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성.마르코 복음사가

by 후박나무 posted Apr 2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앙증맞던 작은 나뭇잎들이 봄비에 한껏 부풀어 숲이 풍성해졌다. 초록빛 싹은 하루가 다르게 쑥쑥 솟아나고. 아마 지금이 주자(朱子)의 우성(偶成)이란 시를 읊기에 좋은 때 같다.

 

未覺池塘春草夢 (미각지당춘초몽)

階前梧葉已秋聲 (계전오엽이추성)

못가의 봄풀은 아직 꿈에서 깨지도 못했는데,

섬돌 앞 오동나무는 벌써 가을 소리를 내는구나

 

오늘은 마르코 복음사가 축일이다. 마르코와 나는 다른 복음사가와는 남다른 인연이 있다. 처음 마음이 끌렸던 것은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그의 문장이었다. 첫 문장은 “하느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복음의 시작.” 이고 본래 복음의 마지막 문장은 16:8로 끝난다. 천사가 여인들에게 갈릴레아로 가라고 하자 “여자들은 겁에 질려 덜덜 떨면서 무덤 밖으로 나와 도망쳐 버렸다. 그리고 너무도 무서워서 아무에게도 말을 못하였다.”

 

유학가기전 87, 88, 89년 매주 월요일마다 오전엔 장미원에서 오후엔 삼양동 달동네에서 성서공부를 하였었다. 그때 첫 교재도 마르코 복음이었고, 박도세신부님의 부탁으로 도널드 시니어 신부의 Passion Narrative Series 4부작을 완역했는데 처음 번역한 것도 마르코였다. 마음에 짚이는 이유는 아마도 가톨릭대학 강단에 처음 설 때 선배 교수신부님이 농담반 진담반 해주신 말씀과 마르코 복음의 속내가 일맥상통하는바가 있어서 일 것 같다.

 

처음 강단에 서면 아는 것 모르는 것 다 가르치려하고

좀 시간이 지나면 아는 것만 가르치다가

더 원숙해지면 필요한 것만 가르친다.

마지막엔 기억에 남는 것만.

 

마르코 복음은 보통 3등분 하는데, 가운데 토막만 알면 자연히 3등분이 된다.

흔히들 제자교육이라는 벳사이다의 소경이야기에서부터 예리고의 소경이야기 까지다. 앞의 “화려한 십자가” 에서 썼듯이 우리를 포함한 제자라는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들만의 미망에 싸인 벳사이다의 소경들이다. 예수는 3번의 수난예고를 통해 화려한 십자가, 화려한 메시아, 입신양명과 출세를 꿈꾸는 제자들의 미망을 깨려하지만 실패하고 만다. 예수만이 갈릴레아에서 시작하여 예루살렘에 이르는 전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친다. 이제 제자들은 화려하게 성공을 거두고 인기도 있던 갈릴레아로 돌아가 예수를 모델로 다시 시작해야한다. 그리하여 예리고의 소경처럼 진정한 제자가 될 때 수난사화도 완성될 것이다. 나의 눈으로 본 마르코의 간결한 메시지다.

 

진인만이 진지를 가질 수 있다고 한다. 어느 파킨슨 전문의는 병을 수용하는데 만 최소 3년에서 5년이 걸린다고 한다. 비록 병일지라도 온전한 수용만이 존재를 진실하게 하니, 아직 진인과는 거리가 멀어 진지도 결여된 내가 걸핏하면 일탈된 생각과 행동을 하는 것도 인정해야할 듯.


  1. 플라이 낚시

    소위 ‘어린이 날’ 이다. 흐르는 것이 어디 강물뿐이랴…….다행히 세월도 흘러 쉽게 찌르고 베던 날은 무던해졌을 뿐 아니라 다른 세상으로 건너가는 통로가 되기도 했다. 과연 人生萬事 塞翁之馬다.   세상에 있으면서 그 세상에 속하지 않을 수 있으려면 딴 세...
    Date2018.05.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3
    Read More
  2. 친구 - 자유

    엊저녁 우박까지 쏟아져서인지 새벽공기가 가을날처럼 쌀쌀하다. 보름이 지나 하현으로 줄어든 하얀 달은 서쪽하늘로 기울고, 노랑 길냥이는 이른 아침을 먹으러 왔다. 연둣빛을 지나 짙어지는 녹음이 아니라면 천생 가을 분위기다.   어떤 일이나 사건의 발단...
    Date2018.05.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5
    Read More
  3. 시중에 떠도는 우스갯말 중에 평생 3여인의 말만 잘 들어도 신관이 편하다고 하더니……. 어려서는 어머니, 결혼해서는 아내, 마지막으로 네비의 아주머니 말씀^^ 수녀님과 아는 분들의 성화에 못 이겨 주치의를 아산병원의 선생님으로 바꾸었더니 병세가 눈에 ...
    Date2018.05.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5
    Read More
  4. 구원할만한 믿음

    오늘 미사 독서중 리스트라의 앉은뱅이를 유심히 바라본 바오로가 그에게 구원받을 만한 믿음이 있음을 알고, “두 발로 똑바로 일어서시오.” 하고 소리치는 대목이 눈에 들어온다.   어느 정도의 믿음이어야 그를 구원할만한 믿음이 될 수 있을까? 사막에 불시...
    Date2018.04.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1
    Read More
  5. 역, 궁즉변, 변즉통, 통즉구”-易, 窮卽變, 變卽通, 通卽久

    몇 해 전 도겐과 칼 구스타프 융 그리고 토마스 머튼 세 사람을 비교 연구한 책을 읽었다. 저자는 세 사람 모두의 공통점을 거의 고아와 같이 부모 특히 어머니의 사랑이 현저히 결핍된 형성기를 지냈다는데서 찾았다. 인격의 형성기에 어머니의 품안에서 충족...
    Date2018.04.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14
    Read More
  6. 키루스

    오늘 미사의 화답송은 어렵지 않게 온 세계가 주목하는 가운데 어제 판문점에서 일어났던 일을 상기시킨다.   ◎ 우리 하느님의 구원을 온 세상 땅 끝마다 모두 보았네.   ○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그분이 기적들을 일으키셨네. 그분의 오른손이, 거...
    Date2018.04.2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7. 반려동물의 구원

    만리청천 운기우래 (萬里靑天 雲起雨來) 공산무인 수류화개 (空山無人 水流花開)   구만리 푸른 하늘에 구름 일고 비 내리니 산에 사람 없어도 물은 흐르고 꽃은 핀다네.   엊그제 만해도 계곡을 흐르는 물소리를 배경으로 복사꽃과 철쭉을 보며 걸었는데, 이...
    Date2018.04.2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2
    Read More
  8. 성.마르코 복음사가

    앙증맞던 작은 나뭇잎들이 봄비에 한껏 부풀어 숲이 풍성해졌다. 초록빛 싹은 하루가 다르게 쑥쑥 솟아나고. 아마 지금이 주자(朱子)의 우성(偶成)이란 시를 읊기에 좋은 때 같다.   未覺池塘春草夢 (미각지당춘초몽) 階前梧葉已秋聲 (계전오엽이추성) 못가의 ...
    Date2018.04.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9. 복사꽃

    밤새 차분히 내리던 봄비가 지금도 이어져 새들마저 잠잠한 아침이다. 유목의 전통도 문화도 생소한 우리에게 과거를 곱씹으며 자해하던 동굴에서 엘리야를 불러낸 가녀린 목소리는 목자의 소리이기 보다, 신록의 숲에 내리는 빗소리이기 쉽다. 목자의 소리나 ...
    Date2018.04.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9
    Read More
  10. Vision!

    이집트에서 강제노역에 시달리다 탈출한 노예들은 모세와 그 일당이 처음도 아니고 마지막도 아니었을 것이다. 개인 혹은 여러 집단이 탈출을 시도하다 실패하기도 하고 더러는 성공도 했었겠지만, 모세일행의 이야기만이 오늘까지 전해진다. 그밖의 사건과 거...
    Date2018.04.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6
    Read More
  11. 봄날은 간다

    여기에는 시드는 진달래와 날리는 벚꽃이 저기에는 복사꽃과 철쭉이 피어나며 봄날은 그렇게 간다. 예수와 제자들, 그 일당들에게도 봄날은 있었겠지? 언제였을까?   아마도 갈릴레아에서 활동하던 시절이었을 것이다. 점차 대중적인 인기를 얻어가면서 어중이...
    Date2018.04.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2
    Read More
  12. 장애인의 날

    요한 복음사가가 선호하는 예수님의 호칭은 단연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 양’ 이다. 그러기에 요한의 수난사화에서 예수님은 날이 저물어 안식일이 되기 전인 금요일 오후에 도살된다. 예수님은 유월절에 도살되는 파스카의 제물이라는 오랜 전통...
    Date2018.04.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8
    Read More
  13. 산절로 수절로 산수간에 나도 절로

    넘치는 생명력이 봄 산에 가득하다. 산지사처(散之四處)로 분출하는 저마다의 생명은 형형색색(形形色色)으로 자신을 드러낸다. 우중충한 회색에 길든 눈엔 초록만도 눈부신데 꽃대궐까지!   세상 돌아가는 뉴스라도 듣고 봄 산을 오르면 두보가 春望을 짓던 ...
    Date2018.04.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80
    Read More
  14. 측은지심(惻隱之心)

    표표히 날리며 가벼이 떨어지는 벚꽃 잎은 가야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이라서 일까.   곧 영산홍에 이어 은은한 수수꽃다리의 향이 바람에 실려 오겠지 제일 좋은 시절이 다가옴을 알리는 전령이 하필이면 재생하고 싶지 않은 기억을...
    Date2018.04.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8
    Read More
  15. Orthopraxis and Orthodoxy

    직원미사가 주일에는 9시라 6시에 우이령을 찾았다. 확실히 새들은 일찍 일어나나보다. 평소 못 듣던 새소리를 많이 듣다. 복음의 내용이 엠마우스 이야기의 연장이라, 예전 공동체 성가집에 있던 성가를 시작성가로 하려했으나, 가톨릭 성가집엔 저작권 문제...
    Date2018.04.1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2
    Read More
  16. 산길

    산길을 간다 말없이 빗소리 들으며 홀로 산길을 간다 홀로 가서 호젓하던 길에 빗소리 곁들여지니 오붓하기까지 하다   숲에 내리는 빗소리는 마음의 재계인 心齋와 나를 잊는 坐忘, 그리고 새벽의 맑은 기운인 朝澈에 비교적 쉽게 이르게 한다.   부처님이 친...
    Date2018.04.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2
    Read More
  17. 계단

    오늘은 “예수의 영광스러운 상처”를 기억하는 고난회 고유 미사를 드리다. 복음은 어제의 토마 이야기.   천천히 우이령을 오르며 박노해의 ‘사람만이 희망이다’를 생각하다.   키 큰 나무숲을 지나니 내 키가 커졌다 깊은 강물을 건너니 내 영혼이 깊어졌다  ...
    Date2018.04.1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6
    Read More
  18. 행복공식

      황사 가득한 뿌연 하늘을 기대하고 길을 나섰는데 뜻밖에 쾌청한 날이라 우이령 정상까지 다녀오다, 천천히! 푸른 하늘과 맑은 햇살에 반짝이는 작은 이파리들이 꽃 못지않다. 산 아래의 진달래는 지기 시작했는데, 우이령 근처의 진달래는 지금이 한창이다....
    Date2018.04.1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9
    Read More
  19. 낙화

    간밤의 강풍으로 북한산이 한결 말끔해졌다. 걱정하던 황사는 비에 씻겼는지 시야도 맑다. 우이령으로 오르는 산길에는 이제껏 숲의 군더더기로 흉물스럽게 붙어있던 거무튀튀한 나뭇잎이며 죽은 나뭇가지들 또 시원찮은 생가지뿐 아니라 꽃도 강풍에 날려 어...
    Date2018.04.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20. 초대 공동체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은 종종 서양문화를 이해하는데 매우 중요한 두 개의 축으로 소개되곤 한다. 그러나 이 구분은 절대적이지도 않을뿐더러 그리 일반적이지도 않은 것 같다. 인간중심인 헬레니즘이나 신중심의 헤브라이즘보다 더 피부에 와 닿게 동, 서양...
    Date2018.04.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7 Next
/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