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네이 글방

다네이 글방 회원들의 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사진말-바다

2018.04.19 16:54

mulgogi 조회 수:111

34-1.jpg

                                                         (사진: 양우철 유스티노)

 

 

거의 매일 바다를 볼 수 있었던 때가 있었다. 

산이 고향이었던 사람에게 

바다가 삶의 터전이고 놀이터이고 

자신의 마음을 풀어놓는 곳이었던 사람들이 낯설었다. 

복된 시간이었고  

파도소리와 바람소리가 보여

그곳에 가고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사진말-마음의 고요 file mulgogi 2018.04.28 71
43 편함을 반납하며 mulgogi 2018.04.23 97
» 사진말-바다 file mulgogi 2018.04.19 111
41 노간주 나무 file mulgogi 2018.04.16 108
40 사진말-소복 file mulgogi 2018.04.16 59
39 본시오 빌라도 통치 아래서 mulgogi 2018.04.09 115
38 사진말-벚나무 file mulgogi 2018.04.05 107
37 영혼의 거울에 비춰진 심미안 mulgogi 2018.04.04 161
36 사진말-매화 file mulgogi 2018.03.29 84
35 잊지 못할 수녀님 mulgogi 2018.03.26 154
34 사진말-봄 눈 file mulgogi 2018.03.22 143
33 나를 바라보시는 주님 mulgogi 2018.03.19 199
32 사진말-봄비 file mulgogi 2018.03.15 153
31 사진말: 도시의 밤 file mulgogi 2018.03.08 107
30 못난이 나무 mulgogi 2018.03.05 113
29 사진말-예수고난 file mulgogi 2018.03.01 98
28 낯선 발 mulgogi 2018.02.26 76
27 사진말-새벽 달 file mulgogi 2018.02.22 82
26 러시아에서 그분과 함께 [1] mulgogi 2018.02.19 151
25 사진 말-바위이신 하느님 file mulgogi 2018.02.16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