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전도서

by 후박나무 posted Jun 0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거동이 불편해져 행동반경이 줄어들면서 자기 방과 집주변을 맴돌게 되니 전도서의 말씀이 실감이 난다.

 

“12:3 그 날이 오면 두 팔은 다리가 후들거리는 수문장같이 되고, 두 다리는 허리가 굽은 군인같이 되고, 이는 맷돌 가는 여인처럼 빠지고, 눈은 일손을 멈추고 창밖을 내다보는 여인들같이 흐려지리라

4 거리 쪽으로 난 문이 닫히듯 귀는 먹어 방아 소리 멀어져 가고 새소리는 들리지 않고 모든 노랫소리도 들리지 않게 되리라.

5 그래서 언덕으로 오르는 일이 두려워지고 길에 나서는 일조차 겁이 나리라. 머리는 파뿌리가 되고 양기가 떨어져 보약도 소용없이 되리라. 그러다가 영원한 집에 돌아가면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애곡하리라.

6 은사슬이 끊어지면 금그릇이 떨어져 부서진다. 두레박 끈이 끊어지면 물동이가 깨진다.

7 그렇게 되면 티끌로 된 몸은 땅에서 왔으니 땅으로 돌아가고 숨은 하느님께 받은 것이니 하느님께로 돌아가리라.

 

그렇게 남은 청춘이 몽땅 가기 전에 큰마음 먹고 집을 나서 몇 년간 못 갔던 청주 고난회 수녀원과 광주 수도원 그리고 부산을 다녀오다. 그런 마음을 먹을 수 있었던 것도 새로운 주치의의 처방 덕이다.

 

만나는 사람들 모두가 세상 곳곳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나름 열심히 사는 모습에 나만 뒤떨어져 있구나 하는 자괴감도 잠시 들었지만 보기에 좋았다. 특히 손 변호사님이 최근 이루신 일은 하느님이란 분이 어떻게 일을 하시는지 보여주시는 듯!

 

로마서 8:28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들 곧 하느님의 계획에 따라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에게는 모든 일이 서로 작용해서 좋은 결과를 이룬다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나이가 들어가며 하느님의 일과 세상의 일이 처음 생각처럼 분리되어 있지 않음을 깨닫게 된다. 하느님과 함께 빚는 옹기는 날이 갈수록 더 많은 금이 생기지만, 그 금으로 들어온 빛 덕에 조금 더 폭넓게 세상을 인간을 이해하게 된다. 3박4일 집에서 벗어났다 돌아오니 새로운 일을 시작할 엄두도 생긴다.


  1. "누구나 자신이 가진 것만 줄 수 있는 법이지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눈이 싱가포르를 향하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가 트럼프와 김정은 두 사람에게 달린 듯 하다. ‘과거의 사건을 오늘과 내일을 위한 교훈으로 만든 역사라는 성서의 관점으로 오늘을 보면, 트럼프와 김정은 두 지도자는 페르시아 ...
    Date2018.06.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5
    Read More
  2. Dukkah

    그리스도교가 사람이 그 속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는 환경이랄까 상황, 구도는 물론 사람 자체도 뭔가 처음부터 결함이 있는 불완전한 존재라는 통찰을 아담과 이브의 이야기에 담았다면, 샤카무니는 그것을 Dukkah 로 보았다. Dukkah 는 팔리어로서 본래의 뜻...
    Date2018.06.1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3. 돌베개

    히브리 성서의 창세기에 야곱의 돌베개 이야기가 있다. 어머니 레베카와 공모하여 아버지 이사악을 속이고 에사우의 장자권을 가로챈 야곱은 형의 복수를 피해 삼촌 라반의 집으로 피신을 간다. 하루아침에 의지가지없는 도망자로 전락한 그는 광야에서 밤을 ...
    Date2018.06.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5
    Read More
  4. 예수성심 대축일

    오늘은 예수성심 대축일이자 사제성화의 날이다. 언어는 과연 존재의 집이라서, 어떤 용어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드러나는 특성이 부각되고 존재도 한계를 갖는다. 예를 들어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신앙생활의 목표를 일반적으로 聖化라 일컫는데 반해 동방교...
    Date2018.06.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5. 좌망(坐忘)

    무리를 했는지 여행 후유증이 있다. 날은 여름이 성큼 다가온 듯이 덥고. 우이령에는 찔레꽃이 지고 버찌가 열리고 있다. 오늘 아침 맨발로 걸었더니 발바닥에 버찌물이 들었다.   자기 자신을 진정 아끼기가 쉽지 않듯이 하느님과 이웃을 아끼는 것도 그렇다....
    Date2018.06.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6. 전도서

    거동이 불편해져 행동반경이 줄어들면서 자기 방과 집주변을 맴돌게 되니 전도서의 말씀이 실감이 난다.   “12:3 그 날이 오면 두 팔은 다리가 후들거리는 수문장같이 되고, 두 다리는 허리가 굽은 군인같이 되고, 이는 맷돌 가는 여인처럼 빠지고, 눈은 일손...
    Date2018.06.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51
    Read More
  7. 데카메론

    5시에 수도원을 나와 우치공원과 인근의 호수를 한 바퀴 돌고 오다. 광주 공동체로부터 7시 미사를 부탁받아 아침시간이 갑자기 늘어났다. 오랜만에 멀리서나마 무등산과 그 옆에 떠오르는 해를 보며 걸었다.   낯설고 물 설던 광주에 와서 처음 보던 무등산과...
    Date2018.06.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0
    Read More
  8. 성.유스티노 순교자 기념

    건강문제로 한동안 방문치 못했던 청주 고난회 관상수녀님들을 만나고 어제 광주로 왔다. 광주 명상의 집과 수도원도 3년 만에 오니 정원의 나무도 울창해 지고 수도원 현관의 비밀번호도 바뀌어 세월의 흐름을 실감케 한다.   6월 첫날 아침 홀로 유스티노 순...
    Date2018.06.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2
    Read More
  9. Joke

    나로서는 그리 동의할 수 없지만 ‘가장 좋은 시절’ 이란 5월의 마지막 날이다.   돌이켜보면 87년 New York 자마이카 수도원에서 있었던 Passionist Heritage Institute에서 처음으로 본격적인 서구식 조크를 경험했다. 강사였던 도널드 시니어 신부는 오늘의 ...
    Date2018.05.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8
    Read More
  10. Singer Songwriter 인 Leonard Cohen 의 “Anthem”

      Singer Songwriter 인 Leonard Cohen 의 “Anthem”은 새삼 ‘복음’ 이 무엇이고 또 ‘복음을 전하는 일’ 은 어떤 것일지 생각하게 하다. 복음을 전하는 일이 물론 복음서에 있는 예수의 말을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일이 아님은 누구나 안다지만 거기서 벗어난 성...
    Date2018.05.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2
    Read More
  11. 반려동물

    이스라엘 성서사적지 답사중 한번은 시나이 반도까지 내려갔다가, 대추야자를 재배하는 그곳의 한 키부츠에서 자폐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아동들의 치료에 말(馬) 이 큰 역할을 함을 알게 되었다. 말은 특유의 예민함과 민감함으로 자폐아들의 상태에 공감하며 ...
    Date2018.05.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2
    Read More
  12. 제 정신

    아침부터 창문 밖 목련에 반가운 손님, 오색딱따구리가 찾아왔다. 서둘러 카메라를 찾았으나 느닷없이 온 것처럼 자유로이 날아가다. 기회란 그런 것이겠지.   盡人事待天命 이니 우리가 할 바나 다해야겠다. 나에게 그것은 제일 먼저 하루 한번이라도 ‘제 정...
    Date2018.05.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2
    Read More
  13. 걷기명상의 게송

    틱 낫한 스님의 걷기명상의 게송   이런 게송은 마음의 단식인 心齋의 수단으로 좌망(坐忘 -나를 잊다) 에 이르러 마음을 조철(朝澈-아침의 맑음)케 한다. 이렇게 일상생활에서의 수행을 통해 내 손이 죄를 짓는 현장에 깨어있게 된다. 진복팔단이나 항상 기뻐...
    Date2018.05.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3
    Read More
  14. 존재가치

    부처님 오신 날이다. 각박한 우리 현실이 조금 더 불국토로 변화되기를 불자들과 함께 바란다.   어머니의 묘지는 1988년 광탄의 공원묘역으로 이장 하기 전엔 마석의 선산에 계셨다. 아무래도 2000년 아버님과 합장하기 전에는 마석이나 광탄을 자주 찾았었는...
    Date2018.05.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24
    Read More
  15. '금'

    “저는 믿습니다. 믿음이 없는 저를 도와주십시오.” 담담한 말같이 들리기도 하겠지만 실은 간질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아버지의 절규 같다. 그리고 이 담담한 아우성은 아무것도 할 수 없을 뿐 아니라 믿음조차도 작은 자신에 대한 ...
    Date2018.05.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0
    Read More
  16. 인생의 4계중 늦가을 혹은 겨울!

    인생의 4계중 늦가을 혹은 겨울!   이제 여생이라곤 5분의 1 정도 남았을까... 그 삼분의 일을 잘 살기위해 필요한 준비는 어떤 것이 있을까? 우선은 우리의 인생이 위로 올라가는 여정이 아닌 것을, 이젠 고향으로 돌아가는 내리막길이 펼쳐지리라는 것을 인...
    Date2018.05.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17. 歸天

         오늘 같이 청명한 날, 歸天하시는 분들은 천상병 시인처럼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침 성무일도의 찬미가에서처럼 태양이 본모습을 드러낼 때면,...
    Date2018.05.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18. 캐치프레이즈

    벌써 40 여 년 전의 일이 되었다. 광주에서 성소 workshop을 한 것이! 그 무렵 나는 스스로 캐치프레이즈를 만들어 좌우명으로 삼았었다. “생긴 대로 살자” 하느님은 쓰레기를 창조하지 않으셨으니 남 흉내 내며 인생을 낭비하지 말고 나로서 살자는 취지였다....
    Date2018.05.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4
    Read More
  19. “心身一如”

    장맛비처럼 내리는 빗소리를 들으며 근 열흘 만에 우이령을 오르다. 비에 씻겨 선명히 초록으로 빛나는 온 산에 비 내리는 소리, 계곡의 물소리 가득하다. 나뭇가지들이 뻗고 나뭇잎들도 잔뜩 부풀어 우이령 길이 좁아졌다.   1차 세계대전때 파리방어 사령관...
    Date2018.05.1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05
    Read More
  20. 울릴 수 있을때 종을 쳐라!

    라틴어로 Lacuna는 웅덩이, 구덩이, 함정을 뜻한다. 그럴 수 있다면 가끔 삶의 어떤 구간을 삭제하여 빈틈으로 만들고 싶기도 하다. 그런 빈틈이 많을수록 존재감은 없겠지만....   인간의 전존재중 가장 내밀한 인격적 차원을 그리스도교 전통에서 는 “영” 이...
    Date2018.05.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2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7 Next
/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