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사색

가상현실

by 후박나무 posted Feb 2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즈음 사회에서 벌어지는 일들 속에서 나는 이런 현상들을 본다.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언어를 기피하고 마사지한 결과 현실에 존재하지도 않는 가상의 사람과 환경을 만들어놓고 애초 그가 질수도 없는 짐을 지우고, 못 진다고 비난을 퍼부으며 개선을 외치는 형국 말이다. 존재하지도 않는 사람과 있어보지도 않은 환경을 개선하여 새사람으로 이뤄지는 새로운 사회를 건설하자?

 

젊은 날,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을 읽으며 페이지마다 진솔하게 고백하는 그 용기에 감명을 받았었다. 하지만 반대급부로 그 후 회고록이나 자서전을 쓰려는 엄두도 내지 못하게 됐다. 그만큼 자기합리화 없이 진실을 쓸 용기가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마도 아우구스티누스는 타볼 산의 예수님처럼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을 경험했을 것이다. 누구든 그 삶이 지극해질 때 하늘에 가닿는 순간이 있고, 그 순간 각자는 자신의 처지에 맞게 영감을 받는다. 음악가는 아름다운 테마로, 조각가는 형상이나 이미지로…….타볼 산의 예수도 그 순간 자신이 살아온 삶 그리고 살아가야 할 삶의 의미와 방향을 받았을 것이다.

 

금강경에 이런 말씀이 있다. ‘一切有爲法 如夢幻泡影 如露亦如電 應作如是觀 (일체유위법 여몽환포영 여로역여전 응작여시관)’. “일체의 있다고 하는 것은 꿈과 같고 환상과 같고 물거품과 같으며 그림자와 같으며 이슬과 같고 또한 번개와 같으니 응당 이와 같이 관할지니라” 이 말씀은 제행무상이란 관점에서도 그렇거니와, 현대인들의 언어습관을 통해서 더욱 심화된다. 적지 않은 현대인들은 실체가 드러나지 않게 적절히 포장되어 두리뭉실하게 만든 가상현실을 만들어내고 그 환경 속에서 산다. 적나라한 현실을 직시하고 싶지 않아서일 게다.


  1. 가상현실

    요즈음 사회에서 벌어지는 일들 속에서 나는 이런 현상들을 본다.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언어를 기피하고 마사지한 결과 현실에 존재하지도 않는 가상의 사람과 환경을 만들어놓고 애초 그가 질수도 없는 짐을 지우고, 못 진다고 비난을 퍼부으며 개선을...
    Date2018.02.2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9
    Read More
  2. 城春草木深

    올 겨울 처음으로 좀 무리하여 우이령 정상까지 다녀오다. 엊그제 내린 눈으로 곳곳이 빙판이지만 봄기운은 어쩔 수 없다.   당대를 태평성대라고도 또 나라가 망했다고도 할 수는 없으나, 어지럽다는 면에선 춘당춘색고금동(春塘春色古今同) 보다 두보의 국파...
    Date2018.02.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0
    Read More
  3. 불쏘시개

    The Word is to be found neither in the text nor the reader, but in the relationship where the two meet. In this intimacy – of one-on-one or in a community of readers – timeless Word appears, bearing with it as well revelation for the day.   ...
    Date2018.02.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3
    Read More
  4. 오병이어

      아직 새벽공기는 실없이 눈물을 흘리게 할 정도로 맵지만, 우이령 길엔 봄기운이 완연하다. 곧 연달래, 진달래가 수줍은 꽃망울을 맺을 듯 하다. 내가 서품 받았던 때가 이즈음 이었던가? 상본을 보니 우이동 명상의 집에서의 그 날이 떠오른다. 두메 꽃처럼...
    Date2018.02.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4
    Read More
  5. 그리스도교 최고, 최후의 계시

    설 연휴도 지나고 다시금 일상이 시작되는 월요일이다. 오늘 복음을 일컬어 그리스도교 최고, 최후의 계시라고들 한다. 그러고 보면 평상심이 도라는 말이 참 기막힌 말이다. 한편 머리에서 가슴까지, 그리고 가슴에서 팔 다리까지의 거리가 아득함도 새삼 일...
    Date2018.02.1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3
    Read More
  6. 연민

      설 날 새벽 돌아가신 부모님에 대한 상념은 자신의 뿌리에 대한 생각으로 이어진다. 고난회 외부지원자로 사회체험을 위해 장위동의 ‘마도로스’ 양말 공장에서 시작된 수도생활은 그 후 청주의 성심양로원으로 이어졌다.   주로 무의탁 노인들을 돌보던 성심...
    Date2018.02.1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2
    Read More
  7. 재의 수요일

    다시 ‘재의 수요일’ 이다. 재의 수요일 마다 반복하여 떠오르는 이미지는 장충동에서 가정교사로 살며 참석했던 예식이다. 왜 그럴까? 남의 집에서 가정교사로 살던 안팎의 환경이 퍽이나 을씨년스러웠고 그것이 재의 수요일의 분위기와 잘 맞아떨어져 궁즉통(...
    Date2018.02.1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8. ιχθύος (ichthuos, 잌씨오스, 물고기)

    평창 개막식을 보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고와 염려의 열매일까? 고맙다.   교육의 기본은 부모형제와 함께 살며 같이 사는 것을 배우는것일진대, 삐뚤어진 교육열은 아이러니하게 기러기 부모를 양산하고 세상에 자기밖에 모르는 괴물들을 키워낸다. 기본...
    Date2018.02.1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36
    Read More
  9. 고난 받는 종의 넷째 노래

    동계 올림픽 개막일인 오늘은 수도회 명칭 대축일이기도 하다.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 수도회” 이사야서 52장부터 시작하는 “고난 받는 종의 넷째 노래”는 예수고난의 이유와 목적 그리고 그 진행의 양상과 부대상황을 더 이상 생생하고 구체적일 수 없게 눈앞...
    Date2018.02.09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7
    Read More
  10. 기억 - 역사

    오늘 해는 유난히 붉게 떠올랐다. 날이 풀려서 대기의 구성이 바뀌었는지! 연극무대위에 여러 가지 소품이 이미 자리 잡고 있지만, 스포트라이트가 비추기전엔 제 꼴과 색깔이 없는 그림자 같은 존재에 지나지 않은 것처럼, 하나도 잊지 않고 켜켜이 쌓인 우리...
    Date2018.02.08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340
    Read More
  11. 연민

    이번 추위는 강풍이 동반되어 더 춥다. 낮에도 영하 6도 밖에 오르지 않으니 길냥이들도 먹이 활동이 활발하지 않다. 그래도 그럭저럭 밥그릇을 비우니 고맙다.   오늘 복음에서 예전에 눈에 띄던 본문은 “그 옷자락 술에 그들이 손이라도 대게 해 주십사고 청...
    Date2018.02.05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70
    Read More
  12. 名醫

    초대받은 플루트 연주회에 갈 엄두도 못낼 정도로 컨디션이 나빠졌다. 한파가 계속되어서일까? 예술의 전당이라니! 왕복거리를 생각하면……. 고난 받는 야훼의 넷째 종의 노래처럼 이제 나도 “苦痛을 겪고 病苦를 아는 그 사람” 이 되었을까? 아님 그 사람이 되...
    Date2018.02.0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80
    Read More
  13. 왕위 계승사

    오늘 읽은 열왕기 상권의 1장과 2장은 생생하게 권력이 이동하는 전환기의 급박한 상황과 전광석화와 같은 결단과 행동으로 반대파를 숙청하는 기민한 기동을 보여준다. 성서 특히 구약성서는 유토피아만을 그리는 꿈같은 이야기가 아니다. 과연 과거에 있었던...
    Date2018.02.0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6
    Read More
  14. 平常心

    “저 사람이 어디서 저 모든 것을 얻었을까? 저런 지혜를 어디서 받았을까? 그의 손에서 저런 기적들이 일어나다니! 저 사람은 목수로서 마리아의 아들이며, 야고보, 요세, 유다, 시몬과 형제간이 아닌가? 그의 누이들도 우리와 함께 여기에 살고 있지 않는가?”...
    Date2018.01.3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9
    Read More
  15. 길냥이 2

    추위 때문인지 링거를 2대나 맞았어도 여전히 거동이 불편하고 손이 떨린다. 길냥이 느와, 바둑이, 노랑이는 이제 안전하고 까치들의 방해 없는 급식장소를 찾았다. 어지간하면 까치들도 한 몫 끼워줄까 했는데 잠깐만 겪어보니 이건 아니다 싶더라. 냥이 들은...
    Date2018.01.30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3
    Read More
  16. 易地思之

    해마다 1월이면 눈 덮인 설악을 오르던 때가 있었다. 전체 산행중 백미는 백담 산장이나 수렴동 대피소에 묶는 첫 날이었다. 사람과 사람이 만든 세상과 그 너머의 세상 사이에 낀 경계지역이기 때문이다. 입장을 바꾸어서 생각한다는 易地思之가 자연스레 일...
    Date2018.01.27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53
    Read More
  17. 가시나무

    유교의 특징 또는 핵심 사상은 수기치인(修己治人) 이라고 하지만, 수기안인 (修己安人: 자신을 갈고 닦아 주위 사람을 편안하게) 이 더 마음에 든다. 그런 성향이기에 사목자로 평화를 전하기보다, 먼저 수도자로서 평화로운 존재가 되고자 했으리라. 그것도 ...
    Date2018.01.26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4
    Read More
  18. 길냥이

    새 해 첫 달도 벌써 하순에 접어들었다. 볼이 붉던 다윗도 어느덧 장년이 되어 후사를 도모해야할 때가 되고.   먼 친척보다 이웃사촌이라고, 우리 집 근처에 사는 길냥이들과 관계를 맺기로 하다. 솔이는 당장 보살피는 손이 있고 멀리 있으니! 한 배에 낳았...
    Date2018.01.24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65
    Read More
  19. “한세상 다하여 돌아가는 길”

    미사주례후 무리하여 우이령 길을 걷다 명상의 집에서 그린파크 자리까지 왕복하며 쌀쌀함보다는 신선한 봄내음을 더 품은 듯 한 아침공기도 40 여 년 전 3월 처음 이 길을 걷던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 새삼스레 옛일을 떠올린 것은 어젯밤 우연찮게 이미자 씨...
    Date2018.01.22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89
    Read More
  20. ‘악의 평범성(banality of evil)’

      히브리 성서에 나오는 대 예언자들의 스펙터클한 소명사화에 비하면 사도들의 부르심은 소명사화라 할 것도 없을 정도로 소박하다 못해 초라하기까지 하다. 불타는 가시덤불의 모세, 불과 지진 후의 가녀린 목소리를 듣는 엘리야, 더 이상 어린아이라는 말을...
    Date2018.01.21 Category복음 사색 By후박나무 Views1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89 Next
/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