에서 영매의 고단한 삶과 굿판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영매’를 보았다. 부제가 마음에 더 와 닿는다. ‘산자와 죽은 자의 화해’ 더불어 무당이 하던 말도 기억에 남는다. 살아생전 푸는 것이 훨씬 쉽다고…….   이승에 사는 동안 좋은...
    Date2017.11.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4
    Read More
  16. 도토리-상수리 나무

    유학시절 영성신학 강의를 들을 때 유난히 거북살스럽고 납득할 수 없었던 것 중 하나는 초월적인 하느님을 강조하다보니 자연과 초자연을 나누고 전자를 경시하는 경향이었다. 토미즘의 원조인 토마스 아퀴나스는 ‘은총은 자연의 완성이다’ 했는데……. 쓸모없...
    Date2017.11.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80
    Read More
  17. 심경(心境)

    기온이 급강하하여 우이령의 노랗게 붉게 물든 나뭇잎들도 시려 보인다.  모든 정경(情景)은 모든 심경(心境) 이라더니!   갓난아기나 강아지, 자연을 보는 눈은 그래도 크게 다르지 않지만, 사회현상은 한 가지 사안에도 일치하기가 어려운 것은 웬일일까?  ...
    Date2017.10.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4
    Read More
  18. 우이령

      시어머니 흉보며 닮는다고 같은 모델을 반복하여 보고 듣다보면 결국 이것은 내면화된다. 시집살이 모질게 한 며느리가 시어머니가 되면 더 지독한 시집살이를 시키게 되는 이유다. 깨닫고 탈피하지 않으면 자신도 모른 체 같은 상황에 처할 때 내면화된 모...
    Date2017.10.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3
    Read More
  19. 거짓평화

    이사야서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평화를 원하느냐? 정의를 행하여라” 로 요약된다고 한다.   오늘 예수님의 질타를 보면 오늘날과 별반 다름없이 당대의 사람들도 정의를 행할 생각은 추호도 없이 평화만, 결과적으로 거짓평화만 바랬나보다.
    Date2017.10.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2
    Read More
  20. 카나리아

    1급수에서만 살 수 있는 물고기와 '광산 안의 카나리아'가 위험의 전조증상을 나타내듯이 인간사회에도 그런 존재들이 있다. 여느 사람들보다 민감하기에 진리와 선, 그리고 아름다음의 포착과 음미가 뛰어난 반면 악과 고통에도 예민하게 영향을 받고 반응하...
    Date2017.10.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87 Next
/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