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김준수 아오스딩 신부님의 묵상글입니다.
2019.04.17 06:48

성주간 수요일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이사야 예언자는 ‘주님의 종은 제자의 귀와 혀를 가진 사람’이어야 한다고 증언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제자의 혀를 주시어, 지친 이를 말로 격려할 줄 알게 하시고,  제자의 귀를 일깨워 주시며, 귀를 열어 주시기에 거역하지도 않고 물러서지도 않았다.>(이50,4.5) 이런 종의 자세야 말로 참된 제자의 표상입니다.

 

우리는 이미 유다의 배반을 알고 있기에 <어떻게 그런 끔찍한 일을 했지.>라고 그를 단죄하고, 그래 본디 ‘그는 그런 사람이었잖아’ 라고 너무도 쉽게 단정 짓습니다. 유다가 은돈 서른 닢에 예수님을 팔아넘기기 전부터 <그 향유를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주지 않는가?>(Jn12,4)라고 유다가 말할 때, 성서는 부언해서 <그가 그렇게 말한 것은 가난한 이들에게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도둑이었기 때문이며, 돈주머니에 든 돈을 가로채곤 하였다.>(12,6)는 언급에도 잘 드러나고 있습니다. 물론 그의 예수님을 팔아넘긴 배신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는 죄입니다. 다만 왜 이토록 유다의 부정적인 면을 부각시킨 의도는 무엇일까? 배신자가 받아야 할 죗값에 대한 응징인가 아니면 유다의 배신을 통해서 우리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反面敎師로 삼으려는 것인지 깊이 성찰해 봐야 합니다. 혹여 우리 또한 <저는 아니겠지요?>라고 면피할 생각마시고요.

 

<불행하여라. 사람의 아들을 팔아넘기는 그 사람! 그 사람은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자신에게 좋았을 것이다.>(26,2) 이는 단지 유다에게 저주를 퍼붓는 표현이 아니고 그의 불행한 결과를 언급하면서 또 다른 배신과 배반을 경고하려는 의도입니다. 유다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의 출생은 본인의 선택이 아니잖아요. 그 또한 예수님을 따르면서 예수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 제자였습니다. 그런 그가 배신한 까닭은 물질에 대한 탐욕 때문이 아니라 자신이 이루고자 했던 꿈을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끝내 자기가 자기 자신을 배신할 수 없었기에 스승이신 예수님을 배신한 것입니다. 물론 그가 매일 매일 <귀를 일깨워 주시고, 귀를 열어 주시는> 스승의 말씀에 귀 기울여 듣고 말씀대로 살았다면 그리고 그 자신의 꿈을 포기하고 하느님의 뜻을 자유의지로 선택하고 수용하였더라면 배신하지는 않았으리라 상상해 봅니다. 유다에 대한 저의 어쭙잖은 연민으로 마음이 혼란스러웠는데 이사야 말씀을 통해 잠잠해 지고 위로가 됩니다. 내 생각 보다 주님의 생각이 월등하고, 내 길(My way)이 아닌 주님의 길(The Way)이 正道입니다.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같지 않고 너희 길은 내 길과 같지 않다.>(이55,8)는 말씀은 유다가 들어야 했던 말씀이 아닐까 싶습니다.

 

  1. 부활 제3주간 월요일

    Date2019.05.06 By언제나 Views27
    Read More
  2. 부활 제3주일

    Date2019.05.05 By언제나 Views31
    Read More
  3. 부활 제2주간 토요일

    Date2019.05.04 By언제나 Views29
    Read More
  4. 부활 제2주간 금요일, 성 필립보와 야고보 사도축일

    Date2019.05.03 By언제나 Views37
    Read More
  5. 부활 제2주간 목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 기념

    Date2019.05.02 By언제나 Views27
    Read More
  6. 부활 제2주간 수요일

    Date2019.05.01 By언제나 Views32
    Read More
  7. 부활 제2주간 화요일

    Date2019.04.30 By언제나 Views40
    Read More
  8. 부활 제2주간 월요일, 시에나의 성녀 카타리나 동정학자 기념

    Date2019.04.29 By언제나 Views47
    Read More
  9.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Date2019.04.28 By언제나 Views50
    Read More
  10.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Date2019.04.27 By언제나 Views34
    Read More
  11. 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Date2019.04.26 By언제나 Views26
    Read More
  12. 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Date2019.04.25 By언제나 Views33
    Read More
  13. 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Date2019.04.24 By언제나 Views35
    Read More
  14. 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Date2019.04.23 By언제나 Views42
    Read More
  15. 부활 팔일 축제 월요일

    Date2019.04.22 By언제나 Views57
    Read More
  16. 주님 부활 대축일

    Date2019.04.21 By언제나 Views97
    Read More
  17. 토요일 파스카 성야

    Date2019.04.20 By언제나 Views74
    Read More
  18. 성삼일 성금요일

    Date2019.04.19 By언제나 Views49
    Read More
  19. 주님 만찬 성목요일

    Date2019.04.18 By언제나 Views52
    Read More
  20. 성주간 수요일

    Date2019.04.17 By언제나 Views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