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7일] 고난은 치유한다.

by MONICA posted Dec 07,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2월4일.png

 

 

 

모든 아픔을 치료하는 향료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장 거룩한 고난이며,

그때 우리는 일심으로 하나가 되어

스스로를 그분의 거룩한 뜻에 완전히 맡깁니다.

일어나는 모든 일에서

하느님의 거룩한 뜻을 순간순간 행하는 것 외에

다른 관심이 없이 살며,

하느님의 품에 쉬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예수님은 저를 주님의 고난으로 초대하셨지만

제 아픔을 덜어주고자 하십니다.

평화란 당신의 아버지께서 보내신 십자가로부터

도망치는데서 오는 것이 아니라,

그 안으로 들어가

그것을 끌어안는데서 옴을 가르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0 [12월 17일] 겸손은 우리를 하느님의 선물로 인도한다. file MONICA 2017.12.15 12
649 [12월 16일] 하느님의 사랑 마시기 file MONICA 2017.12.15 7
648 [12월 15일] 하느님의 사랑은 우리의 결함을 태워버린다. file MONICA 2017.12.15 5
647 [12월 14일] ㅏ느님께 붙어있기 file MONICA 2017.12.14 4
646 [12월 13일] 성스러운 취함 file MONICA 2017.12.14 3
645 [12월 12일] 성인들을 신중히 모방하시오 file MONICA 2017.12.14 4
644 [12월 11일] 성의 자유 file MONICA 2017.12.14 4
643 [12월 10일] 하느님은 걱정과 위로를 섞으신다. file MONICA 2017.12.14 4
642 [12월 9일] 고난은 치유한다 file MONICA 2017.12.14 2
641 [12월 8일] 하느님 앞에서 어린아이 같이 되기 file MONICA 2017.12.08 27
» [12월 7일] 고난은 치유한다. file MONICA 2017.12.07 18
639 [12월 6일] 여러분의 눈물을 하느님께 드리십시오. file MONICA 2017.12.06 16
638 [12월 5일] 바쁠 때도 하느님 안에 숨으시오 file MONICA 2017.12.05 22
637 [12월 4일] 하느님 안에서 자기 잊기 file MONICA 2017.12.04 17
636 [12월 3일] 하느님 안에서 조용히 있기 file MONICA 2017.12.04 9
635 [12월 2일] 평화 중에 하느님의 빛을 기다려라 file MONICA 2017.12.04 8
634 [12월 1일] 하느님은 작으시다 file MONICA 2017.12.04 7
633 [11월 30일] 표징을 찾지 마십시오. file MONICA 2017.11.29 28
632 [11월 29일] 진보 여부에 관심 끊기 file MONICA 2017.11.28 25
631 [11월 17일] 믿음은 속이지 않는다. file MONICA 2017.11.17 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