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MAY NOUS BE WITH YOU!

by 후박나무 posted Jan 0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살다 보면 우연찮게 아무라도 아무렇지 않은양 감추고 살던 삶의 속살을 담담하게 보여주는 유행가를 만나곤 한다. “사랑 그 쓸쓸한 일에 대하여” 의 가사도 좋은 시어처럼 삶에 드리운 그림자를 통찰한다.

 

https://youtu.be/tGAfK2khbtQ

 

누구나 사는 동안에 한번

잊지 못할 사람을 만나고 잊지 못할 이별도하지

도무지 알 수 없는 한 가지

사람을 사랑한다는 그 일 참 쓸쓸한 일일 것 같아

 

사도 요한이나 다른 많은 제자들에게 그 잊지 못할 사람은 예수였을 것이다. 그들의 일은 예수가 죽어 헤어졌어도 참 쓸쓸한 일이 된 것만은 아닌 듯하다. 긴 이야기 짧게 하면, 사람이라면 누구나 갖는 가능성 혹 능력인 Nous(미식발음 누스, 영식발음 나우스)가 개발되면 사랑한다는 일이 그렇게 쓸쓸한 일만은 아니다.

 

Nous 는 인간정신이 갖는 능력으로 가끔은 지적이라거나 지성과 동일시하기도 하는데, 고전 철학에서는 진리 혹은 진실한 것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능력이었다. 그리스 어로는 νοῦς or νόος, 그리고 라틴어로는 특히 intellēctus 와 intelligentia 로 쓰였다. 현대의 언어로 가장 누스에 근접한 뜻은 추상적인 논리적인 사고나 생각과는 다른 의식 ‘알아차림’, ‘통찰’, ‘직관’ 이 되겠다.

 

한 달간의 이냐시오 침묵피정을 통해서도 “생각의 소음”을 벗어나 “침묵”, “정” 이란 차원으로 들어가 보지 못했던 나는 좌선수련을 통해 용의 눈을-화룡점정(畵龍點睛)― 그리게 되었다. 내 안의 nous가 깨어난 계기는 고통과 신앙이었다. 연달아 2시간씩 하루 4번을 앉다보면 어떻게 앉아도, 어떤 쿠션을 써도 그냥 가시방석이 된다. 그 고통을 잊고 견디기 위해 예수성명기도에 매달리다보니, 한가한 사변적인 생각의 소음에서 멀어지고 조금씩 침묵에로 들어갔던 듯. 그 말도 이야기도 소리 없어도, 그 소리 땅 끝까지 번져가는 침묵의 소리에 귀가 열리기 시작하고. 어린 사무엘처럼…….

 

쓰고 보니 영화 Star Wars 에 나오는 May force be with you처럼 MAY NOUS BE WITH YOU! 가 되었다.


  1. ‘악의 평범성(banality of evil)’

      히브리 성서에 나오는 대 예언자들의 스펙터클한 소명사화에 비하면 사도들의 부르심은 소명사화라 할 것도 없을 정도로 소박하다 못해 초라하기까지 하다. 불타는 가시덤불의 모세, 불과 지진 후의 가녀린 목소리를 듣는 엘리야, 더 이상 어린아이라는 말을...
    Date2018.01.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1
    Read More
  2. “들판의 풀은 묘사될 때 더욱 푸르러진다”

    요즈음 읽는 사무엘의 다윗과 사울이야기를 보면 수년 전 읽었던 “리스본행 야간열차” 에 인용되어 나오는 문장이 하나 떠오른다. “들판의 풀은 묘사될 때 더욱 푸르러진다” 특히 역사란 대부분 승자의 기록이기에 공정하기 보다는 강자의 미화와 패자에 대한 ...
    Date2018.01.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47
    Read More
  3. 부르심

    자판을 다루기가 점점 더 어려워진다. 봄이 오면 좀 나아지려나! 기대가 크면 실망이 커서 오래전에 영악스럽게 기대치 않는 법을 배웠나보다.   살아야 할 이유를 찾게 되어 전체적인 방향을 정하게 되는 부르심 체험 후에도, 삶은 흐르는 강물처럼 국면, 국...
    Date2018.01.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3
    Read More
  4. 아름다울 美

    어제 “봄이 와 강물이 따뜻해지니 오리가 먼저 아네 (春江水暖鴨先知) 라는 시구와 그림이 그려진 자사호 차 세트를 받다. 선물로 받은 ”시와 그림처럼 이제 얼었던 강도 풀려 강도 오리들도 자유로이 오가려나!“   竹外桃花三兩枝 春江水暖鴨先知 蔞蒿滿地蘆...
    Date2018.01.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1
    Read More
  5. 구 시대의 막차, 새 시대의 첫차

    특별한 나날들이 지나고 일상인 연중 1주일이 시작 된지 벌써 6일째다. 삶의 리듬은 일상으로 복귀하였으나 나는 아직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성무일도나 미사 참례도 여의치 못하니 말이다.   구시대의 막차, 새 시대의 첫 차 라는 말이 있다. 사울이나 세자...
    Date2018.01.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0
    Read More
  6. 원축복

    새해 들어 부쩍 건강이 여의치 않아 컴퓨터 앞에 앉기도 힘든 날이 많다. 아담과 이브의 원초적 이야기에 내포된 의미가 새롭다. 새삼 생명을 포함한 세상 모든 일에는 예외 없이 원축복과 원저주 라는 양면의 가능성이 동시에 있음에 전율한다!   하지만 노리...
    Date2018.01.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0
    Read More
  7. MAY NOUS BE WITH YOU!

    살다 보면 우연찮게 아무라도 아무렇지 않은양 감추고 살던 삶의 속살을 담담하게 보여주는 유행가를 만나곤 한다. “사랑 그 쓸쓸한 일에 대하여” 의 가사도 좋은 시어처럼 삶에 드리운 그림자를 통찰한다.   https://youtu.be/tGAfK2khbtQ   누구나 사는 동안...
    Date2018.01.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6
    Read More
  8. 動禪

    가뜩이나 숫자에 약한데 세월이 이리 흐르다보니 그 일이 있었던 해가 몇 년도였는지 긴가민가하게 된다. 오래된 사진처럼 기억도 빛바래고 색이 번져 부드러워지면서 평준화의 길에 들어서나보다. 아마도 87년 말이 아니었을까? 동창인 임 신부가 해남본당에 ...
    Date2018.01.0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9. 천주의 성모(Θεοτόκος 테오토코스)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미사를 새벽에 홀로 드리다. 천주의 성모(Θεοτόκος 테오토코스) 라 할 때 강조점은 어머니에 있는 것이 아니라, 마리아가 낳은 예수가 하느님이시다 는데 있다고 배우던 신학생 시절이 새삼 떠오른다. 이제와 생각하니 부질없다.   ...
    Date2018.01.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2
    Read More
  10. 성. 가정 축일

    2017년 이라는 대단원을 마무리 짓는 오늘은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이다. 우리들 대부분은 사회를 구성하는 가장 작은 단위인 가정에서 태어나 그 테두리 안에서 보호받으며 성장하고 독립하여 가정을 꾸리고 살다 가족의 돌봄 속에 세상을 떠난다....
    Date2017.12.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2
    Read More
  11. 상념(想念)

    연말이기도 하고 연어의 고장인 양양도 다녀오고 해서인지 부쩍 돌아가는 길이란 상념(想念)에 잠긴다. River of No Return 이라지만 세월도 강도 연어도 우리네 삶도 흘러 흘러 결국 종착지는 비롯한 곳이 될게다.   길게 보면 돌아가는 길인 와중에도 가끔은...
    Date2017.12.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6
    Read More
  12. 나들이

    흐르는 것이 어찌 세월뿐이랴 눈을 감아보면 그대도 흐른다 바람처럼 흐르는 사랑 가슴에 담고 바람 흐르듯 길을 떠나고 싶다.   그래 더 늦어 움직이지 못하기 전에 무리하여 훌쩍 다녀왔다. 삼척 근덕면 용화리, 장호항! 머언 먼 젊은 날의 추억이 서린 곳. ...
    Date2017.12.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8
    Read More
  13. 연어

    연어 손 현철   떼어낸 달력을 거슬러 올라가면 거기 태어남과 죽음이 함께 있을까 비늘 같던 날들을 거꾸로 세어 가면 거기 기쁨과 슬픔이 얽혀 있을까 삶에 지친 아가미와 지느러미 헤엄쳐 가면 거기 어떤 물음과 실마리가 있을까   모진 풍파에 부대끼며 자...
    Date2017.12.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4
    Read More
  14. 곁을 주다

    날이 추워 그런가 아니면 파킨슨 종합검사 여파인가 많이 힘든다. 잠도 그렇고…….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겠느냐마는. 젊어서야 어느 정도 누구에게 곁을 줄 것인지 선택할 수 있지만 이제 세월이 가면 그것도 옛말이 된다.   흔들흔들 흔들리며 꽃이...
    Date2017.12.2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7
    Read More
  15. Jose Ortega y Gasset (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

    요즈음 빙판이 지고 오늘은 비도 내려 실내에서 산책한다. 거닐며 며칠 전 쓴 은총과 벙어리가 된 즈카르야를 생각하며 Jose Ortega y Gasset (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를 떠 올렸다. 기억을 확인하기 위해 구글링을 했더니 내가 썼던 글이 검색된다. 아래는 ...
    Date2017.12.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3
    Read More
  16. 은총

    한나와 마리아의 노래는 전혀 변할 것 같지 않던 사람 팔자나 사회를 구성하는 계층 간의 관계가 하느님의 개입으로 뒤바뀌리라(UPSIDE DOWN) 고 노래한다.   사람이나 사회변화를 가져오는 하느님의 개입은 어떻게 이뤄지는가? 우리는 보통 체험을 통해서 가...
    Date2017.12.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17. 낯선 길

    어제 폭설을 뚫고 형제들이 거의 다 모였다. 아침 미사후 지금 한창 눈을 치우고 있다. 오랜만에 절간 같은 적막감대신 북적이는 분위기도 반갑다. 나는 회기에 빠지고 지난주에 이어 오늘 다시 검사를 위해 성모병원에 간다.   정신지체아 자녀를 둔 어머니들...
    Date2017.12.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18. 봄 길

    며칠째 계속되는 강추위에 내린 눈이 얼어붙어 명상의 집에 이르는 비포장도로는 빙판이 되었다. 오늘도 눈이 온다고 한다. 인생만사 새옹지마라고 좋은 일이나 궂은일이나 민낯으로 오는 경우는 없나보다. 오히려 이젠 끝인가 보다 할 때 새 길이 열리듯, 가...
    Date2017.12.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1
    Read More
  19. 사자성어

    교수들은 2016년의 사자성어로 ‘군주민수’(君舟民水) -‘강물(백성)이 화나면 배(임금)를 뒤집는다’는 의미 –를 선정했었다. 결국 성난 민심은 촛불혁명으로 터져 나오고 군주를 갈아치웠다. 올 한 해를 정리하는 사자성어로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이 선정됐다...
    Date2017.12.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0
    Read More
  20. 황혼의 노래

    60대 어느 노부부의 이야기라는 노래가 있다. https://youtu.be/VkW2N-blZcc   곱고 희던 그 손으로 넥타이를 매어주던 때 어렴풋이 생각나오 여보 그때를 기억하오 막내 아들 대학시험 뜬눈으로 지내던 밤들 어렴풋이 생각나오 여보 그때를 기억하오 세월은 ...
    Date2017.12.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