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네이 글방

다네이 글방 회원들의 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어떤 바람막이

2018.05.07 20:59

mulgogi 조회 수:81

                                                                     양수영 지나(서울 글방)

 

삶의 여정 중 지금 여기에 와 있다.

현재 처해 있는 상황과 여건이 집을 1~2년 계약할 경우

경제적 손실이 많아 잠시 아는 댁에 머물기로 했다.

그런데 약속 기간을 넘겨 머물다보니 집 주인이 불편해 함을 모른 척 할 수 없어

내게 적합한 집으로 옮겼다.

힘든 과정이었지만 다른 집으로 이사하지 않을 수 없었다.

퇴직하면서 실업급여를 타려는 바람은 나의 용의주도하지 못하고

이익을 취하기에 서투른 성격 탓으로 허사가 되고 말았다.

같은 직종에 근무하는 지인에게 사정을 말하고 도움을 구했다.

일이 한계에 부딪치면 옆 사람의 도움이 필요하다.

 

절친한 사람이 예기치 않은 사고로 전신이 마비돼 18년째 누워 있다.

그러다 보니 심한 욕창이 생겨 2년 가까이 치료받았다.

이제 퇴원해도 되는데 이런저런 문제들로 인해 돌아갈 집이 없다.

가족도 보호자가 되기를 거부한다.

조카는 누가 알아서 다 해주면 좋겠다고 한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도움을 받게 되면 약자라는 자격지심으로 위축되어 있어

대수롭지 않은 일에도 상처가 클 수 있다.

힘도 없으면서 마음이 약해 외면하지 못하고 부둥켜안고 있다.

약한 바람 앞에서도 흔들리는 촛불처럼 각자의 생을 끌어안고 허우적대지만

사람이기에 서로의 바람막이가 되고자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할머니의 위대한 사랑 mulgogi 2019.05.19 6
63 메이와 줄리 file mulgogi 2019.05.12 40
62 다시 글쓰기다 file mulgogi 2019.05.11 38
61 감사의 말 mulgogi 2018.06.28 342
60 사진말-어둠 file mulgogi 2018.06.27 169
59 옜다 mulgogi 2018.06.25 109
58 사진말-자기 자리 file mulgogi 2018.06.20 111
57 "행복한 왕자"의 마음 mulgogi 2018.06.18 93
56 사진말-놓아버려 file mulgogi 2018.06.14 81
55 봉헌하는 삶 mulgogi 2018.06.11 95
54 사진말-세월호 file mulgogi 2018.06.10 43
53 나를 살아있게 하는 사람들 mulgogi 2018.06.04 77
52 사진말-뒷모습 file mulgogi 2018.05.25 63
51 책을 읽다 file mulgogi 2018.05.21 108
50 사진말-김밥천국 file mulgogi 2018.05.17 83
49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mulgogi 2018.05.13 92
48 사진말-지리산에서 file mulgogi 2018.05.13 67
» 어떤 바람막이 mulgogi 2018.05.07 81
46 사진말-별마당 file mulgogi 2018.05.03 52
45 또 다른 지영이 전하는 위로 mulgogi 2018.04.30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