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푸코의 진자

by 후박나무 posted Dec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년이라고 말하기도 쓰기도 어색했는데 어느새 그 해도 다가고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올해 마지막 날 교회가 제시하는 복음은 하느님의 말씀인 로고스에 대해 진술하는 요한복음의 시작 부분이다.

 

온 세상은 하느님의 말씀인 로고스에 의해 창조되었기에, 성서를 필사하는 사람들은 일점, 일획도 첨가하거나 누락시키지 않으려 무진 애를 썼다. 말씀인 로고스에 오류가 생기면 이 세계의 창조질서도 무너지리라 믿었기 때문이다.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 “푸코의 진자” 에는 성스러운 경전을 가지고 지적인 장난을 쳐보려던 주인공 셋중의 한 명인 디오탈레비(자칭 유태인)가 갑자기 암에 걸린 것으로 판명되어 병상에서 벨보에게 자신들이 저지른 과오를 알려주려고 애를 쓰는 장면이 나온다. 복잡하게 이리저리 얽힌 이야기 속에 사막을 헤매는 기분이었던 나에게 오아시스 같은 감동을 주는 단락이었기에 길지만 여기에 인용한다.

 

"랍비 아키바의 문하에 있을 당시, 랍비 메이르는 항용 잉크에다 황산을 섞어서 썼네만 스승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어. 하지만 랍비 메이르로 부터, 자기가 한 일이 옳은지 그른지 질문을 받고서야 스승은 이렇게 대답하지……. <옳다. 글을 쓸 때는 독을 다루듯이 조심을 다하여야 하니, 이것이 곧 하느님의 정하신 이치인 까닭이다. 한 자를 빼먹어도 안 되고, 한 자를 더 써넣어도 안 된다……. 그러면 온 세상이 무너진다>. 그런데 우리는 '토라'를 다시 쓰려고 했어. 쓰면서도 더 써넣는지 빼먹는지 도무지 신경 쓸 줄을 몰랐어 ……. 말씀은 가지고 장난하는 게 아니야 ……. 세상에, 세계를 일으켜 세우지 않는 글이 어디 있고 마침내 말씀이 되지 않는 글이 있던가? '말씀의 서(書)'를 다시 배열하는 것과 세계를 다시 배열하는 것은, 같은 것이지 다른 것이 아니야. 이 이치에서는 아무도 빠져나갈 수가 없어. 어떤 책이든, 심지어는 철자법을 가르치는 책까지도 결국은 마찬가지네. 자네가 좋아하는 바그너 박사 같은 사람들은 그러지 않더냐고. 말 가지고 장난하는 사람들, 철자 바꾸기를 즐기는 사람들, 말의 거룩함을 훼손하는 사람이야말로, 영혼에 때가 끼어 그 아비를 미워하는 사람과 다를 것이 없다고…….

 

정신 분석가와 랍비는 하나이지 둘이 아니야. 자네는 랍비가 '토라' 이야기를 하면 그게 두루마리 이야기인 줄 아나? 랍비는 언어를 통한 우리 육신의 되 빚음을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잘 듣게. 말씀의 글자를 다루자면 경건함이 있어야 하네. 그런데 우리에게는 그것이 없었어. 책이라고 하는 것 중에 하느님의 이름이 가로로 세로로 짜여져 있지 않은 책은 없어. 그런데 우리는 기도하는 마음도 없이 역사책의 철자를 마음껏 뒤바꾸었네. 정말 잘 들으라고. '말씀의 서'에 관심을 기울인다는 것은 곧 세상을 움직이는 것이네. '말씀의 서'에 관심을 기울인다는 것은 곧, 읽고, 고구하고, 다시 씀으로써 제 육신을 움직이는 것이네. 무슨 까닭인가. 우리 육신의 부분부분에, 이 세계와 조응하지 않는 부분이 없기 때문일세 ……. '말씀의 서'를 바꾸는 일은 곧 세계를 바꾸는 일이야. 세계가 바뀌면 우리 몸도 바뀌어. 우리는 이것을 몰랐던 거라고.

 

'말씀의 서'는 말씀 한 마디 한 마디가 언약궤에서 흘러나오게 하네. 말씀은 세상에 나왔다가는 곧 모습을 감추어 버리지. 말씀은 드러내는 것은 오직 한 순간뿐, 그것도 그 말씀을 사랑하는 자들에게만 드러내네. 구중궁궐의 구중심처로 몸을 숨기는 아름다운 여인과 같아. 여인은, 세상 어느 누구도 모르는 어떤 사람을 기다리네. 만일에 그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이 나타나 취하려고 하면, 그래서 더러운 손을 내밀면 여인은 뿌리치고 말아. 여인은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알고 있어. 그래서 문을 살그머니 열고, 모습만 살짝 보이고는, 아니면 다시 숨어 버리는 것이네. '토라'의 말씀도, 그것을 사랑하는 사람에게만 그 뜻을 드러내는 것이네. 그런데도 우리는 사랑하는 마음도 없이, 장난하는 마음으로 책에 접근했던 것이네 ……. 우리는 우리에게 허락되지 않은 일, 우리가 감당도 하지 못할 일을 꾀했던 것이네. '말씀의 서'에 나오는 말씀을 조종하여 골렘을 만들려고 했던 것이야.“

 

- 푸코의 진자, pp. 1045-1047

 

 

 

2018년의 마지막 날을 요한복음의 시작으로 갈무리한 교회는 2019년 평화의 날인 1월 1일 이후 다시 요한복음으로 돌아간다. 기호학자인 움베르토 에코가 디오탈레비를 통해 권고하듯, 새해에는 조금 더 말씀을 경건하고 책임감 있게 대했으면 한다.


  1. 영화: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보통 우리는 하느님의 현존에서 멀리 떨어져 헤매다 고향으로 다시 돌아가고자 애쓴다. 그렇게 잃어버린 낙원으로 다시 돌아가는 길은 단식 외에도 참 다양하다.   일본영화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의 다도도 그런 여러 갈래의 길중 하나일 것이다. 그때그때...
    Date2019.01.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53
    Read More
  2. Quantum leap-양자도약

    오늘 이사야서와 요한복음을 읽으며 “리스본행 야간열차”의 몇 대목이 떠오르다. 바빌로니아로 잡혀갔던 동포들의 귀환을 제2의 Exodus 로 여기며 대단히 화려하고 웅장한 귀환으로 묘사하던 제 2 이사야.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았을 뿐더라 초라하기까지 하...
    Date2019.01.2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48
    Read More
  3. 용서

    죄는 보통 자기모순이나 자기부정이므로 사람을 분열시킨다. 동시에 상반된 것을 원하거나, 너무 많은 것을 원하기에 움직임에 장애가 있거나 전혀 움직이지 못하게 마비가 되기도 한다.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생겨났던 천지 창조때의 말씀처럼 “얘야, 너...
    Date2019.01.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54
    Read More
  4. 64년!

    지구별의 한국이라는 곳에 온지도 어제로 64년이 되었다. 오늘 오랜만에 영하 10도의 우이령을 오르니 내가 슈베르트의 빈터라이제( 겨울 나그네-Winterreise) 라도 된 것 같다. 내년이면 지하철 공짜라는 지공대사의 반열에 들게 된다. 한 겨울에 낯선 이로 ...
    Date2019.01.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0
    Read More
  5. 자기확신

    구약성서의 소명사화에 비하면 신약성서의 부르심에 대한 이야기는 밋밋하기 그지없다. 그나마 다마스쿠스로 가던 사울의 이야기가 있어 다행이다.   사도 바오로 자신도 자신의 회심을 생각할 때, 처음에는 길에서 있었던 극적인 사건에 주목하나 나이가 들어...
    Date2019.01.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5
    Read More
  6. 바램

    종교가 시작된 것은 불과 5000여 년 전부터지만 영성은 그 이전 부터 존재했었다고 한다.   오늘 복음의 나병환자처럼 온 마음으로 바라면 그야말로 우주의 힘이 도와준다는 믿음도 그런 영성에 속할 것 같다.   바라는 것이 너무 많아 하나를 온 마음으로 원...
    Date2019.01.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3
    Read More
  7. 일상

    흔히들 오병이어의 기적이라고들 한다마는, 가끔씩 눈이 밝아져 보게 되는 일상은 그런 기적의 연속이다.   한 가지 예로 농사짓는 일을 인간의 자기중심적인 눈을 벗어나 공정하게 각 요소의 공헌도를 따져보면 오병이어의 기적이 여기서도 재현된다.   생명...
    Date2019.01.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6
    Read More
  8. 오늘의 예수

      아일랜드의 더블린 고난회 본원에서 여름방학을 지낸 적이 있다. 하루는 그곳의 책방을 순례하다 “작은 것이 아름답다” 란 책을 만났다. 환경오염을 논하는 책의 앞부분에 우리가 처한 현실의 심각성을 실감나게 비유를 들어 설명하는 부분이 있다.   우리 ...
    Date2019.01.0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89
    Read More
  9. 하느님의 아들

    오늘은 가까스레 몸을 추슬러 며칠 만에 집을 나서다. 우이령까지는 무리라 3분의 2 지점까지 갔다가 돌아와 미사주례를 하다. 손과 팔에 힘이 들어가질 않으니 자꾸 경련이 일어나듯 떨린다. 그러잖아도 짧다는 이야기를 듣는 미사인데, 이래저래 더 짧아진다...
    Date2019.01.0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3
    Read More
  10. 삼인성호(三人成虎)

    어제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 “푸코의 진자” 중 암에 걸린 디오탈레비를 통해 “말씀”을 대하는 랍비들의 경건한 태도를 소개했는데, 공교롭게도 비슷한 상황이 현실에서도 벌어지고 있다. 융 심리학에서는 이를 두고 “동시성(同時性)의 원리(原理)” 라고 하겠다....
    Date2019.01.0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5
    Read More
  11. 가지않은 길

    어제 친구들이 부러 멀리서 나를 보러 이 우이동 구석까지 찾아왔다. 잊지 않고 일 년에 서너 번씩 일부러 자리를 마련하니 미안하고도 고맙다. 요즈음 친구들의 화제는 사위나 며느리이야기 그리고 손주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물론 나는 그동안 투명인간이 ...
    Date2019.01.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3
    Read More
  12. 푸코의 진자

    2018년이라고 말하기도 쓰기도 어색했는데 어느새 그 해도 다가고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올해 마지막 날 교회가 제시하는 복음은 하느님의 말씀인 로고스에 대해 진술하는 요한복음의 시작 부분이다.   온 세상은 하느님의 말씀인 로고스에 의해 창조되었기에...
    Date2018.12.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7
    Read More
  13. "유항산(有恒産)이면 유항심(有恒心)입니다"

      12살이면 초등학교 5학년 정도다. 유대인으로서 유대교의 여러 가르침과 전통을 배우던 예수는 조상들의 가르침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그러기에 어떤 가르침이 나온 뿌리를 이해하고 그에 기반을 두어 파생되는 질문도 많았을 것이다. ...
    Date2018.12.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70
    Read More
  14. Itzhak Perlman

    몸이 많이 불편하다. 그동안 바이올리니스트 Itzhak Perlman을 소재로 한 애매모호한 영화를 보다. 본격적으로 작품세계를 탐구한 것도 아니고 전기도 아니고 그저 그의 과거, 현재, 미래에서 이런 저런 에피소드정도의 단편적인 일화와 짤막한 연주를 소개한...
    Date2018.12.2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8
    Read More
  15. 거듭남!

    우리의 상태가 어떻하더라도 관계없이 하느님은 우리와 함께 계시기로 작정하시고 다시금 우리안에 한 아이로 강생하신다. 우리의 누추함은 대부분 그럴수 있다고 받아들일 수도 있으나 바리사이적 교만은 자기의(自己義) 의 실추를 인정하기 어렵다. 주변의 ...
    Date2018.12.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11
    Read More
  16. 토착화

    반 유목민이던 유대인들이 가나안땅에 정착하여 살게 되면서 그들이 섬기던 야훼 하느님의 모습도 속성도 상당한 변화를 겪게 된다. 산악의 신이던 야훼의 모습에 땅의 소출을 많게 하는 풍산신 바알의 속성이 덧씌워지는 게 그 첫 번째 예다. 삶이 변해가니 ...
    Date2018.12.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56
    Read More
  17. 회한(悔恨)

    또 한 해가 저물어 감을 속절없이 바라보면서 “야훼의 종의 둘째 노래”(49:1~4)를 부른 이사야의 심사를 알 것 같다. 이사야도 자신의 삶을 뒤돌아보며 한 자락의 회한(悔恨)을 피할 수는 없었나보다. 그렇게 보니 롱펠로우의 시는 이사야의 심기(心氣)에 대한...
    Date2018.12.23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6
    Read More
  18. 마 신부님 기일

    오늘은 마 신부님 기일이다.   예전에는 연말이 되면 거리에 캐럴 송도 울려 퍼지고, 교우가 아닐지라도 무언가 한 해를 마무리하는 분위기가 사회적으로 형성되었는데 사는 일이 각박해져서인지 마음만 바쁜 것 같다. 우리 한국고난회로서는 박 도세 신부님이...
    Date2018.12.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9
    Read More
  19. 솔이

    1박2일의 짧은 일정으로 양양 삽존리 수도원을 다녀오다. 무리를 했는지 많이 힘들다. 멀리 강릉에서 차멀미까지 하며 온 솔이와 십자가의 길과 연못까지 낸 길을 걷다. 삽존리는 솔이 에겐 고향 일게다. 생후 2개월부터 살았으니……. 매일 밤 잠자리를 봐주고 ...
    Date2018.12.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68
    Read More
  20. 프레임

    좋은 책과 우연히 조우하거나 뜻하지 않게 석학을 만나 짧은 시간 내에 세상을 보는 눈이 획기적으로 달라지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좋은 영화를 만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마음에 남는 영화를 생각해보면 거기에는 삶을 관통하는 잊지 못할 명대사가 있다. ...
    Date2018.12.1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9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