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2월 18일] 만족의 박탈

by 언제나 posted Feb 1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월18일.jpg

 

- 만족의 박탈 -

 

하느님께서

더 순수한 의도로 당신을 섬기는 것을 배우도록

여러분으로 부터 모든 만족을 앗아감에

나는 기뻐합니다.

오,

그 분을 보지도 못하고

그분으로 즐거워함도 없이,

십자가에 예수님과 머무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

그것은 창조된 모든 것에 행복하게 죽는 지름길이자

창조되지 않고 거대한 선이신

그분 안에서 살 수 있는 지름길입니다.

 

 

[기도]

 

오,

하느님,

저는 주님만을 위해 당신을 섬기고자 합니다.

그러나 제가 만족을 빼앗길 때 되찾으려 애씁니다.

만족함이 있든 없든 간에 당신 안에서

쉴 수 있게 저를 가르치소서.

 

 

-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1 [3월 1일] 수난에 대해 묵상하기 file 언제나 2019.02.28 36
920 [2월 28일] 불운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2.28 35
919 [2월 27일] 수난이 사랑의 표현임을 가르치기 file 언제나 2019.02.27 36
918 [2월 26일] 고난: 사랑의 증표 file 언제나 2019.02.26 34
917 [2월 25일] 병으로부터 얻는 이득 file 언제나 2019.02.25 34
916 [2월 24일] 하느님의 뜻: 우리의 양식 file 언제나 2019.02.24 32
915 [2월 23일] 투병중의 기도 file 언제나 2019.02.23 32
914 [2월 22일] 병고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2.22 36
913 [2월 21일] 삶의 폭풍우 file 언제나 2019.02.21 34
912 [2월 20일] 성성으로 부르시는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02.20 24
911 [2월 19일] 하느님께 복종하기 file 언제나 2019.02.19 40
» [2월 18일] 만족의 박탈 file 언제나 2019.02.18 22
909 [2월 17일] 작은 시련의 가치 file 언제나 2019.02.17 22
908 [2월 16일] 옷을 갈아입히는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02.16 37
907 [2월 15일] 자만의 위험성 file 언제나 2019.02.15 34
906 [2월 14일] 각자 다르게 사랑하기 file 언제나 2019.02.14 21
905 [2월 13일] 두려움에서 평화로 file 언제나 2019.02.13 21
904 [2월 12일] 변경되는 계획을 받아들이기 file 언제나 2019.02.12 16
903 [2월 11일] 하느님께 협조 file 언제나 2019.02.11 19
902 [2월 10일] 고통을 감소시키는 사랑 file 언제나 2019.02.10 2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