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네이 글방 회원들의 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사진말-어둠

2018.06.27 15:57

mulgogi 조회 수:68

암흑.jpg

 

어둠속에서

시각은 죽지만 다른 기능은 살아난다.   

 '봄'과 '앎'의  분별은 없어지고

주관과 객관의 분열은 없어진다.

어둠은

구별이 없는 부동이며 불변이다.

모든 것이 통째로 다가오며 하나로 되어

태초이고 죽음이고 종말이다.

어둠은

모든 것을 품고 있는 생명의 원천이며, 

모든 것을 흡수하는 종점이다. 

존재하는 모든 것을

부정 하지않고 긍정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감사의 말 mulgogi 2018.06.28 178
» 사진말-어둠 file mulgogi 2018.06.27 68
59 옜다 mulgogi 2018.06.25 54
58 사진말-자기 자리 file mulgogi 2018.06.20 53
57 "행복한 왕자"의 마음 mulgogi 2018.06.18 44
56 사진말-놓아버려 file mulgogi 2018.06.14 52
55 봉헌하는 삶 mulgogi 2018.06.11 58
54 사진말-세월호 file mulgogi 2018.06.10 36
53 나를 살아있게 하는 사람들 mulgogi 2018.06.04 63
52 사진말-뒷모습 file mulgogi 2018.05.25 48
51 책을 읽다 file mulgogi 2018.05.21 83
50 사진말-김밥천국 file mulgogi 2018.05.17 64
49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mulgogi 2018.05.13 62
48 사진말-지리산에서 file mulgogi 2018.05.13 55
47 어떤 바람막이 mulgogi 2018.05.07 60
46 사진말-별마당 file mulgogi 2018.05.03 49
45 또 다른 지영이 전하는 위로 mulgogi 2018.04.30 65
44 사진말-마음의 고요 file mulgogi 2018.04.28 55
43 편함을 반납하며 mulgogi 2018.04.23 76
42 사진말-바다 file mulgogi 2018.04.19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