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네이 글방 회원들의 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사진말-지리산에서

2018.05.13 22:11

mulgogi 조회 수:55

벌레.jpg

 

자세히 보면 모든게 신비롭다.

가까이 보면 친해진다.

오래보면 보이지 않았던 것이 보인다. 

있는 그대로 보면 모든 게 소중하다.

넓고 넓은 깊고 깊은 산골에 이렇게 작은 곤충이 숨어 있고, 

이렇게 큰 나무가 숨겨져  있다.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보고, 현미경으로 보고, 망원경으로 보고.

본다는 것, 알아가는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감사의 말 mulgogi 2018.06.28 178
60 사진말-어둠 file mulgogi 2018.06.27 68
59 옜다 mulgogi 2018.06.25 54
58 사진말-자기 자리 file mulgogi 2018.06.20 53
57 "행복한 왕자"의 마음 mulgogi 2018.06.18 44
56 사진말-놓아버려 file mulgogi 2018.06.14 52
55 봉헌하는 삶 mulgogi 2018.06.11 58
54 사진말-세월호 file mulgogi 2018.06.10 36
53 나를 살아있게 하는 사람들 mulgogi 2018.06.04 63
52 사진말-뒷모습 file mulgogi 2018.05.25 48
51 책을 읽다 file mulgogi 2018.05.21 83
50 사진말-김밥천국 file mulgogi 2018.05.17 64
49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mulgogi 2018.05.13 62
» 사진말-지리산에서 file mulgogi 2018.05.13 55
47 어떤 바람막이 mulgogi 2018.05.07 60
46 사진말-별마당 file mulgogi 2018.05.03 49
45 또 다른 지영이 전하는 위로 mulgogi 2018.04.30 65
44 사진말-마음의 고요 file mulgogi 2018.04.28 55
43 편함을 반납하며 mulgogi 2018.04.23 76
42 사진말-바다 file mulgogi 2018.04.19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