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지혜

[4월 8일] 우리의 허무를 채워주시는 하느님

by 언제나 posted Apr 0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4월8일.jpg

 

- 우리의 허무를 채워주시는 하느님 -

 

여러분 자신이

진정 아무 것도 아님에 주목하십시오.

스스로는 아무것도 아니고,

가진 것도 없고,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무슨 자격이 있어서

스스로 무엇인가 해냈다고 여긴다는 말은 아닙니다:

우리의 자격은 하느님께서 옵니다”(코린2 3,5).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가슴에서

고요한 평화 속에 머무르면,

여러분은 온갖 좋은 것을 거기서 발견할 것입니다.

 

 

[기도]

 

하늘에 계신 아버지,

“네 스스로 하라” 는 말에 얼마나 익숙해있는지

저의 아무것도 아님은 저를 두렵게 합니다.

사랑하는 아버지인 당신과 맺어져 있음을 잊지 않게 하시고,

모든 선이 당신으로부터 온다는 것을 깨달으며,

당신 안에서 평화를 찾게 하소서.

 

 

-‘살아있는 매일의 지혜’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1 [4월 10일] 믿음의 눈을 통해 본 아픔 file 언제나 2019.04.10 55
960 [4월 9일] 고난에 대한 기억 file 언제나 2019.04.09 46
» [4월 8일] 우리의 허무를 채워주시는 하느님 file 언제나 2019.04.08 59
958 [4월 7일] 사랑의 결혼 축제 file 언제나 2019.04.07 51
957 [4월 6일] 십자가를 위하여 준비된 존재 file 언제나 2019.04.06 55
956 [4월 5일] 죽음에 대한 준비 file 언제나 2019.04.05 59
955 [4월 4일] 천국 흠모하기 file 언제나 2019.04.04 62
954 [4월 3일]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자양분 file 언제나 2019.04.03 78
953 [4월 2일] 당황했을 때 해야 하는 것 file 언제나 2019.04.02 83
952 [4월 1일] 감정이 아니라 믿음 file 언제나 2019.04.01 86
951 [3월 31일] 묵상 격려하기 file 언제나 2019.03.31 96
950 [3월 30일] 사랑의 선물인 시련 file 언제나 2019.03.30 78
949 [3월 29일] 명상하는 법 file 언제나 2019.03.29 143
948 [3월 28일] 그리스도와 함께 못 박히기 file 언제나 2019.03.28 87
947 [3월 27일] 완벽의 과정 file 언제나 2019.03.27 87
946 [3월 26일] 하느님과의 일치를 가져오는 시련 file 언제나 2019.03.26 43
945 [3월 25일] 마리아에게 연관 짓기 file 언제나 2019.03.25 52
944 [3월 24일] 사랑의 전망 file 언제나 2019.03.24 39
943 [3월 23일] 충동 제어하기 file 언제나 2019.03.23 47
942 [3월 22일] 적나라한 고통 file 언제나 2019.03.22 3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