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고난 받는 종의 넷째 노래

by 후박나무 posted Feb 0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계 올림픽 개막일인 오늘은 수도회 명칭 대축일이기도 하다.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 수도회” 이사야서 52장부터 시작하는 “고난 받는 종의 넷째 노래”는 예수고난의 이유와 목적 그리고 그 진행의 양상과 부대상황을 더 이상 생생하고 구체적일 수 없게 눈앞에 보여준다. 본문에 이러쿵저러쿵 덧붙이는 건 불필요한 사족이 될 것 같다.

 

고난 받는 종의 넷째 노래

 

52:13 "이제 나의 종은 할 일을 다 하였으니, 높이높이 솟아오르리라.

 

14 무리가 그를 보고 기막혀 했었지. 그의 몰골은 망가져 사람이라고 할 수가 없었고 인간의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15 이제 만방은 그를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고 제왕들조차 그 앞에서 입을 가리리라. 이런 일은 일찍이 눈으로 본 사람도 없고 귀로 들어본 사람도 없다."

 

53;1 그러니 우리에게 들려주신 이 소식을 누가 곧이들으랴? 야훼께서 팔을 휘둘러 이루신 일을 누가 깨달으랴?

 

2 그는 메마른 땅에 뿌리를 박고 가까스로 돋아난 햇순이라고나 할까? 늠름한 풍채도, 멋진 모습도 그에게는 없었다. 눈길을 끌 만한 볼품도 없었다.

 

3 사람들에게 멸시를 당하고 퇴박을 맞았다. 그는 고통을 겪고 병고를 아는 사람, 사람들이 얼굴을 가리고 피해 갈 만큼 멸시만 당하였으므로 우리도 덩달아 그를 업신여겼다.

 

4 그런데 실상 그는 우리가 앓을 병을 앓아주었으며, 우리가 받을 고통을 겪어주었구나. 우리는 그가 천벌을 받은 줄로만 알았고 하느님께 매를 맞아 학대받는 줄로만 여겼다.

 

5 그를 찌른 것은 우리의 반역죄요, 그를 으스러뜨린 것은 우리의 악행이었다. 그 몸에 채찍을 맞음으로 우리를 성하게 해주었고 그 몸에 상처를 입음으로 우리의 병을 고쳐주었구나.

 

6 우리 모두 양처럼 길을 잃고 헤매며 제멋대로들 놀아났지만, 야훼께서 우리 모두의 죄악을 그에게 지우셨구나.

 

7 그는 온갖 굴욕을 받으면서도 입 한번 열지 않고 참았다.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처럼 가만히 서서 털을 깎이는 어미 양처럼 결코 입을 열지 않았다.

 

8 그가 억울한 재판을 받고 처형당하는데 그 신세를 걱정해 주는 자가 어디 있었느냐? 그렇다, 그는 인간 사회에서 끊기었다. 우리의 반역죄를 쓰고 사형을 당하였다.

 

9 폭행을 저지른 일도 없었고 입에 거짓을 담은 적도 없었지만 그는 죄인들과 함께 처형당하고, 불의한 자들과 함께 묻혔다.

 

10 야훼께서 그를 때리고 찌르신 것은 뜻이 있어 하신 일이었다. 그 뜻을 따라 그는 자기의 생명을 속죄의 제물로 내놓았다. 그리하여 그는 후손을 보며 오래오래 살리라. 그의 손에서 야훼의 뜻이 이루어지리라.

 

11 그 극심하던 고통이 말끔히 가시고 떠오르는 빛을 보리라. 나의 종은 많은 사람의 죄악을 스스로 짊어짐으로써 그들이 떳떳한 시민으로 살게 될 줄을 알고 마음 흐뭇해하리라.

 

12 나는 그로 하여금 민중을 자기 백성으로 삼고 대중을 전리품처럼 차지하게 하리라. 이는 그가 자기 목숨을 내던져 죽었기 때문이다. 반역자의 하나처럼 그 속에 끼여 많은 사람의 죄를 짊어지고 그 반역자들을 용서해 달라고 기도했기 때문이다.

 

예수님 자신은 자신의 신원을 이사야서의 이 본문에 비추어 이해하고 계셨을까? 예수님의 자의식은 확실치 않지만 적어도 복음사가들에겐 분명했던 것 같다.


  1. ιχθύος (ichthuos, 잌씨오스, 물고기)

    평창 개막식을 보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고와 염려의 열매일까? 고맙다.   교육의 기본은 부모형제와 함께 살며 같이 사는 것을 배우는것일진대, 삐뚤어진 교육열은 아이러니하게 기러기 부모를 양산하고 세상에 자기밖에 모르는 괴물들을 키워낸다. 기본...
    Date2018.02.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2. 고난 받는 종의 넷째 노래

    동계 올림픽 개막일인 오늘은 수도회 명칭 대축일이기도 하다.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 수도회” 이사야서 52장부터 시작하는 “고난 받는 종의 넷째 노래”는 예수고난의 이유와 목적 그리고 그 진행의 양상과 부대상황을 더 이상 생생하고 구체적일 수 없게 눈앞...
    Date2018.02.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3. 기억 - 역사

    오늘 해는 유난히 붉게 떠올랐다. 날이 풀려서 대기의 구성이 바뀌었는지! 연극무대위에 여러 가지 소품이 이미 자리 잡고 있지만, 스포트라이트가 비추기전엔 제 꼴과 색깔이 없는 그림자 같은 존재에 지나지 않은 것처럼, 하나도 잊지 않고 켜켜이 쌓인 우리...
    Date2018.02.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16
    Read More
  4. 연민

    이번 추위는 강풍이 동반되어 더 춥다. 낮에도 영하 6도 밖에 오르지 않으니 길냥이들도 먹이 활동이 활발하지 않다. 그래도 그럭저럭 밥그릇을 비우니 고맙다.   오늘 복음에서 예전에 눈에 띄던 본문은 “그 옷자락 술에 그들이 손이라도 대게 해 주십사고 청...
    Date2018.02.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8
    Read More
  5. 名醫

    초대받은 플루트 연주회에 갈 엄두도 못낼 정도로 컨디션이 나빠졌다. 한파가 계속되어서일까? 예술의 전당이라니! 왕복거리를 생각하면……. 고난 받는 야훼의 넷째 종의 노래처럼 이제 나도 “苦痛을 겪고 病苦를 아는 그 사람” 이 되었을까? 아님 그 사람이 되...
    Date2018.02.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0
    Read More
  6. 왕위 계승사

    오늘 읽은 열왕기 상권의 1장과 2장은 생생하게 권력이 이동하는 전환기의 급박한 상황과 전광석화와 같은 결단과 행동으로 반대파를 숙청하는 기민한 기동을 보여준다. 성서 특히 구약성서는 유토피아만을 그리는 꿈같은 이야기가 아니다. 과연 과거에 있었던...
    Date2018.02.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6
    Read More
  7. 平常心

    “저 사람이 어디서 저 모든 것을 얻었을까? 저런 지혜를 어디서 받았을까? 그의 손에서 저런 기적들이 일어나다니! 저 사람은 목수로서 마리아의 아들이며, 야고보, 요세, 유다, 시몬과 형제간이 아닌가? 그의 누이들도 우리와 함께 여기에 살고 있지 않는가?”...
    Date2018.01.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2
    Read More
  8. 길냥이 2

    추위 때문인지 링거를 2대나 맞았어도 여전히 거동이 불편하고 손이 떨린다. 길냥이 느와, 바둑이, 노랑이는 이제 안전하고 까치들의 방해 없는 급식장소를 찾았다. 어지간하면 까치들도 한 몫 끼워줄까 했는데 잠깐만 겪어보니 이건 아니다 싶더라. 냥이 들은...
    Date2018.01.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0
    Read More
  9. 易地思之

    해마다 1월이면 눈 덮인 설악을 오르던 때가 있었다. 전체 산행중 백미는 백담 산장이나 수렴동 대피소에 묶는 첫 날이었다. 사람과 사람이 만든 세상과 그 너머의 세상 사이에 낀 경계지역이기 때문이다. 입장을 바꾸어서 생각한다는 易地思之가 자연스레 일...
    Date2018.01.2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3
    Read More
  10. 가시나무

    유교의 특징 또는 핵심 사상은 수기치인(修己治人) 이라고 하지만, 수기안인 (修己安人: 자신을 갈고 닦아 주위 사람을 편안하게) 이 더 마음에 든다. 그런 성향이기에 사목자로 평화를 전하기보다, 먼저 수도자로서 평화로운 존재가 되고자 했으리라. 그것도 ...
    Date2018.01.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4
    Read More
  11. 길냥이

    새 해 첫 달도 벌써 하순에 접어들었다. 볼이 붉던 다윗도 어느덧 장년이 되어 후사를 도모해야할 때가 되고.   먼 친척보다 이웃사촌이라고, 우리 집 근처에 사는 길냥이들과 관계를 맺기로 하다. 솔이는 당장 보살피는 손이 있고 멀리 있으니! 한 배에 낳았...
    Date2018.01.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1
    Read More
  12. “한세상 다하여 돌아가는 길”

    미사주례후 무리하여 우이령 길을 걷다 명상의 집에서 그린파크 자리까지 왕복하며 쌀쌀함보다는 신선한 봄내음을 더 품은 듯 한 아침공기도 40 여 년 전 3월 처음 이 길을 걷던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 새삼스레 옛일을 떠올린 것은 어젯밤 우연찮게 이미자 씨...
    Date2018.01.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9
    Read More
  13. ‘악의 평범성(banality of evil)’

      히브리 성서에 나오는 대 예언자들의 스펙터클한 소명사화에 비하면 사도들의 부르심은 소명사화라 할 것도 없을 정도로 소박하다 못해 초라하기까지 하다. 불타는 가시덤불의 모세, 불과 지진 후의 가녀린 목소리를 듣는 엘리야, 더 이상 어린아이라는 말을...
    Date2018.01.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9
    Read More
  14. “들판의 풀은 묘사될 때 더욱 푸르러진다”

    요즈음 읽는 사무엘의 다윗과 사울이야기를 보면 수년 전 읽었던 “리스본행 야간열차” 에 인용되어 나오는 문장이 하나 떠오른다. “들판의 풀은 묘사될 때 더욱 푸르러진다” 특히 역사란 대부분 승자의 기록이기에 공정하기 보다는 강자의 미화와 패자에 대한 ...
    Date2018.01.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7
    Read More
  15. 부르심

    자판을 다루기가 점점 더 어려워진다. 봄이 오면 좀 나아지려나! 기대가 크면 실망이 커서 오래전에 영악스럽게 기대치 않는 법을 배웠나보다.   살아야 할 이유를 찾게 되어 전체적인 방향을 정하게 되는 부르심 체험 후에도, 삶은 흐르는 강물처럼 국면, 국...
    Date2018.01.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449
    Read More
  16. 아름다울 美

    어제 “봄이 와 강물이 따뜻해지니 오리가 먼저 아네 (春江水暖鴨先知) 라는 시구와 그림이 그려진 자사호 차 세트를 받다. 선물로 받은 ”시와 그림처럼 이제 얼었던 강도 풀려 강도 오리들도 자유로이 오가려나!“   竹外桃花三兩枝 春江水暖鴨先知 蔞蒿滿地蘆...
    Date2018.01.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9
    Read More
  17. 구 시대의 막차, 새 시대의 첫차

    특별한 나날들이 지나고 일상인 연중 1주일이 시작 된지 벌써 6일째다. 삶의 리듬은 일상으로 복귀하였으나 나는 아직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성무일도나 미사 참례도 여의치 못하니 말이다.   구시대의 막차, 새 시대의 첫 차 라는 말이 있다. 사울이나 세자...
    Date2018.01.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1
    Read More
  18. 원축복

    새해 들어 부쩍 건강이 여의치 않아 컴퓨터 앞에 앉기도 힘든 날이 많다. 아담과 이브의 원초적 이야기에 내포된 의미가 새롭다. 새삼 생명을 포함한 세상 모든 일에는 예외 없이 원축복과 원저주 라는 양면의 가능성이 동시에 있음에 전율한다!   하지만 노리...
    Date2018.01.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1
    Read More
  19. MAY NOUS BE WITH YOU!

    살다 보면 우연찮게 아무라도 아무렇지 않은양 감추고 살던 삶의 속살을 담담하게 보여주는 유행가를 만나곤 한다. “사랑 그 쓸쓸한 일에 대하여” 의 가사도 좋은 시어처럼 삶에 드리운 그림자를 통찰한다.   https://youtu.be/tGAfK2khbtQ   누구나 사는 동안...
    Date2018.01.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86
    Read More
  20. 動禪

    가뜩이나 숫자에 약한데 세월이 이리 흐르다보니 그 일이 있었던 해가 몇 년도였는지 긴가민가하게 된다. 오래된 사진처럼 기억도 빛바래고 색이 번져 부드러워지면서 평준화의 길에 들어서나보다. 아마도 87년 말이 아니었을까? 동창인 임 신부가 해남본당에 ...
    Date2018.01.0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2 Next
/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